'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요즘 눈에 걸리는 영화가 있어 가볍게 남겨본다.
제목은 컨테이젼(Contagion),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작품이라는 것 자체에도 관심잔뜩인데. 
맷데이먼, 기네스 펠트로, 마리옹 꼬띠마르, 주드로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그냥 무조건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는 영화다. 근데 내 관점에서는 화려한 캐스팅보다 더 마케팅 스타일에 눈이 갔다.  




처음 눈이 갔던 것은 지하철 곳곳에 붙어있던 '장난하나' 싶었던 티져 포스터들...
낱말잇기 처럼 세로 메인 카피에 맞춰 나열한 다양한 도시 및 나라명들....궁금해서 자세히보면 어우~ 출연진 장난 아니네 싶어서 영화 제목을 다시 한 번 보게만드는 포스터였다. 사실 원본은 알만한 주요도시들과 잘 맞아 떨어지는데 한글 버젼은 없는 것도 있고, 나라도 나오고 대다수는 모르는 무스카트(오만의 수도라는군...)까지 넣어놓은 무규칙성이 더 궁금하게 만든 듯. ㅋㅋ





그 다음으론 웹서핑중 발견한 세균 빌보드 되겠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컨테이션이란 영화에 대한 기본 정보가 퍼져있는 상태에서 그들의 정체성을 심플하고 강렬하게 보여줄 수 있는 게릴라성 옥외광고를 진행한 것.

처음에는 비어있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CONTAGION이란 글씨에 맞게 세균이 번식하며 결코 즐겁지 않은 비쥬얼을 보여주었고, 영화의 컨셉과 함께 빠르게 바이럴 되었다. 

저 박테리아 빌보드를 제외하곤 다른 마케팅들은 평이한 느낌이었으나 
그들만의 강점(네임벨류 높은 배우를 활용한 포스터들)을 명확히 활용했고, 톤앤 매너(카피, 컬러톤 등)를 일관성있게 유지하며 메시지와 관심이 다양하게 세어나가지 않도록 유지했다.  

영화적 재미는 어떨지 모르겠으나 스타일만으론 꽤 눈을 잡는 영화임엔 틀림없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론은 컨텐츠의 재미! 재미있을라나??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아직 보지 못했지만.
    진짜 옥외광고는 대박이네요.
    영화의 컨셉을 정말 직접적으로 전달해주는 광고판을 보면서 역시 마케팅은 빙빙둘러서 어렵게 이야기하는것보다 저렇게 이 영화를 이런거다! 어때? 보고싶지? 이런 메세지가 강력하게 들어간 직접전달 방식이 좋은것 같아요!

    2011.10.03 23:01
    • Gomting  수정/삭제

      권자님 반갑습니다.
      강렬한 방식은 도달률이 떨어지는대신 바이럴을 만들어 부족분을 매꾸죠. 근데 저런 크리에이티브 보는건 쉬운데 만드는건 항상 어렵습니다. ㅋ

      2011.10.04 21:03 신고
  2. jj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외 광고 아이디어 멋지네요. 퍼갈께요.

    2011.10.06 09:44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개인적으로 뻔한 방식의 판촉물을 타깃에 맞게, 혹은 환경에 맞게 재탄생시킨 크리에이티브를 무척 좋아하는데. 오늘은 지난번 포스팅(via.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에 이어 타깃의 가장 소중한 소유물 중 하나인 자가용을 매체로 재탄생시키는 방법에 대해 고찰해보자.  
아, 물론 1편에서 이야기했던 '차별화'와 '타켓팅'이란 포인트는 변치않으니 주의해서 보자


왔노라, 보았노라, 귀엽노라...응?

브라질의 한 자동차관련 화학제품(불스원샷류) 브랜드인 Grand Prix는 자동차를 뙤약볕에 방치할 경우 금새 불덩이가 되는 것을 방지하는 UV Protector를 런칭. 제품을 알리기 위해 아주 심플하고 귀여운 크리에이티브를 활용하였다.


꼬마 자동차 붕붕?


뙤약볕에 주차되어있는 차들에 사람들이 강렬한 자외선에서 눈을 보호하기 위해 선글라스를 끼듯 자동차들에도 어울리는 사이즈의 선글라스를 씌워준 것이다. 마치 꼬마 자동차 붕붕(이 만화를 아느냐에 따라 세대가 갈릴듯)이 썬글라스를 쓴 것 처럼 피식~ 웃게만드는 귀여운 비주얼인데...

실제 구매로의 연결고리는 강하지 않은편이지만
인상적인 비쥬얼이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면서 해당 제품의 인지도 상승에 큰 기여를 했을 것
타깃에게 반감을 사지 않으면서 충분한 바이럴을 만들 수 있었던 비결은 귀여움!!!



주차장마다 어울리는 메시지가 따로있다?! 

플레이스테이션 유저라면...더욱이 게임쇼를 방문하는 사람쯤되면 대표적인 레이싱게임인 그란투리스모(Gran Turismo)는 너무나 익숙할것이다. 더욱이 5번째 타이틀을 내놓으면서 그란투리스모가 가진 매력을 환기시키기 쉽지않았을터...그래서 그들은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게임쇼 방문객들의 자가용에 주목했다.


레이싱걸(?)이 트로피, 샴페인, 화환, 폴라로이드를 들고 주차장으로...



방문객들의 차를 레이싱 우승차라도 되듯 꾸민뒤 폴라로이드로 찰칵!!


그리고 와이퍼에 살포시 꽂아놓고 사라진다.


카피는 심플했다. - Feel Like A Winner 'Gran Turismo5'
실감나는 그란투리스모의 게임성을 환기시키기 위해 게임에 대해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레이싱걸과 트로피, 샴페인 등으로 승리의 순간을 재현했고. 방문객들은 와이퍼에 꽂혀있는 폴라로이드 사진을 보며 유쾌하게 웃었다. (아마 게임쇼에선 실제 게임을 시연하며 직접적으로 어필했을 것)

3일동안 1800명 이상의 게임쇼 방문객들(물론 기자도 다수)이 챔피온이 된 느낌을 느낄 수 있었고, 게임쇼에 대한 기사, 그리고 블로그 포스팅에 올라오는 다양한 사진과 내용들에 해당 내용이 포함될 수 있었다. 특히 저 폴라로이드 사진은 블로그 포스팅뿐만 아니라 '내가 이 차 타고 그랑프리에서 우승했었지..'란 허세와 함께 바이럴 되었을 것이다. ㅋ

본 사례에서 배울점은 재치있는 접점과 크리에이티브로 게임에 대한 사진과 글을 올리기로 마음먹고 방문한 수많은 사람들에게 맛있는 미끼가 되주었다는 것이다. 건물안에서 미디어 컨택을 위해 수십만달러가 들었겠지만 건물밖에선 수천달러로 비슷한 효과를 만든것.



쉽게 연상할 수 있도록 해보자...

Gorge Grown Farmers Market은 그 지역에서 생산되는 유기농 야채를 저렴하게 만날 수 있는 판매점으로...다른 속성보다 '야채'라는 소재에만 제대로 집중했다.  

주차된 차의 안테나를 야채꼬치로 만들었고

 
가게 근처의 가로수를 당근으로 만들어 버렸다. ㅋㅋ


본 사례는 자동차보다는 가로수를 당근으로 만든 크리에이티브가 메인이고,
타겟팅이란 부분에선 조금 약하지만 크리에이티브 자체는 충분히 차별화되었고, 또 매력적이다.

가로수 당근을 한동안 유지할 수 있다면 동네의 명물로 야채하면 저 곳을 자연스레 떠올릴 수 있을 것이며 계절별 프로모션 상품의 경우 DM대신 주기적으로 야채꼬치를 꽂아줘도 좋을듯. ㅋ 

                                           ---------------------------

차의 종류, 컬러, 데코, 그리고 주차장소에 따라 주인의 소득수준과 취향, 관심사 등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좋은 매체이다. 고객의 소중한 소유물이란 것을 기억하고 차주의 반감을 사지 않으면서 '어울림'을 잘 살린 크리에이티브를 만들 수 있다면 적은 비용으로 훌륭한 주목도와 효과를 얻어낼 수 있을 것이다.

본인도 해보고 싶은 것들이 몇 가지가 있는데...
항상 그렇듯 상위컨펌이 문제...ㅋㅋ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
 마트에서 만난 강렬한 마케팅사인
 [마케팅 인사이드] 공간을 활용하는 광고
 Natural Media Company 'CURB'
 화장실 칸을 매체로?!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24 10:54
    • Gomting  수정/삭제

      1600x1200님 안녕하세요.
      포스팅에 출처와 링크만 남겨주시면 문제없겠습니다. ^^

      2010.05.24 10:49 신고
  2. 진간장 ^^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항상 블러그를 통해 리프레쉬한 에너지를 얻고 있는

    광고기획자 1인입니다 ^^

    즐겁구 신나는 게릴라 마케팅 굿임다~

    2010.05.24 14:15
    • Gomting  수정/삭제

      진간장님 반갑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시어 감사하구요.

      작은 바램이 있다면 종종 들러주시어 제 글에 대한 생각들 편하게 피드백주시면 좋을듯 합니다. ^^

      2010.05.24 14:33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5.09 21:54
    • Gomting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
      과제이니 사례는 참고하시되 썬니님만의 글로 정리하시면 좋지 않을까요? 화이팅!

      2011.05.11 14:26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최근 가장 인상적이었던 향수 마케팅 사례로는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퍼스널 브랜드 'Simply Christina'가 이스라엘에서 런칭하며 진행했던 게릴라 마케팅인데...(실제 판매도 대박이었다고 함)


마릴린 먼로의 이미지를 차용한 'Simply Christina'의 CM


이스라엘에서의 게릴라 마케팅 사례 (via. 마키디어)

위 사례보다는 파급력은 조금 떨어지는듯 하나 의외성에선 한 수 위인 CK one 향수의 포켓스토어(Pocket Store) 마케팅을 소개한다.

CK one은 파리의 Sephora역에 선물용으로 딱 좋을만한 패키지의 CK one 향수를 10유로(약 15,600원)에 살 수 있는 자판기들을 설치하고, 스태프들은 CK one의 포켓스토어라고 안내하며 향수를 뿌린 종이를 내밀며 구매를 유도한 것이다.  

ckone pocket store by sephoraby Nouveau_Jour


한국보다 지저분한 파리의 지하철이기에 매스티지정도의 느낌으로 포지셔닝하는 CK 브랜드와 굉장히 언발란스 했겠지만 그것이 더욱 바이럴를 만들 수 있던 요인이 아니었나 생각하고,
특히 지하철역 한복판을 점유하고, 몇 주동안 (2/7~2/20) CK one 향기로 역사안을 메워 대다수의 유동인구가 좋던싫던 CK one을 경험하도록 만들어 놀라운 커버리지를 달성할 수 있었다. 

브랜드의 순결성을 중시하는 분들은 싫어할 수 있는 사례이겠으나 의외의 장소를 향기로 점유했다는 측면에선 좋은 시도였다 생각한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브랜드(Brand)'의 이해
 Rocky Balboa : Subway Display AD
 2009 BEST MARKETING : 티모바일(T-mobile) 브랜드캠페인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두맨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수같은경우 우리나라는 이미지가 매우 고가이며 아직은 서민층에서 대중적이 않아 대부분 선뜻 향수점으로 들어가기가 힘든데 저런 판촉활동도 굉장히 획기적인 것 같습니다.^^

    2010.03.03 01:26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두두맨님 반갑습니다.
      브랜드관리 측면에선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없겠으나 프로모션으로썬 꽤 괜찮은 사례인듯 합니다. ^^

      2010.03.03 11:15 신고
  2.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마를린먼로 컨셉 매력적이네요
    저는 10년 전에 강남역 길에서 나눠준 겐조 플라워 향수를 아직도 최고의 여자
    향수로 꼽고 있답니다... 물론 저런 게릴라 마케팅하고는 비교가 안되겠지만,

    불특정 다수가 우연히 향기를 접하게 만들고. 원하는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것은
    향수 마케팅에서 유용한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CK One 은 ... 저한테는 안맞더라구요 하도 오랫동안 사랑받는다고 해서 저도 사서 써봤는데. 알콜냄새 진동하도록 몸에 범벅을 해도. 향기가 금방 날아가버리니... 아무리 뿌려도 30분쯤 지나면 사람들은 향수 뿌린줄도 모르고..;;;; 그러더라구요... 넘 슬펐다는... ㅠㅠ

    2010.03.03 22:46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Whitewnd님 안녕하세요
      겐조 플라워는 매니아가 많은 향수인 것 같더군요.
      저는 후각이 꽤 민감한 편이어서 CK one뿐만 아니라 향수를 안쓴답니다. 냄새의 좋고 싫음을 떠나 향수를 진하게 뿌린 분이 가까이 계시면 굉장히 버거워하죠. ^^;

      2010.03.04 01:48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올해 블로깅은 다른 분들과 좀 더 소통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해보려 합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에선 동일한 방식의 마케팅 기법을 활용한 3가지 사례를 보시고 해당 기법을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한 사례를 꼽아주시구요, 댓글로 이유도 가볍게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트와일라잇(the Twilight Saga)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 등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빌보드 광고 속 모델의 목에 빨간 원형 스티커 2개를 살포시 붙이면...


모델이 마치 뱀파이어에게 물린듯. 이빨모양의 혈흔 2개로 보이는 효과가..
자세히 보면 붉은 스티커에는 트와일라잇(twilight)이라고 쓰여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본 게릴라 마케팅의 경우 기업에서 진행한 것보단 트와일라잇 매니아들이 직접 붉은 스티커를 광고물에 붙이기 시작하여 많은 바이럴을 만들었다고 함. 마케터의 의도였을지는 며느리도 모르는 일이지만 광팬을 가진 컨텐츠의 마케팅은 팬층을 활용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겠다.  



 질레트 (Gillette)

면도기 대표 브랜드 '질레트'는 빌보드 광고의 남성 모델들에게 작은 핏자국처럼 보이는 종이를 붙여주고 베이지 않으려면 질레트를 사용하라고 말하고 있다. 남자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후바부바(Hubba Bubba)

3가지 사례 중 가장 위트있게 표현된 후바부바 풍선껌의 게릴라 마케팅. 
아래 처럼 섹시한 광고도 풍선껌 하나 붙였을 뿐인데...ㅋ

물론 보는 사람이 재미있는 만큼 광고주는 더 언짢을 수 있다는 리스크가 있겠으나 가볍게 장난처럼 즐기는 풍선껌의 속성과 아주 잘 어울리는 케이스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가지 모두 만만치 않은 사례들인데 과연 여러분이 뽑은 게릴라마케팅은??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
 영화관에서 벌어지는 영화같은 마케팅
 투명인간 : Homless Magazine "Fiftyfifty"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Lastminute.com의 게릴라 마케팅
 Hubba Bubba : Big City Bubbles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형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와일라잇이 좋아보이는군요.. 질레트는 좀 섬찟한 느낌이고.. 후바후바도 좋지만 좀 평이한 것 같고.. 흡혈귀 느낌이 제대로 사는건 트와일라잇 같삼.

    2010.01.05 14:16
    • Gomting  수정/삭제

      트와일라잇은 아쉬운게 빨간 스티커가 넘 작아서 트와일라잇인지 걍~ 장난친건지 구분하기가 힘들다는...매니아들의 온라인 바이럴 덕에 그 걱정은 덜었지만서도요.ㅋ

      2010.01.05 21:54 신고
  2. 염꾸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트와일라잇도 재밌어보이고 좋은데 눈에 잘 띄지 않는것 같고 후바후바가 이슈화는 가장 잘 될듯해서 한표!

    2010.01.05 14:29
  3.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는 셋다 너무 기지가 넘치는지라 섵불리 투표를 못하겠네요...
    다 좋아요.....
    저기서 하나를 고른다는 것은 너무 잔인한 행위 같아서 기권하겠습니다! ㅋ

    2010.01.06 01:55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저는 투표자가 많아야 포스팅하는 즐거움이 배가되는지라 그래도 한표 던져주시면 좋긴합니다만..ㅋ

      2010.01.06 08:21 신고
  4. 마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트와일라잇으로..
    질레트는 섬뜩하고
    후바부바는 맘에 안들어욧! ㅋ

    2010.01.12 15:11
  5. pureRED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레트 사례가 가장 재미있게 다가오네요..트와일라잇도 비슷한 느낌 :D
    재미있는 사례네요..
    얼마전에 본 버블스티커 케이스 (http://bit.ly/aG7uGO)하고도
    비슷한 느낌이군요.. 이런 바이럴 방식은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2010.05.24 01:48
    • Gomting  수정/삭제

      pureRED님 반갑습니다.
      알려주신 영상은 처음 접했는데 기발함보다는 실천력에 박수를 보내게 되네요. ^^
      댓글과 새로운 정보 공유 감사합니다.

      2010.05.24 10:51 신고

이케아(IKEA), 극장을 습격하다

Marketing/Guerrilla 2009. 12. 20. 13:02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예전 포스팅(완벽한 침실 : IKEA ‘The Complete Bedroom’)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이케아(IKEA)는 기존 캠페인을 통해 제품 옆에 제품명과 가격을 노출하는 비쥬얼 아이덴티티를 일관되게 이어왔는데...이번엔 이를 활용하여 이번엔 독일의 극장가를 습격하였다.



습격에 앞서 그들이 준비한 것은 슬라이드에 있는 가격을 극장 스크린에 비출 수 있는 초강력 광원



그리고 (아마 이케아가 PPL을 한) '번 애프터 리딩(Burn After Reading)'이 상영 중인 독일의 극장 92곳을 습격하여 영화 상영 중 이케아 제품이 나오는 순간, 제품명과 가격을 쐈다.



그 결과 영화를 보는 내내 이토록 여러번 이케아 제품을 인지하게 되었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 그들의 새로운 카탈로그의 존재를 알린다음...



극장을 떠나는 사람들에게 그들의 카탈로그를 배포하였다.

그렇다. 위험한 게릴라 마케팅임에 틀림없다. 특히 저 '번 애프터 리딩'이란 영화 재미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영화에 대한 분풀이를 당할지도 모르는 일이다...ㅋ

하지만 92번의 상영 중 13000명의 관객에게 노출한 결과 5000개의 카탈로그가 배포되었다면 우려와는 달리 마케팅은 긍정적인 관심을 끌어낸 것으로 보이고, 이는 이케아 가진 '생활 속 가구'라는 속성과 브랜드가 가진 친숙함이 뒷받침 되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과정을 정리한 영상을 감상해보자...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
 Natural Media Company 'CURB'
 클린태그(Clean-tag) 메시징 : 그린피스(Green Peace)
 피할 수 없는 만남을 만들라!
 고객과의 접점을 사수하라!
 깜짝이벤트(플래시몹) 방식의 바이럴마케팅 전략
 비듬샴푸를 판매하는 3가지 방법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brik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한 아이디어네요! 입을 쩍- 벌리고 봤습니다. :)

    그나저나, 극장 안에서 가격표를 쏴 주는 역할을 맡은 담당 직원은 영화 내내 긴장을 늦추지 못할 듯합니다. 아차 싶으면 가격표 쏠 기회를 놓칠 테니 말입니다. :)

    2009.12.20 22:02
    • Gomting  수정/삭제

      ibrik님 반갑습니다.
      그러네요 타이밍 잘못 맞추면 욕은 욕대로 먹고, 효과는 떨어지고...ㅋ

      2009.12.21 15:01 신고
  2.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름에 넣지 않고 따로 영사하는군요. 어익후 =_=

    그나저나 어쩜어쩜...이케아 ㅠㅠ 진짜 멋져요
    광고도 어찌 저리 엣지있게 하는지~~~~

    친구네집에 16000원짜리 이케아 의자가 있는데 이보다 몇 배나 비싼 의자들보다
    훨씬 가볍고 공간 적게 차지하고 편하고....진짜 디자인의 승리예요 감동스럽더라구요
    의자 하나로 단숨에 이케아 팬이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2009.12.22 07:39 신고
  3. 제너시스템즈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케아 장난아닌데요.
    영화를 관람하면서 부터 나갈때 까지 사람들의 시선을 고정시키고, 인지를 확실하게 하는
    캠페인이 너무 멋집니다...ㅎ

    2009.12.22 11:40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xenerdo님 반갑습니다.
      이케아 같이 친숙하고 자연스런 노출이 가능한 브랜드이기에 이런 방식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ㅋ

      2010.03.28 13:14 신고
  4. 아리스노바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중간에 저런 가격이 나온다면 배우의 얼굴보다도 시선이 집중될 것 같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도박이지만요 ;)

    2010.01.05 01:01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아리스노바님 반갑습니다.
      민감한 관객들에게 잡혀 끌려날 수도 있다는..쿨럭~

      2010.01.05 08:25 신고
  5. Hanks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캠페인은 계속 써먹을 수 있겠는데요?
    예를들면 광고상영관이라는 것을 따로 만들어서 그 상영관의 영화표는 고객에게 할인을 해주는 대신 영화상영 중 이런 광고를 봐야한다던지...

    그리고, 번 애프터 리딩(조엘코엔형제 감독)은 정말 재미있게 본 영화에요. 브래드피트가 멍청이로 나오죠. 말코비치의 연기력은 일품입니다. ㅋㅋ

    2010.07.02 09:41
    • Gomting  수정/삭제

      Hanks님 반갑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이신걸요. 광고대신 저렴한 비용으로 볼 수 있는 상영관! 주머니 얇은 중고등학생들을 노려볼만 하겠군요. ^^

      개인적으로 브래드피트를 매우 좋아하는데. 파이트클럽이나 오션스 시리즈의 그를 좋아하는듯 해요. 멍청이 브래드는 적응이 안되더라구요. ㅋ

      2010.07.02 11:46 신고

고객과의 접점을 사수하라!

Marketing/Guerrilla 2009. 8. 20. 20:5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급커브로 사고가 끊이질 않는 곳엔 항시 2가지 전설이 생기는데...
1) 밤마다 출몰하는 귀신에 관한 전설과
2) 떼 돈을 번 커브길 옆 카센터의 대박 전설되겠다.  



'커브길 옆 카센터'처럼 강렬한 니즈(?)를 가진 고객들과 맞닥드리는 고지을 차지하고 싶은것은 모든 기업의 바램이겠으나 그런 기회는 흔치않다. 그러므로 마케터들은 자신이 몸담고 있는, 혹은 컨설팅하고 있는 기업이 명확한 니즈를 가진 고객과 조우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접점을 발굴해내는 능력이 중요한 것이다.

오늘 소개할 한 NIKA라는 구두수선점은 운도 좋았고,
지리적 이점을 적절히 활용할 줄 아는 재기도 있었다.  




하이힐을 즐겨신는 여성들이라면 지하철 환기구나 틈이 벌어진 보도블럭 등에 얽힌 나쁜기억 하나씩은 가지고 있다는 것을 캐치(실제로 저 곳에서 굽이 나가는 사고가 많이 일어나기도 할 듯), 사건이 일어나는 바로 그 곳, 지하철 환기구 옆에 그들의 메시지를 노출했다.  

환기구에 굽이 끼어 망가져버린 처참한 구두를 하나 디스플레이하고,
NIKA Shoe Repair, Next Right




저 박살난 구두로 인해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여성들의 수는 줄어들었겠지만
덜컥 거리는, 혹은 닳아버린 구두굽이 괜히 신경쓰이며 수리를 하고픈 욕구가 생겨난 고객들의 방문이 늘어났을 것이다. 커브길 카센터 만큼은 안되었겠지만 중박정도는 되었으려나... 

너무 쉬워 보이는가??
ㅋㅋ 그렇다 알고나면 항상 쉬운 곳에 답이 있는데...등잔 밑이 어둡다. 
그렇다면 NIKA처럼 명쾌한 결론에 도달하려면 무엇이 가장 중요할까?



 먼저 들어야 한다. 아주 열심히...

마케터의 관찰력에 따라 그리고 통찰력에 따라 동일한 제품의 메시지라도 전혀 다른 접점에서 고객을 만나게 되고, 전혀 다른 양상으로 기억되어 진다. (사실 기억이라도 하면 다행이다)
헛다리를 짚지 않으려면 고객이 지향하는 '목적'과 이를 달성하기 위한 일련의 프로세스, 즉 '목적'을 이루기 위한 '활동'을 누구보다 잘 이해해야 하는데...무조건 고객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것 부터 시작해야 한다.

굽이 나가 총총 걸음으로 들어오는 손님들의 속상한 이야기를 듣는 것이다.
어디서 굽이 상했는지, 어쩌다 굽이 상했을때 가장 먼저 무슨 생각을 했는지,
이 곳은 어떻게 찾았는지...etc

기술적인 부분이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해주진 못한다.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기위한 편안한 상시 창구를 만들고,진솔한 대화를 지속한다면 
고객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보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소통을 통해 고객과 우호적인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

최근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소통사례를 많이 만날 수 있는데 
관심있는 분들은 쥬니캡님의 블로그만 섭렵하셔도 득도하실 것이다. 
책 중엔 '그라운드스웰'을 추천드리니 한 번 읽어보시면 좋겠다.

그라운드스웰 네티즌을 친구로 만든 기업들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쉘린 리 (지식노마드, 2008년)
상세보기



- 관련 포스팅 -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
 천덕꾸러기 DM, 소비자를 놀래키다.
 라커룸에서 만나는 정글 : 랜드로버(Land Rover)
 베스트 도네이션 캠페인(1) : 매체의 재발견
 베스트 도네이션 캠페인(2) : 매체의 재발견
 화장실 칸을 매체로?!



View On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nsight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담아갈게요.

    2009.08.28 10:09
    • Gomting  수정/삭제

      winsight님 반갑습니다. 운영 중이신 블로그 주소도 함께 남겨주셨으면 저도 들러보고 교류할 수 있어 더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2009.08.28 14:40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마케터들은 항상 고민한다

준비된 메시지를 어디서 전달해야 할까?
수많은 접점 중 어디를 선택해야 고객들이 호의적으로 받아들여줄까?
번화가, 역 앞, 학교 앞, 마트, TV, 라디오, 포털, 검색, 전화, 문자...?

그런 고민에 힌트가 되기위해 본 블로그에선 크리에이티브의 완성도가 높은 마케팅보단 고객과의 접점을 잘 이해하고, 활용한 사례를 강추하고 있는데...
오늘은 자주 쓰이지만 제대로 쓰이지 못하는 접점인 '고객의 자가용'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이미 많은 업체...아니 업소들이 고객의 자가용이란 접점에서 뜨겁게(!) 외쳐되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장소이며 해당 지역에 주둔하는 고객에게 전달하다는 측면에선 시도 자체는 나쁘지 않지만 대다수는 타깃 고객이 아닐 것이며 타깃이라도 저 격심한 경쟁에서 선택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한 업소가 일부러 다른 번호를 사용해 저렇게 도배하는 것도 나름 방법이겠다) 

그들이 진정 대박업소로 거듭나고 싶다면 필요한 것이 두 가지 있다.
차별화, 그리고 타겟팅...



 Toyota iQ의 게릴라 마케팅



자, 도요타의 새로운 경차 iQ는 우선 경차를 몰고있는 사람들, 그 중에서도 조금은 오래된 모델들을 몰고있는 사람들을 타겟팅하였다.
그리고 메시지를 차별화하기위해 사이드미러에 나뭇잎을 하나씩 꽂아놓았다.




차주는 문을 열려다 무심코 나뭇잎을 꺼내는데...
예상치 못한 도요타iQ 모양의 종이가 주욱~ 딸려나오고, 그 순간 메시지도 전달되는 것.
Toyota iQ, It's fits in everywhere.

차별화, 타겟팅...OK?



 벤츠의 게릴라 마케팅




벤츠는 좀 더 솔직하다.
위 사진은 독일의 슈트트가르트의 어느날 아침 광경으로 벤츠 Test Drive Week를 맞이하여 그들이 한 짓인데...





스코다, 아우디, BMW 등 벤츠의 구매가 가능한, 혹은 벤츠를 꿈꾸고 있을만한 차주들을 타겟팅하여 그들의 차에 벤츠 엠블렘을 콕~ 꼽아놓았다. 그리고 모두가 꿈꾸는 드림카인 벤츠를 이번 기회에 체험해보라고 말하는 것. 

차별화, 타겟팅...OK?



 Syretska란 세차장의 게릴라 마케팅



우크라이나 키예프(kiev)의 Syretska란 세차장도 솔직하다.
그들은 너무나 당연하게 세차장 주변의 더러운 자동차들의 차주를 타겟팅하였고, 
차별화가 될만큼 큼직한 크기로 자동차의 시점에서 쓴 듯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저 좀 씻겨주세요. 9번가에 있는 Syretska에선 겨우 50grn 이에요.

이번에도...OK?



 한 동물원의 게릴라 마케팅




마지막으로 브라질의 방목형 동물원의 광고이다.
이건 추측이나...그들은 아마 해치백과 같은 소위 가족형 차를 노렸을 것이며
위 사진과 같이 실감나는 크리에이티브를 부착하여 메시지를 전달했다.
UP-CLOSE, NO CAGES, MORE FUN

어떤가...타겟팅, 차별화 이 두개면 대박업소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지 않은가?



 게릴라 마케팅은 아니지만 자동차를 매체로 활용한 사례 하나 더!



중국의  ZhuJiang 맥주가 택시의 창문에 시원한 맥주를 연상시키는 필름을 씌웠다.
그리고 창문 하단에 특별한 카피없이 OPEN이라고만 써놓았는데...
그 말대로 창문을 열어보면 시원함과 함께 맥주가 줄어드는 체험을 하게되는 것이다. 


자동차를 접점으로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이야기,  
역시 훌롱한 관찰과 통찰이 없으면 나올 수 없음을 새삼 강조하며, 
누군가에게 작은 힌트가 될 수 있길 바라며 이만 줄인다.


덧) 물론 모두에게 좋을 수 없다. 자신의 BMW가 Ultimate Driving Machine이란 신념이 있는 사람에겐 벤츠의 엠블렘은 새똥처럼 느껴질 수 있겠다. 언제나 수위 조절이 중요하다.


 마트에서 만난 강렬한 마케팅사인
 [마케팅 인사이드] 공간을 활용하는 광고
 Natural Media Company 'CURB'
 화장실 칸을 매체로?!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쏭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산뜻하네요^^
    좋은 아이디어 듬뿍 얻어갑니다^^

    2009.07.09 00:07
  2. A2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뭇잎과 맥주가 제일 재밌네요. ㅎㅎ

    2009.07.09 08:05
  3. 마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맥주광고는 정말 상큼하군요. 슬쩍, 자연스럽게 재미로 다가가는 거 그런 마케팅 하고 싶네요 ㅎ

    2009.07.09 11:59
    • Gomting  수정/삭제

      마리아님 반갑습니다.
      맥주광고의 흠은, 창문이 더러울 경우 식감을 떨어뜨린다는...쿨럭~
      나중에 원하는 마케팅 하게되시면 꼭 자랑 부탁드려요.

      2009.07.09 17:44 신고
  4. Maxmedic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저런 명함 전단지 때문에 차를 지하주차장에 무슨일이 있어서 넣어두는데 요즘엔 지하주차장에도 들어와서 붙이더라구요. 저렇게 기발한 작품(?)을 이용한다면 보는 사람도 즐겁고 광고주도 목적전달에 용이한 윈윈이 아닌가 싶네요. 좋은 사례 잘 봤습니다 :)

    2009.07.13 13:50
    • Gomting  수정/삭제

      Maxmedic님 안녕하세요?
      고객을 즐겁게 할 수 있는 광고, 참 쉽고도 어려운 길입니다. 피드백 감사드려요 ^^

      2009.07.14 12:23 신고
  5. 아베마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세차장 광고 같은경우에는 성질급한사람에게는 화를 불러올수도 있겠네요
    뭔가로 저 부분을 닦지않으면 저 글자는 지워지지 않을테니까요 ... 아니면 그부분이 더러워질때까지 그냥 다니거나 ...

    2009.08.20 10:14
    • Gomting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아베마리아님.
      그쵸~ 아픈곳을 찌르면 화를 부르기도 하죠.
      저 상태로도 지우지 않고 운전한다면 세차장 입장에선 움직이는 빌보드가 되는 효과가..ㅋ

      2009.08.20 10:50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며칠 전 소개했던 Natural Media Company 'CURB'와 유사하게 자연친화적인 매체를 사용하여 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한 사례가 있어 공유한다.

그린피스는...
먼지가 동물들에게 직접적으로 얼마나 많은 피해를 입히는지 인지하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캠페인을 진행하였는데...





상어모양의 심벌과 카피내용이 뚫려있는 판넬과 분필 등을 가지고 바르샤바 도시 전역을 돌며 먼지가 많은 차량이나 도로, 터널 등에 그들의 메시지를 남겼다.


카피는...
Lives in Dirt, will Disappear soon 




결과는...
세차를 미루었던 몇몇 차주들의 기분이 상했을 수도 있겠으나 저비용의 게릴라성 캠페인을 환경친화적 방식으로 진행함으로써 다양한 미디어와 온라인 바이럴을 통해 그린피스다운 사례로 소개되었고, 성공적으로 커버리지를 넓힐 수 있어 아주 높은 비용대비 효율을 거둘 수 있었을 것.  



그러나 한편으론...
요즘 국내의 스타마케팅을 겸한 후크송과 CM을 겸한 디지털음반 발매와 같이 마케팅도 유행이 있다. 대체로 새로운 표현방식을 통한 마케팅이 등장하고, 몇 개의 대박사례가 나오면 단물 빠질때까지 유사한 크리에이티브가 범람하는 패턴인데...부디 위와 같은 클린태그가 변질되어 유행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그 이유는 새벽 함박눈으로 새하얗게 변신한 도심과 공원, 차분히 펼쳐진 백사장, 정갈한 보도블럭, 골고루 먼지쌓인 차...는 아니지만...아무튼 여백으로 있어 좋은 지형지물마저 광고 메시지로 가득해 지는것 자체도 무척 피곤한 일인데... 사례를 들었던 클린태그의 경우 날씨에 따라 혹은 세차여부에 따라 금방 메시지가 사라지므로 용인될 수 있는 수준이겠으나....염료나 착색이 가능한 것을 사용하기 시작하면 환경에도 악역향을 미치는 '더티태그(Dirty-tag)'가 되는 것이다.  
 
'그린피스다운 환경친화적 매체를 사용한 캠페인'과 같이 명분이 있을 경우를 제외하면  제발 참아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 관련 포스팅 -
 Natural Media Company 'CURB'
 WWF : Caught in the net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신한 사례 잘 봤습니다. 왜 저에게는 저런 참신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는 걸까요^^? 곰팅님 말처럼 쭉 클린태그가 되면 좋겠네요

    2009.05.19 15:35
    • Gomting  수정/삭제

      저는 참신한 녀석이 떠올라도 설득이 힘들다는...ㅠ.ㅠ
      찰이님 방문 감사합니다. ^^

      2009.05.20 12:13 신고
  2. 어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마커블하네요 오호~ 감탄을 하면서 한참을 봤습니다. 저같은 보통사람은 생각하기 어려운 아이디어입니다. ㅜㅡ

    2009.05.22 10:33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이와 유사한데요 CURB라는 에이전시의 사례도 굉장히 재밌답니다.
      http://theothers.tistory.com/222

      2009.05.23 00:02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이번엔 플래시몹 방식의 바이럴마케팅에 대한 몇가지 사례를 추가로 살펴보며 본 전략이 성공적으로 이루어 지기 위한 조건에 대해 서술해보려 한다.  

먼저 벨기에 엔트워프의 중앙역(Central Station Antwerp)에서 벌어진 플래시몹(Flash mob)




누구나 한번씩은 보았을 (난 5번은 넘게 봄) 사운드오브뮤직의 도레미송에 맞추어 영화 속 그 율동을(댄스보단 율동이 왠지 잘어울린다) 멋지게 재현하였다.

그런데 보는 내내 이 군무는 무엇을 홍보하기 위한 몸부림인지 알 수가 없는데....맨 마지막에 나오는 텍스트를 해석해보면...





VTM은 벨기에의 TV채널, Woensdag은 '수요일', Op zoek naar Maria는 번역하자면 '마리아를 찾아서' 정도가 된다.

찾아보니 '마리아를 찾아서'는 3월 25일부터 VTM에서 방송되기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사운드오브뮤직의 TV판 정도인 듯. 그래서 VTM은 모두가 알만한 사운드오브뮤직의 도레미송에 맞춰 군무를 추는 플래시몹을 통해 해당 방송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려 한 것이다.

아이들이 계단에서 내려오는 부분은 사운드오브뮤직의 실제 장면을 연상할 수 있는 좋은 장치였으나 뭔가 살짝 아쉬운 부분이 있다. 무엇일까??  


두번째로 Trident unwrapped라는 껌회사에서 비욘세 공연 티켓을 주는 공동프로모션을 위해 Piccadilly Circus 앞에서 진행한 플래시몹이다.





흠...아쉽다...저리 살벌한 분들을 100명이나 모아놓은 것만으로도 감사하지만 역시 뭔가 아쉽다..무엇일까??

자, 그래서 며칠 전 포스팅했던 티모바일(T-mobile)의 Life's For Sharing 캠페인과 더불어 성공하는 깜짝 이벤트 방식(플래시몹)의 바이럴 마케팅의 조건에 대해 되짚어 보면...


  
1. 이벤트의 소재
 : 웹에는 소위 재미있는 영상이 넘쳐난다. 그 틈바구니에서 사람들에게 기억되기 위해서는 소재 자체가 그만큼 새롭고, 의외성이 있어야 한다.

2. 현장감
: 현장에 있는 사람들의 표정과 반응은 토크쇼의 방청객처럼 영상을 시청하는 사람들의 반응을 주도하는 중요한 양념이 되고, 광고 메시지란 느낌을 최소화하여 몰입도와 메시지 전달력을 높이는데 기여한다. (자연스러운 반응을 얻기 위해 촬영 카메라를 숨기는 것도 좋은 방법)

3. 이벤트의 구성
: 단시간 동안 갑자기 판을 벌이는 이벤트의 경우... 미디어 컨택이나 현장에 있는 사람들을 통한 직접적인 바이럴은 극소수다. 그러므로 완성도 높은 바이럴용 영상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온라인이란 환경에 맞게 단시간 충분한 관심과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30초 안에 시청자를 사로잡는 짧은 호흡의 구성이 필요하다.  

4. 바이럴영상의 완성도
:3번에서 강조했듯 결국은 바이럴영상이므로 이벤트 현장을 얼마나 현장감 있게, 의도하는 장면을 잘 드러나게 촬영하여 편집하여 완성하느냐가 관건이겠다. 그러므로 촬영을 고려한 리허설과 필요하다면 영상에 담길 사람들은 (물론 비밀리에) 연기자를 섭외하는 것도 좋겠다. 

5. 참여와 소감
: 2번에서 얘기한 현장감을 가장 극대화 하기 위해서는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이벤트에 동조하고 그 모습과 소감을 공유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쉽게 참여할 수 있는 구성에 대한 고려도 필요하겠다.

 
.


그런 의미에서 앞에서 언급했던 사례들을 평가해본다면... 

VTM방송국의 마케팅은 플래시몹의 소재와 영상의 완성도 면에서는 훌륭하나 호흡이 좀 길다는 것과 참여하기엔 너무 전문적인 댄스였다는 것이 살짝 아쉽다. 사운드오브뮤직에 등장하는 여러곡을 편집하여 좀 더 다채롭게 구성하고, 주변 사람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춤을 좀 섞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

그리고 Trident unwrapped의 사례는 소재 자체의 파워에 비해 다른 부분들에 대한 고려가 전반적으로 부족해보인다.

이상 깜짝 이벤트 방식(플래시몹)의 바이럴 마케팅 전략에 대한 고찰은 마무리하련다..ㅋ
보시고 다양한 생각들... 댓글 부탁드린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티모바일(T-mobile)의 Life's For Sharing 캠페인
 거품으로 가득찬 마이애미 : Sony 'Foam City'
 투명인간 : Homless Magazine "Fiftyfifty"
 Lastminute.com의 게릴라 마케팅
 ABSOLUT VODKA : THE ABSOLUT CASH MACHINE
 MTV Switch: Global warming
 ABSOLUT : ABSOLUT TAXI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oony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공부가 많이 되었습니다.
    항상 좋은글 잘읽고있습니다.

    2009.05.12 01:40
  2. 여형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후.. 저 훌륭하신 100명 영상만 왜 흑백인 거삼 ㅠ.ㅠ

    2009.05.12 17:37
    • Gomting  수정/삭제

      저게 비욘세의 Single Lady라는 곡 M/V를 재현한건데요. 오리지널이 흑백이였던지라...참 아쉽죠~

      2009.05.13 11:18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화이트데이 기념으로 한달 전 발렌타인데이 무렵 진행되었던 각종 마케팅 활동 중 가장 인상깊었던 2가지 사례를 소개한다.

먼저 최근 몇차례 소개(1, 2)했었고, 점점 활용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AR(Agumented Reality, 증강현실)기술을 활용한 마케팅으로...뉴질랜드의 소매체인 업체인 The Warehouse가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허덕데고 있을 게으른 남자들을 위해 AR기술을 활용한 아주 간편한 감동이벤트 패키지를을 제공하였다.


남자가 할 일은 딱 3가지!!


1) The Warehouse의 발렌타인 프로모션 페이지에 접속하여 이름과 메일주소, 그리고 그녀(혹은 그)에게 간단한 메시지를 남긴다.





2) 2월14일자 Weekly Harald 신문을 구매한다





3) 웹캠이 설치된 컴퓨터 앞에서 그녀(혹은 그)와 함께  이메일로 온 URL을 클릭하고 
2월14일자 Weekly Harald의 하트광고 부분을 카메라에 비춘다. 그러면...




그녀만을 위한 메시지가 나오는 화려한3차원 신문광고가 나오고



그녀(혹은 그)는 감동을... 남자는 무사 미션완수의 기쁨을 누리게된다.
(덤으로 브라우니 포인트라는 것도 얻게된다)
물론 다음날 이것이 자신만을 위한 이벤트가 아니었음을 알게된 그녀(혹은 그)의 타박을 들어야 하겠지만 이미 미션은 완수했기에 올해는 안녕~이 되는것이다. 

AR기술이라는 참신한 방식의 커뮤니케이션이 개인화되며 한층 빛을 발한 사례되겠다.
남성들을에게 발렌타인데이라는 로맨틱한 날 소소한 감동을 줄 수 있는 툴을 제공하며 The Warehouse의 포인트를 제공, 고마운 마음에 한 번쯤 들르게 만드는 프로모션 되겠다. 사실 The Warehouse가 가 얻을 수 있는건 그닥 많지 않아보이나 그 시도 자체는 정말 참신했다.

요즘 주변에 결혼식이 많아 떠올랐는데 AR기술을 활용한 청첩장 등의 카드, 혹은 (대형 스크린 있는 곳에선)프로포즈 이벤트용으로도 활용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 물론 카드를 받는 사람이 웹캠이 있는지 꼼꼼히 체크해야 겠지만...ㅋ



두번째는 지난 몇년간 Priceless캠페인을 뚝심있게 밀고있는 마스터카드(Master)의 사례인데...
리얼한 감동이벤트를 통해 마스터카드가 주창하는 Priceless한 상황을 실증적으로 그리고 감성적으로 보여주는 게릴라 프로모션 되겠다.

John이란 청년이 실제 연인인 Hannah Davis에게 감동적인 발렌타인 이벤트를 할 수 있도록 마스터카드가 런던의 한 빌보드에 아래와 같은 문구가 적힌 광고판을 설치하고 

Hannah Davis, will you be my valentine.
The things we do for love: Priceless


John을 광고판 하트 가운데 부분에 실제로 매달아 놓았다.



John은 당연히 Hannah를 그리로 불렀고, 그녀는 대박 감동을 먹었다는 스토리...



물론 마스터카드는(대행사인 맥켄에릭슨은) 본 프로모션 이후 각종 SNS와 동영상 사이트들을 통해 바이럴 및 미디어컨택이 일어날 수 있도록 별도 사이트와 영상을 배포하였다.  
(검색해보니 대박은 아니나 효과가 나쁘진 않은듯.)

그들의 목적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감동적인 순간을 직접 연출하여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었는데
정말 감동할 수 밖에 없는 나름의 스토리가 있는 커플을 선정하고,방송과 연계하거나 (예산이 없다면) 웹에서 충분히 스토리 풀어낸뒤 그 흐름 속에서 위와 같은 이벤트가 진행되었다면....
훨씬 파급력있는 프로모션이 될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있다.

더 작위적인가?? ㅋㅋ
아무튼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이 행복한 화이트데이, 그리고 행복한 주말되셨길 바란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AR기술을 활용한 LEGO의 체험마케팅 : LEGO Digital Box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영화관에서 벌어지는 영화같은 마케팅
투명인간 : Homless Magazine "Fiftyfifty"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Mercedes-Benz : 벤츠의 엠블렘 마케팅
Lastminute.com의 게릴라 마케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은 어리지만(초등학생도 연애하는 이 시대에 너무 뒤떨어지는 발언일까) 나름대로 여자인 저로서는 굉장히 두근두근한 이벤트들이로군요! 개인컴퓨터를 가지게 되면 꼭 웹캠을 사야겠습니다ㅋㅋ
    광고판이벤트는 정말 돈이 많이 들어갈 것 같고 솔직히 좀 부담스러운 면도 없잖아있네요. 그러나 소란스러운 걸 싫어하는 한국인이라는 걸 차치한다면 정말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 이벤트같아요. 진짜 사랑안하면 아무리 회사에서 광고겸으로 지원한 거라고 해도 이 부끄러운 이벤트를 어찌...이 모든 것은 호르몬이 선사한 용기의 산물!
    ....상업적인 면보다는 이벤트 그 자체에 관심이 가는 군요. 역시 나는 여자야 아마...

    2009.03.15 22:32
    • Gomting  수정/삭제

      ㅎㅎㅎ 윤님 덕분에 웃었습니다.
      역시 여성분들께는 저런 이벤트가 효과만점인 것이로군요.
      남친분을 알면 귀뜸이라도 해드리는건데요...^^

      2009.03.16 20:05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