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특히) 패션/뷰티 브랜드의 경우 그들의 타깃들에게 충분히 'Hot' 한 상태로 유지되어야 한다.
끊임없이 새로운 자극을 준비하여 소비를 유지/촉진해야 하는데...그러기위해선 기존엔 사용하지 않았던 표현방식, 대표적으로 예술의 영역에서 시도되었던 방식을 마케팅으로 이식한다.

이번 깐느에서 골드라이온을 타기도 했던 오니츠카 타이거(Onitsuka Tiger)가 만든 Tansu Shoes도 그들의 아이덴티티인 스니커즈에 일본 전통공예품인 Tansu를 결합하여 '일본을 대표하는 스니커즈 브랜드'로써 새로운 시각적 자극을 주었던 것

일본의 Tansu 장인들이 4개월동안 제작한 스니커즈는 Onitsuka Tiger website 를 통해 소개되었고, 궤짝을 하나하나 열때마다 브랜드에 대한 스토리와 관련된 아트작품 등이 쏟아져 나왔다. 즉 Tansu Shoes라는 예술작품을 브랜드 스토리를 담는 하나의 그릇으로 활용한 것.

특히 궤짝에는 특별한 코드로 열리는 공간이 있는데 영향력있는 블로거들에게 특별 패키지로 코드를 전달, 그들이 직접 코드를 퍼뜨릴 수 있도록해 파급효과를 높였다.  





일본다운 전통소재를 찾아 그들의 브랜드와 믹스(콜레보레이션), 새로운 시각적 자극을 선사했고
특히 괘짝 안에 숨겨놓은 브랜드 아이템을 하나하나 열어보는 재미를  바이럴에 활용한 것이 좋았다. 단순히 아티스트의 명성에 기대는 콜레보레이션보다는 이와같이 마케팅 방식을 고려한 새로운 작업물이 반갑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월드컵을 노리는 나이키의 앰부쉬 마케팅 (Ambush Marketing)
 월드컵을 노리는 나이키의 앰부쉬 마케팅 (2)
 폐차 80대로 만든 15톤짜리 술병
 프리미엄 브랜드의 콜레보레이션 : 에비앙(evian)
 코카콜라 라이트, 패션을 입다


손가락
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서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핸드폰 웹사이트가 그나마 위의 사례와 좀 비슷한 것 같아요. ^^

    뭐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지만...

    저런 시도가 많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2010.07.12 18:03
    • Gomting  수정/삭제

      정서영님 안녕하세요?
      웹사이트 구성 자체는 디바이스를 돌려보며 이것저것 해볼 수 있는 것이 많지만. 무엇을 돌려볼 수 있느냐, 그리고 그런 일련의 활동을 통해 무엇을 전달할 수 있느냐의 차이가 크죠. ^^

      2010.07.14 21:31 신고
  2.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어는 까막눈이라 사이트에서 이것저것 열어보고 싶은데 계속 비번을 치라고 뜨네요.
    암튼 새로운 시도는 항상 즐겁습니다.

    2010.07.13 01:04

깐느 라이온이 뭐 별건가?

the others 2009. 7. 27. 20:07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마케팅의 바이블로 불리우는 '마케팅 불변의 법칙'과 '포지셔닝'의 공동저자인 잭트라우트 할배는 '마케팅, 명쾌함으로 승부하라'(원제 : In search of the Obvious)에서 광고 페스티벌의 무용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부디 깐느 국제 광고제와 클리오 광고제 따위의 창의성과 관련된 시상식 따위를 치워
 버려라.
자신들은 광고가 아니라 영화를 만들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야말로,
 장기적으로 볼 때 이 산업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요인이다. (중략)

 광고 업체들은 그들을 찾아오는 고객사들이 문제를 해결하고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적인 사람들이다. 그러한 상은 판매를 증진시켰을 때 주어져야 한다

그리고 오늘 발견한 boondoggle이라는 에이전시의 자사 홍보를 위한 바이럴 영상




대부분의 광고 대행사들의 경우 깐느에서의 성공은 대놓고 자랑하는 영광!
하지만 이들은 깐느의 사자상이 1원의 가치도 없는 가짜 금으로 만든 트로피임을 증명한뒤 이야기한다.

boondoggle, Very proud winners of 5 Yellow copper Lions

boondoggle은 5개의 노란 구리 사자상을 수상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잭트라우트 할배가 보셨음 크게 웃으셨을 영상이다.
 
그런데 boondoggle이란 곳은 왜 저런 영상을 만들어 배포한 것일까?
다른 에이전시들이 탐내는 깐느 라이온을 5개나 탔음에도
이 상이 실제론 가치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며 그들은 무엇을 얻었을까?

1. 의외성을 통해 boondoggle이란 브랜드를 제대로 알렸다
2. 깐느의 권위를 뭉갬으로써 자사의 자신감을 내보였다.
3. 깐느 광고제 주최측에게 제대로 미운털이...쿨럭~

그들이 계속 탁월한 마케팅을 선보이지 못한다면 해프닝으로 끝나겠으나
자신감이 느껴지는 그들... 뭔가 있지 않을까? 막연히 기대하게 된다.

최근 제작물 자체의 완성도에 빠져 마케팅 목적과 메시지가 흐려지는 것을 경계해야 함은 나도 피부로 느끼고 있고, 이것도 저것도 아니라면 지겨울 정도의 반복과 메시지로 도배된 순수(?) 목표 지향형 마케팅이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도 새삼 느끼고 있기에...
잭트라우트 할배의 이야기와 boondoggle의 영상이 녹록치않게 보인다.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medic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상당히 강렬한 인상을 주는걸요?ㅋ 말씀처럼 기존의 통념을 뒤 엎는..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네요 :)

    2009.07.28 16:28
    • Gomting  수정/삭제

      홈페이지 방문해보시면 배너밴드라는 사례가 있는데 컨셉을 크리에이티브로 풀어내는 능력이 훌륭하더군요.

      2009.07.29 11:22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Flowerbomb 이란 독특한 이름을 가진 향수는 그 패키지 역시 예사롭지 않다.
선물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밝은 핑크색에 리본모양의 화려한 데코들로 외관을 치장한 '금고'를 제품의 패키지로 제작하였고...이는 열쇠로 금고를 여는 두근거리는 경험을 선사하였다.
금고를 열어보고....에개....금고 안에 고작 향수 한 병이야....라는 반응... 좀 걱정되긴 하지만 꽤나 낭만적인 발상이다.

본 패키지는 Raison Pure Design Group 라는 곳에서 작업했다고 하여 이번 깐느 광고제(the Cannes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의 디자인 부문에서 금상을 차지하였다.

아, 깐느 얘기가 나온김에 다른 수상작도 살짝 살펴보면...
내 마음에 드는건... 은상을 수상한 Karlsson's Gold Vodka




보드카는 물처럼 투명하여 안쪽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는 것을 이용
안쪽에 번뜩이는 금박으로 보드카의 원료인 감자 패턴을 넣었다.
흠...단순히 보드카가 좋아서 좋아보이는건가....^^;

그리고 하나 더,
동상을 수상한 Pucko란 음료수, 색은 초코우유정도 되보이는데 귤향이 들어갔나보다...
함유된 귤(?)을 강조하기 위해 귤껍질 모양의 종이를 까기쉽게 부착하여 느낌을 살렸다.




쓰다보니 갈증이 생기는군...
오늘은 보드카나 한잔....쿨럭~


- 관련 포스팅 -
 섹시한 로고디자인 21
 지구 최강의 여드름 치료제 : Clearasil
 마돈나(Madonna)의 베스트앨범 "Hits"
 신체에 담긴 언어 : Peter Chmela
 레지던트이블과 에이본의 관계?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코?는 좀 더 낮고 동글동글한 병을 썼으면 어떨까 생각이 드네요.
    잼나게 보고갑니다.

    2009.07.03 15:13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반갑습니다.
      말씀대로 동글동글만 병이었다면 효과 만점이었을텐데요.ㅋ

      2009.07.06 14:11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고가 좀더 향수병에 맞춰서 작거나 금고 안에 스폰지나 충격재(던가요?)를 채운걸 보여줬더라면 왠지 더 맘에 들었을 것 같네요. 두근두근한 선물이 될듯^^

    2009.07.07 13:24
    • Gomting  수정/삭제

      안쪽에도 뭔가 그럴싸한 데코레이션이 있을듯 한데 사진으론 확인할 수가 없네요. ^^

      2009.07.07 18:48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