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북...마크 : Jungle bookmark

Stuff 2012. 7. 16. 00:1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며칠 전 친구넘이 책갈피를 선물했다. 뜬금없었지만 깨알같은 즐거움을 주는 소품  

동물꼬리 보양의 아이폰 거치대를 만들었던 dcell 에서 만든 Jungle Bookmark

은근 정감있는 아이템이나....내 돈 주고 더 살려니 조금 주저되는?  

원숭이가 탐난다. ㅋㅋ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cial Media Shoes

Stuff 2012. 3. 1. 23:23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대표적인 소셜미디어를 모티브로 만든 스니커즈 디자인들.
Lumen bigott라는 그래픽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via.)




난 에어조던 키드였던지라 아직도 레드와 블랙의 조합이라면 지름샘이 매우 자극 됨.
유튜브 디자인이 젤루 맘에 들고, 페북도 좋네...ㅋㅋ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에서 가장 작은 프린터 : Little Printer

Stuff 2012. 2. 22. 23:36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너무 귀여워서 퍼왔다는...
이런걸 만들 생각을 했다는 자체와
전면을 노출해서 사람얼굴 연출한건 대박임







보아하니 모바일로도 출력이 가능해 보이는데
주변에 나에게 선물하라며 압력을 넣어야겠다.ㅋㅋ


어디에 쓸까 용도를 생각해보면

.
.
.

이건 필시 작업용이다! 
외롭다면 질러라!



[via]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하련  수정/삭제  댓글쓰기

    ebay에 팔고 있나 해서 찾아본 결과, 팔진 않네요. 2012년에 출시 예정이라고 하는데... 메일을 등록해놓으면, 출시될 때 알려준다고 합니다. 참고하세요. ㅎㅎ.. 무척 재미있는 아이템이라 하나 구입해볼까 했더니...ㅎㅎ 이메일 등록 페이지입니다. http://bergcloud.com/littleprinter/#mc_signup 재미있는 프린터 알게 되어 감사합니다. ㅎ

    2012.02.23 11:37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지하련님 반갑습니다.
      저는 그냥 '재미있네'하고 넘겼는데 상세히 알아봐주시어 주변에 선물하라 구체적으로 협박할 수 있게 되었네요. :)

      2012.02.26 19:42 신고

11월, 돼지고기와 함께 즐기는 와인

Stuff 2011. 2. 14. 00:59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한때 국내에서도 마케팅의 힘으로 꽤 유행했던 '보졸레누보'를 기억하시는가?
사전을 찾아보니 프랑스 부르고뉴주의 보졸레 지방에서 매년 그해 9월에 수확한 포도를 11월 말까지 저장했다가 숙성시킨 뒤, 11월 셋째 주 목요일부터 출시하는 포도주(와인)의 상품명이라 한다. 

보졸레누보는 보관하지 않고 빨리 마셔 버리는 와인으로, 발효 즉시 내놓은 신선한 맛, 그리고 풍부한 과일향으로 즐기는 술이라는데. 축제를 통해 2~3주 안에 홀딱 다 마셔버리곤 한덴다. 
특히 스페인 쪽에서는 돼지고기를 잡아 함께 이 축제를 즐기는 전통이 있다고 하는데...


Designed by Barcelona based studio Atipus


스페인어라 정확히 뭐라고 써있는지 알 순 없지만 그림만으로 감이 오지 않는가? 
11월 축제 때 돼지고기와 함께 즐기는 와인~!
와인라벨, 포스터, 박스 모두 메시지와 목적성, 심미성 모두 훌륭하다.  

여러분의 기업이 판매하는 제품 패키지도 적절한 스토리와 목적성을 잘 담고있는가? 
보완되어야 한다면 어떤 점일까?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커피브랜드의 핫도그 패키지는?

Stuff 2010. 6. 10. 11:49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ㅎㅎ 귀엽다. TrueCoffee라는 커피브랜드에서 사용 중인 핫도그 패키지다. 
컬러로 그들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Hot한 Dog를 묘사하기 위해
선풍기로 몸을 식히는 닥스훈트를 비쥬얼로 사용한 것. 


판매량은 맛이 결정할 문제이겠으나 저 재치있는 패키지를 들고다니는 사람들을 통해 큰 노력없이 TrueCoffee표 핫도그를 각인시킬 수 있으며 리마인드 시킬 수 있겠다.
잘만든 패키지 하나, 열 이벤트 안 부럽다.






 보너스   Fazer Vilpuri라는 핀란드의 베이커리 브랜드 패키지
만약 아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베이커리 브랜드가 런칭한다면 이보다 더 안성마춤인 패키지가 있을까? (개인적으론 좋은 재료만 사용해 만든 프리미엄 브랜드라면 더 좋을 듯) 위 캐릭터들에 이름과 스토리를 부여해 마케팅을 한다면 재미있는 꺼리가 무궁무진할듯. 빵의 맛에서 연상할 수 있는 캐릭터들의 성격과 관계들...다양한 부가상품들과 엮은 시즌 패키지들...재미있겠다..ㅋㅋ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리마커블 패키지 2종 : 마네키네코 등
 건강한 음식을 포장하는 방법
 발상을 전환, 스페셜 에디션
 지구 최강의 여드름 치료제 : Clearasil
 레지던트이블과 에이본의 관계?

View On
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HOT한 Dog네요. 재치있는 패키지만으로도 그 브랜드의 이미지 상승에 큰 기여가 되는 듯 합니다. ㅎ

    2010.06.15 14:16
    • Gomting  수정/삭제

      저렇게 소비자가 자주 접하게되는 식음료류의 제품 패키징과 네이밍은 더더욱 중요한 것 같아. 패키지와 네이밍을 브랜드 전략의 가장 상위에서 검토해야 맞을듯.

      2010.06.16 12:00 신고
  2. 임뽕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신선하고 즐거운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매번 덧글 못남겨서 죄송해요

    2010.06.15 17:52
    • Gomting  수정/삭제

      임뽕님 반갑습니다.
      닉네임 제 스타일이십니다. 종종 댓글 부탁드려요 ^^

      2010.06.16 12:04 신고

LED로 빛나는 레이져 수트

Stuff 2010. 5. 10. 15:17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요즘 'ㅂㅅ 같지만 멋있어'라는 표현을 보게되는데, 어쩐지 새로운 시도 자체를 비꼬고 폄하하는듯한 어투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 나도 모르게 '이건 입으라면 창피한데 너무 멋있어'란 느낌, 즉 'ㅂㅅ 같지만 멋있어'란 표현을 써버렸다.

긴 말 필요없다. Wei-Chieh Shih 이란 대만 디자이너가 200개의 다이오드로 제작한 초절정 간지 레이져 수트을 감상해보자. 



저 수트을 입고 지구를 구하기 위해 출동해야 할 것 같은 위용이다. ㅋ 

얼마 전 U2의 월드투어때 보노가 입었던 레이져 수트보다 훨씬 멋있는데 앞으로 가수들의 투어때면 이와 유사한 수트들을 종종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가격이 문제지만 리즈너블한 수준이라면 클럽DJ나 뜨거운 밤을 기다리는 파티피플들에게도 사랑받을듯.




어우 눈 아프다.
그렇다 혹시 이거 직방으로 맞으면 타인의 안구에 손상을 주는게 아닐까? 란 생각을 할 수 있으나 Gizmodo를 뒤져보니 class 2M 레이져(?)라 무해하다는군.


 


밝은데서 보면 이렇게 생겼으니 좀 창피하다.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스쿠버해야할 복장으로 콘서트가 한창인 체조경기장에 와버린듯한... 

위에서 이야기한 U2 보노형님의 레이져 수트는 바로 비교해서 보면 좀 초라해지는데...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위 수트가 유명 블로그들을 통해 무섭게 바이럴을 탔으니 Wei-Chieh Shih에겐 좀 더 거대하고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좀 더 많이 찾아오리라 생각한다. 앞으로 LED를 활용해 아래와 같이 멋진 조형물을 만날 기회가 점점 많아질 것 같다.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Creative Stuff : 스타킹 그리고 Lightbotz
 종이 턴테이블로 소리를 경험시키다 : GGPR Sound
 버거킹의 와퍼페이스(WhopperFace)
 루브 골드버그 머신 (Rube Goldberg Machine)
 파리의 지하철에선 향수를 살 수 있다?
 증강현실 마케팅의 최고봉 : adidas Originals
 야성을 깨워라, 우리는 동물이다.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건 정말 일본 만화에서 튀어나온듯한 모습인데요..
    멋집니다!!!

    2010.05.10 15:20

Creative Stuff : 스타킹 그리고 Lightbotz

Stuff 2010. 3. 29. 11:46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프랑스의 m+o design studio란 곳에서 제작한 아트스타킹이랄까...
과감한 색상과 위트있는 그래픽을 사용한 다양한 크리에이티브로 스타킹이 가진 기존의 속성을 벗어나는 새로운 제작물을 보여주고 잇다. Le Queues de Sardines의 제품들을 감상해보자. 
(via. yatzer)





























개미들이 그려진 스타킹은 보는 나까지 간지럽게 만드는군...
기존에 스타킹이 가졌던 미의 범주에서 약간은 벗어난 제품으로 
특별한 날(할로윈 등)이나 각종 파티를 위해 구매할 수 있을듯 하고,
많은 사람들 앞에 서야하거나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좀 더 강렬하게
구축하려는 사람들도 구매할 수 있겠다.

특유의 컬러와 문양을 아이덴티티로 가져가며 좀 더 대중적인 제품으로 만들어도 좋을듯 한데
실제로 얼마나 팔리고 있으며 얼마나 반향을 얻고있는 제품인지 궁금하다.

아래는 함께 찾았던 Lightbotz라는 피규어스러운 제작물인데
개인적으로 이런 귀여운 장식품보다는 위처럼 대중적인 물건, 혹은 대중적이 될 것 같은 물건에 관심이 많아서 Lightbotz은 아래 이미지 한개와 링크로 대체하련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roo  수정/삭제  댓글쓰기

    핏줄 무서워요~ㅋ
    별모양 문양이 있는건 시도해볼 수 있을 것 같은걸요~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2010.03.29 21:55
  2. RyoJ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홍대 프리마켓에서 개인 사업자가 직접만든 스타킹을 팔고 있다는 것을 보았습니다.
    손으로 만들어 동일한 스타킹이 하나도 없다고 하네요. 여러 색채가 여성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화하는데 도움이 되보였어요.

    2010.03.30 10:06
    • Gomting  수정/삭제

      RyoJ님 반갑습니다.
      홍대 프리마켓 재미있는 물건이 많다는 소문은 들었는데 아쉽게도 실제로 가본적이 없네요. ^^;
      개인작품일 경우라면 더더욱 자신만의 패턴이나 문양, 컬러 등을 활용한 작품을 만들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ㅋ

      댓글 남겨주시어 감사합니다.

      2010.03.30 10:33 신고
  3. Sun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람하는 아이디어들을 보니 덕분에 즐겁습니다~팬입니다~^^

    2011.12.20 17:46

런던제 초콜렛

Stuff 2010. 3. 22. 18:41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디자이너 친구녀석이 런던을 유람하며 사온 Peyton and byrne이란 런던 제과점의 초콜렛이다.
맛도 맛이지만 보다시피 매력적인 패키지 디자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듯 한데...


위 초콜렛을 보면서 사랑받는 초콜렛을 만들기 위해선
마케팅이나 디자인은 제품보다 아주 조금만 더 매력적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케팅, 디자인으로 대표되는 제품 본질이 가진 것 이상의 매력을 더하는 작업들은
힘 조절에 대해 항상 고민하게 되는데...


동일한 경쟁력을 가진 제품들이 비해 조금 더 매력적으로 비치면서
소비자의 기대감을 배신하지 않을정도,..
그 정도가 가장 적당하다.


비슷한 맛의 초콜렛이라면 선물하기도 좋은 디자인
비슷한 디자인의 초콜렛이라면 좀 더 감성적인 스토리를 담는 마케팅
그 정도면 적당하다. 


지나치게 좋은 마케팅과 디자인은 겉만 번지르르한 초콜렛이란 평가를 피할 수 없으며
초콜렛을 뜯는 순간 그 의미가 소멸되는 마케팅과 디자인일지라도
그 둘의 힘을 빌어 뜯지않아도 맛있어 보일 수 없다면 맛은 영영 보여줄 수 없다.


만약 발란스를 맞출 수 있다면...
머나먼 한국 땅의 단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삼십대 남성에게까지 맛을 보여줄 수 있을 것.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브랜드(Brand)'의 이해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umccu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은 기본. 멋진 디자인은 필수. 거기다 체계적인 마케팅까지!
    2탄 레스토랑 기다리고 있음.

    2010.03.22 20:48
  2.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와 글 막 주문 !!!!
    아름다운 디자인이네요~!
    홈페이지도 들어가 봤는데 패키지 디자인하고 닮았네요.
    저런게 좋단 말이지 ~!!!
    거기에 요리책까지 판매한다니 ... 멋있습니다 +_+

    2010.03.24 06:39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빵들도 그렇게 맛있었다고 자랑을 하더군요.
      런던 못가본 사람 서러워서...ㅋ

      2010.03.24 13:48 신고

Creative Stuff : Coke

Stuff 2009. 8. 20. 21:3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마케팅포스트
멤버이신 연나님께서 '
여름맞이 특별 팩키지 디자인'이란 포스팅으로
소개해주셨던 코카콜라의 썸머 스페셜 패키지...








그리고 Vintage Coke









보너스로 전세계 콜라 병뚜껑 모음


- 관련 포스팅 -
 Creative Stuff : Animated Photographs
 금고에 보관하는 향수 : Viktor&Rolf Flowerbomb
 지구 최강의 여드름 치료제 : Clearasil
 마돈나(Madonna)의 베스트앨범 "Hits"
 루이뷔통(Louis Vuitton)의 QR코드 : 무라카미 다카시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ckym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Vintage Coke는 왠지 coke 맛이 안날 것 같다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
    섬머 패키지는 너무 이쁜데요~

    우리나라도 점점 Seasonal 상품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예전에 일본에서 유학할 때는 계절별로 나오는 맥주 마시는게 참 낙중에 하나였는데요..
    예를 들면 벚꽃 시즌에는 사쿠라 에디션 같은거 마시고, 겨울에는 '겨울이야기' 에디션 마시고..ㅋㅋ

    맥스에서도 얼마전에 한정판 나왔었는데, 왜 '한정판'인지 좀 더 명확했더라면..
    http://cafe.naver.com/artcollection/163798

    2009.08.23 23:54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ㅎㅎ 그럼 맥주는 사계절 주욱~ 드신거군요.
      맥스 한정판은 무슨 하고픈 말이 저리 많은지..참잘했어요스러운 도장에 텍스트 범벅...안습입니다. http://www.frosteye.net/356

      2009.08.24 11:05 신고
  2. Maxmedic  수정/삭제  댓글쓰기

    콜라도 다양한 에디션 or 국가별 디자인이 있다는 건 알았지만..이건 상상이상이네요ㅋ

    2009.08.25 09:29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Maxmedic님 안녕하세요.
      저 병뚜껑들은 지역별 차이도 있지만 시간의 흐름과 월드컵과 같은 공식스폰서와 로컬 캠페인 등으로 인해 훨씬 다양해져버린 느낌입니다.

      2009.08.25 10:56 신고

라코스떼(Lacoste) 스페셜에디션 by Campana

Stuff 2009. 7. 9. 16:10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개인적으로 가장 즐겨입고 잇는 반팔 폴로티는 라코스떼(Lacoste)
유사 브랜드 중 옷감의 퀄리티가 가장 좋으며 Fit도 훌륭하여 올여름 가장 즐겨입는 아이템되겠다.

그런 라코스떼가 최근 브라질 출신의 예술가 Fernando and Humberto Campana와 손잡고 발표한 스페셜 에디션을 발견했는데...  아티스트와의 콜레보레이션 작품들의 경우 대체로 해당 브랜드보다는 아티스트의 느낌이 좀 더 강해지곤 하나 이 작품은 장난스러울 정도로 라코스떼 본연의 요소만으로 제작되었다.




악어로고를 여러개 겹치더니...!




여러개의 무리로 만들고...




전체에 골고루 분포시키더니....
결국...




도배를...




가격이 꽤 할텐데 입고 나가면 반드시 놀림받는다..
물론 이런 시도들은 제품을 많이 판매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티스트와의 만남을 통해 브랜드를 새롭게 해석, 문화적으로 고객에게 어필하는 마케팅의 일환으로 보면 되겠는데...어정쩡한 작품을 만들바엔 위처럼 회자될 수 있는 것이 낫고, 좀 더 '멋'까지 있으면 더욱 좋겠다...

참고로 2007년 Michael Young이란 디자이너의 스페셜 에디션은...





악어의 가죽을 이미지화 한 제품으로
패키지만 마음에 든다...쿨럭~

결론은...
역시 폴로티는 깔끔한게 최고!!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징그러워서 절대 입고 싶지 않군요

    2009.07.14 11:17
  2. Qeem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낳고시테 이후 최고의 작품인걸요? ㅎㅎ

    2009.07.18 13:50 신고
  3. 보헤미안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의적이고 Impact한 디자인으로 시선은 끌겠지만, 제3자에게 편안함이나 아름다운 느낌은 전달은 어려울 것 같네요... 다만, 악어 조련사들의 유니폼으로 제격이 아닐까요???ㅎㅎㅎ

    2009.07.22 15:07
    • Gomting  수정/삭제

      보헤미안님 반갑습니다.
      악어조련사복 좋은데요~ㅋㅋ
      참고로 위 작품은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수작업으로 만든 몇점의 티셔츠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2009.07.22 17:51 신고
  4. wooubi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한 컨셉이 많네요~
    깔끔하고 독창적이네요~
    잘 봤습니다

    2010.08.20 15:38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G팡이님 반갑습니다.
      깔끔이라기엔 뭐하지만 재미있는 시도인 것 같아요. 반가운 댓글 감사하구요. 종종 들러두세요 ^^

      2010.08.21 15:03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