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근래봤던 배너 중 가장 좋다고 트윗했던 네이버 라인의 배너이다.
특히 가장 장식요소가 적은 첫번째 배너가 뛰어난데.


웃긴상황 속에 경쟁서비스 대비 장점인 스티커를 잘 녹였고, 
서비스 레이아웃을 그대로 활용해 쉽고 진하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야말로 '센스충만'한 설정과 완성도로 리트윗도 꽤 많이 됐다.




근데 이건뭔가? 운동, 꾸미는거 좋아하는 친구들과 라인으로 대화하라?
흔히 '라인'이라 함은 누구를 따르는 무리를 지칭하는말 아닌가?


물론 이해는 한다. 공감대가 같은 친구들과는 라인으로 대화하라는 의미를.
그러나 느낌을 전달하려는 것이었다면 '몸짱라인' 이런말 자체가 어색하고
물론 모바일 메신저로 온갖 수다를 다 떨겠으나 운동/화장은 너무 뜬금없다.
아동용 캐릭터 같은 이미지들이 대화용 스티커라는 것도 알 수 없고 말이다.


하던대로 대화방식에서 자연스럽게 스티커를 등장시키면 될 것을
굳이 저렇게 만들어 이해도와 공감도를 낮춘게 아쉽다. 
그리고 더 나아가면 지금은 급하게 스티커를 얘기하는 플로팅을 띄웠지만
그 전의 랜딩페이지는 배너의 메시지 및 크리에이티브 톤앤 매너가 너무 달랐다.


워낙 얄밉도록 잘하는 네이버이기에 이런 실수가 눈에 띄는 듯하고
 브랜드가 일관되어야 함을 잘 아는 그들이기에 이런 지적이 가능하겠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 개인적인 모바일 메신저 시장의 관전 포인트 *

우선 이런 스티커가 대박이 나려면 유저들이 만든걸 쓸 수 있게 개방해야 한다.
연예인 얼굴이나 방송에서의 웃긴 포인트를 살릴 수 있도록!
(유저들의 자율이고, 서버 저장없이 개인간에 오가는 거면 저작권도 괜찮을듯?) 

그리고 과거 PC웹용 메신저 전쟁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다운로드는 매체파워를 통해 만들어 낼 수 있겠으나 (네이트온을 push한 싸이월드)
결국 싸움은 실제 서비스를 얼마나 자주쓰게 만드냐이다.

스티커의 재미만으로 관성에 의해 카톡/마플쓰는 사람들을 바꾸긴 쉽지 않다.
네이트온의 무료문자처럼 재미 이상의 메리트도 선빵을 날려주면 유효타 한방.

페이스북과의 연동, 이것도 꽤 쎈데 네이버나 다음은 자체 SNS때문에 지르기 어렵다.
카톡이 먼저 질러버린다면 꽤 괜찮은 유효타가 될 수 있을듯. 

플랫폼 개방, 이런건 너무 큰 얘기라 여기선 생략~~!!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얼마 전 포스팅했던 나이키플러스의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나이키 플러스를 통해 성대결을 벌이는 도발적인 소재의 캠페인으로 이번에는 트래쉬 토크까지 장려하게 시작했다.(참고 : 나이키의 도발적인 캠페인 : Men vs Women Challenge)

트래쉬토크(Trash Talk)란...
스포츠 경기 시 선수들 간에 서로 기를 죽이거나, 멘탈을 흔들기 위해 주고받는 험담들...뭐 욕이다.
지난 독일 월드컵 결승 프랑스가 10명이 뛰도록 만든 지단의 박치기도 마테라치의 트래쉬토크에 말려들었기 때문으로...승부를 가르는 스포츠에선 몸을 쓰지 않는 견제기술이랄까, 필요악되겠다.

나이키 플러스는 그런 트래쉬토크를 나이키 플러스로 얼마나 많이 뛰고있는지(?) 대결 중인 남자, 여자 양쪽에게 장려하는 배너를 제작한 것이다....^^;
먼저 전 포스팅을 접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CM을 보면...





그런데 CM으론 부족했던지 배너 하나는 여성유저의 방문이 많은 사이트에 하나는 남성유저의 방문이 많은 사이트에 걸어 실시간으로 트래쉬토크가 노출되도록 구현하였다.





캠페인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툴로써는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이나 로그인 기반이 아니기에 몇몇 찌질한 인간들의 진상짓이 걱정된다..(물론 금칙어 등을 통해 심한 대화는 오가지 못하도록 만들었을듯)

아무튼 런칭 시의 신선함을 잃은 나이키플러스가 성대결이란 흥미진진한 소재를 통해 대중적인 접근을 시도한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CM, 사이트, 배너, 위젯 등 커뮤니케이션 툴과 크리에이티브 퀄리티는 나무랄데 없으나 
나이키 플러스 소비자 성비 분석이 부족했는지...캠페인의 떠들썩함에 비해 실제 대결은 너무 재미없는 양상으로 끝나버렸다. (초반부터 남자가 주욱 앞서다가 그 차이가 더 벌어지며 남자의 압도적 승리...ㅡㅡ;)





쳇, 여자가 이기길 바랬는데,.,
기필코 이겨서 얻는게 뭐가 있다고 말야...

사람들을 몰입시키기 위해선 리얼리티가 굉장히 중요한데... 만약 실제 승부가 박빙이었다면 보도기사 증대, 구매 촉진, 후속 캠페인 전개 등 훨씬 많은 것을 얻어낼 수 있었으련만...아쉽도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 관련 포스팅 -
나이키의 도발적인 캠페인 : Men vs Women Challenge
나이키의 위트 : 페더러 vs 우즈
 나이키 우먼(Nike Woman) 캠페인 : Be Transform
나이키와 EA의 스타마케팅 : Tiger Woods
스타마케팅 이제는 바이럴이다.
가십걸(Gossip Girl) '테일러 맘슨'의 놀라운 운동신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medic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블로그 스킨 바꾸신건가요? 다른 블로그인줄 알고 버벅거렸다는^^;;

    2009.04.30 09:22
    • Gomting  수정/삭제

      Maxmedic님 안녕하시죠? ^^
      스킨은 제가 워낙 게을러서 아직 변화를 못주고 있습니다. ㅋ

      2009.04.30 13:28 신고
  2. 여형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후.. 이런거는 일본 vs. 한국으로 붙여놨으면 아주 대박났을텐데.. 크크.. 아니면 LG vs. 두산이라도. ㅎㅎ

    2009.05.12 17:41
    • Gomting  수정/삭제

      진정 심각하게 대립하는 집단을 저렇게 붙여놓으면 자동 금칙어로 지정할 수 없는 온갖 희안한 욕을 서로에게 퍼부을껄요..ㅋㅋ

      2009.05.13 11:21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