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10 라스베가스의 첫 인상은 여인의 다리토막?
  2. 2009.10.07 공항에서 만난 강렬한 유혹 (4)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본 포스팅은 꼭 "공항에서 만난 강렬한 유혹"이란 포스팅과 함께 읽으시길 바란다.

위 포스팅에서도 이야기했듯 수하물 벨트는 짦은시간이지만 비행편으로 해당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 대다수를 커버할 수 있고, 짐을 찾기위해 멍~하니 응시할 수 박에 없기 때문에 꽤 높은 주목도를 확보할 수 있는 매체이다.

라스베가스 몬테카를로 카지노는 이를 인지하고 그들의 대표공연중 하나인 랜스버튼(Lance Burton)의 마술쇼를 홍보하기 위한 매체로 수하물벨트를 활용했다.  


이렇게↓






마술쇼하면 대표적으로 떠올릴 수 있는 신체분리 마술을 연상시키는 박스와 마네킹다리.. 
너무나 심플한 제작물만으로 충분한 주목도를 확보한 것인데...

발상은 좋았으나 저걸 따라가면서 무슨 공연인지 확인할 사람은 없기에 실제 공연장으로 유도할 수 있는 미끼가 부족하며 랜스버튼만의 브랜드가 전달되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

박스에서 티슈처럼 공연 5% 할인권을 뽑을 수 있게 해놓았다면 어땠을까? 
아니면 짐을 가지고 나오는 길목에서 좀 더 상세한 정보를 다시 한 번 전달했다면 어땠을까???



이렇게↓

")//]]>


관찰력에서 나아가 통찰력이 덧붙여져야 멋진 마케팅이 완성될 수 있음이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비듬샴푸를 판매하는 3가지 방법
 매체의 재발견 : 회전문의 매체화 Good & Bad
 매체의 재발견 : 횡단보도를 활용한 마케팅 전략
 센스있는 매체의 활용
 기발한 버스 랩핑 광고 : Back & Top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항에서 만난 강렬한 유혹

Marketing/Other Media 2009. 10. 7. 13:0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공항은 방문객들에게 첫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곳
특히 공항에서도 모두가 무방비 상태로 한 곳을 주시하고 서있는 곳이 존재하는데....
바로 자신의 짐을 찾는 수하물 벨트이다. 


 Beau Rivage Resort & Casino


인어와 같이 벨트를따라 유영하는 여인의 모습



별로 관심이 가지 않는 남성도 잠영 중



미국의 Gulfport-Biloxi 국제공항에서 긴 비행 후 찌뿌등한 몸으로 자신의 짐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Beau Rivage Resort & Casino의 환상적인 풀을 보여주며 유혹의 손길을 보내고 있는것




 Bojangles


응? 컨베이어 벨트를 타고 피자가 줄줄히...피자공장인가?



Bojangles이란 피자 브랜드는 샬럿의 NC공항의 수하물 벨트에 그들의 피자를 랩핑해 비행을 마치고 출출함을 느끼는 방문객을 노렸다. 단, 벨트가 그닥 깨끗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식욕을 돋굴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며, 피자를 먹더라도 굳이 Bojangles에 갈 것 같지 않다.



 Casinò di Venezia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는가?
비행하느라 고생이 많았다. Casinò di Venezia에서 한 게임하며 즐겨라~!



 Schipol Airport



네덜란드의 스키폴 공항의 세관은 악어 모형을 넣은 트렁크들을 풀어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고 그들이 하고싶은 이야기를 위트있게 전달했다.

"Something to Declare?"
(세관 신고해야 할 물품을 소지한 사람들은 알아서 Red 검색대에서 검색 받으라는 얘기)



 궁합이 중요하다.

경험상 알 수 있듯...
짐을 기다리는 수하물 벨트는 높은 회전률(?)로 꽤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될 수 있으며
한동안은 줄곳 쳐다볼 수 밖에 없기에 높은 주목도를 확보할 수 있는 매체다. 

비즈니스맨들의 방문이 많은 도시라면 지루한 밤을 즐기는데 좋은 제안을 할 수 있겠으나
묵을 곳이라면 대부분 미리 정해놓고 왔을 것이며
도시를 대표하는 음식을 파는 곳이라면 출출한 방문객을 유혹할 수 있을 것이나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면 식욕만 돋구는데 그칠 것이다.

남-여가 그러하듯 제품/서비스에는 궁함이 맞는 매체가 있다. 
궁합을 보는 점쟁이 처럼 고객에 대해 세밀히 관찰하며 통계를 기반으로 답을 제시하는
마케터의 역량이 필요하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영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번쩍뜨이는 아이디어네요.
    감사합니다.*^^*

    2009.10.07 22:28 신고
  2. 티아이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면서 게임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 잼있네요.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는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건지. 후우.

    2009.10.12 14:2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