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칼리토

...etc 2007. 5. 30. 14:06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파치노와 브라이언 드 팔마 두 사람이 만들어낸 또 하나의 수작.
쓸쓸함이 가득 베어나오는 영화로 이미 93년 이래로 수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아온 작품

그런데 내가 이 영화에 대한 사전정보를 너무 많이 가지고 있었던 걸까..
아니면 새로운 것만 찾는 나의 까탈스러운 취향이 발동한 것일까...
잘만든 영화임에 틀림없고, 보는동안 이런저런 대사와 장면, 그리고 음악에 취했었음
에도 영화가 끝난 후 허전함을 감출길이 없다.

뭔가 대동맥이 각기춤을 추게 만드는 강렬한 영화를 바랬기 때문이었나?

이 영화 재벌 2세마냥 남부러울 것 없이 가질 것 다 가졌다.
사랑, 배신, 반전, 음악, 스타일, 알파치노...etc
그런데 중심! 중심이 없다.

'칼리토'는 너무 모든 걸 다 고루 가지는 바람에 정작 리쎌웨폰이 부재한 것이다.

이 영화 중심을 어디에 놓느냐에 3가지 다른 색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 이 둘의 전작 '스카페이스'처럼 주인공의 내면 세계에 포커스를 집중해
사랑과 의리에 갈등하며, 배신에 분노하는 좀 더 강렬한 영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고,
둘째, 야들야들해진 주인공의 감성을 온통 사랑에 집중시켜 좀 더 말캉해진 영화로의
(물론 그런 영화라면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영화가 아닐 것이다) 변신도 생각할 수
있으며
셋째, 좀 더 심리극 성격을 띈 배신과 반전, 그리고 탈출에 초점을 맞춰볼 수 있을 것이다.

애송이 축에도 못끼는 내가 이런 생각을 내놓으면 분명 돌을 맞겠지만 나의 영화 취향이
이 모양인걸 어떡하나...ㅋㅋ

아무튼 좋은영화였고,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영화의 인상적인 부분을 회상하며 끝맺으련다.


1) 친구의 배신을 암시하는 칼리토의 독백~
'나이가 들면 남들이 자기를 엿먹이려는 이유를 알게 된다
사람들 말을 믿지만 그 중 어떤 것은 거짓일 것이다. 아니면 모두 거짓이던가
그걸 즉시 알지 못할때 당신은 곤경에 처하게 된다.'

2) 함께 떠나자며 연인을 설득하는 칼리토
'꿈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아. 꿈을 잡아야돼'

3) 시작과 끝, 그 곳.
기차역 (200 Park Avenue가 적혀있던 기둥이 기억난다)
'Escape to Paradise' 포스터
그리고, 음악 'You are so beautiful'

4) 알 파치노


멋지다. 멋지다. 멋지다.

5) 숀펜


파마 풀어라~


 

별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