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마케팅의 미래를 품다

Web & Mobile 2010. 5. 31. 11:13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본 포스팅은 제너시스템즈 기업블로그에 기고한 글로 이곳에도 공유합니다.

국내도 아이폰 판매량은
70만을 돌파, 전체 스마트폰은 200만대 정도로 추정된다
.
전체 핸드폰 시장에 비해 아직 초라한 규모이지만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스마트폰을 향한 관심, 그리고 매일 쏟아져나오는 다양한 안드로이드폰 광고와 아이폰4G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통해 향후 1년 안에 25~35세 사용자들의 손마다 스마트폰이 쥐어있을 것이라 예상한다
.

마케터의 입장에서 최근 스마트폰의 대중화가 기대되는 이유는 아이들이 새로운 놀이공원의 개장을 기다리는 마음과 비슷하달까... 스마트폰은 기존의 디지털 디바이스가 인간과 항시 붙어 다닐 수 있도록 만드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시작점으로 브랜드도 고객 가까이에 줄곧 머물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리기 때문이다
.

마케팅은 일방적인 구애로 시작되지만 고객이 마음을 준 이후엔 계속되는 '기대와 만족
', 그리고 '소통'을 통해 '관계의 깊이'가 결정되는 것으로...사람간의 관계, 특히 '연애'와 닮아있는데,

고객의 스마트폰에서 선택 받은 브랜드는 그 어떤 매체보다 ~한 애정을 나눌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아이폰만의 터치 UI를 활용하라!

위는 필자의 아이폰에 있는 브랜드 앱들이다.
GQ, 투싼ix, 도미노 이효리 앱의 경우 국내 앱스토어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한 대표적인 브랜드 앱들이지만 모두 컨텐츠나 가벼운 기능이 삽입된 형태로 수차례 실행 후엔 왠만해선 다시 손이 가지 않게된다는 약점이 있다. (빅토리아 시크릿은 예외)

물론 이와같은 앱들이 의미가 없다는 것은 아니고, 아직 충분한 사용자를 확보하지 못해 커버리지가 떨어지는 상황에서는 언론홍보만으로 부족분을 메우기엔 아쉬움이 크다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아이폰 초기 히트 앱들은 단순함의 극치였다. 단순하지만 아이폰의 터치UI를 잘 활용하여 주변 친구들에게 장난처럼 보여줄 수 있는 구전효과가 높은 앱은 어떨까?





08년 칼링(Carling)에서 출시한 iPint란 브랜드 앱은 영국 앱스토어에서 몇 주간 상위를 지키며 수십만의 다운로드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수 많은 시연영상이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퍼져나갔다. 물론 기존에 유료 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iBeer의 기능을 카피해 소송에 휘말리기도 했으나 아이폰의 특징을 잘 살린 위트있는 기능과 브랜드를 연결했다는 관점에선 배울점이 있겠다. 유튜브 iPint 검색결과를 보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iPint를 몸소 시연하며 적극적으로 바이럴을 퍼뜨렸는지 확인할 수 있다.  



 위치기반 서비스를 활용한 마케팅의 가능성

스마트폰 환경에서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신생 서비스를 꼽으라면 열에 아홉은 포스퀘어(Foursquare)’를 꼽을 것이다. 그만큼 스마트폰이란 새로운 디바이스에 어울리는 지역 정보를 활용한 새로운 재미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인데. 본 서비스가 아니더라도 스마트폰에선 위치정보를 활용한 서비스가 대세서비스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

 포스퀘어는... 자기의 현재 위치를 계속 갱신하면서 친구들과 공유하고 때론 다른 사용자들과 경쟁하는 서비스이다. 사용자는 자신이 방문한 장소에 스마트폰의 GPS기능을 통해 "체크-"(check-in)을 하는데(SMS도 가능), "체크-"에 대한 점수를 획득하여 그 장소의 시장”(Mayor)이 될 수도 있고 장소나 미션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배지"(badge)를 수여 받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무엇을 하면 좋은지 혹은 무엇을 먹으면 좋은지 하는 것들 “To Do” 목록으로 작성해 두거나 다른 사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Tips”으로 추가할 수도 있다.

이런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서비스는 필연적으로 좀 더 많은 방문자를 확보하려는 지역 및 상점들의 마케팅 툴로써도 활용가치를 인정받는다
. 1년 밖에 안된 포스퀘어는 벌써 수많은 마케팅 사례를 양산(?)해내고 있으며 동네 구멍가게부터 글로벌 브랜드까지 위치정보란 소재로 다양한 마케팅을 시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위처럼 열심히 체크인해서 Mayor가 되면 무료음료를 제공하는 아주 방법부터 TV프로그램이나 영화에 등장하는 장소를 돌며 경쟁적으로 체크인하며 승자를 가리거나 특정 장소에 몇 명 이상이 동시에 체크인을 하면 배지를 주는 등 각 기능을 활용한 다채로운 사례가 있으니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는 참고 포스팅들을 통해 확인해보자.  

- 포스퀘어와 뉴욕 패션위크의 관계는?
- 포스퀘어 열풍, 북극에 체크인하라!!

- 애플리케이션은 당신의 소셜 전략인가?

- 포스퀘어, 브라보 TV 협업. 새로운 모델을 만든다.

- 모바일 SNS '포스퀘어' 언론사가 만났다?

- 위치기반 포스퀘어와 소셜미디어 마케팅 사례

- 포스퀘어와
명품, Jimmy Choo 만남




 증강현실로 미래의 마케팅을 꿈꾼다.

 




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 증강현실은 온라인 상에 존재하는 방대한 디지털 데이터를 현실세계에 투영할 수 있는 방법으로스마트폰만 들이대면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오브제를 만들어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지는 것.

 

물론 지금까지의 증강현실을 활용한 마케팅 사례들은 브랜드앱과 유사하게 증강현실 체험에 초점을 둔 일회성 사례가 다수인데 포스퀘어가 그랬듯 스마트폰 사용자들을 매혹시킬 킬러앱이 등장한다면 포스퀘어 못지 않은 다양한 사례가 기대된다. - Google에서 선보인 Goggles란 서비스도 재미있다 (증강현실 마케팅 사례 : 10 Awesome Uses of Augmented Reality Marketing)

 

상상해보라

평범한 빌보드 광고를 스마트폰을 통해 보면 3D로 연예인들이 걸어나와 말을 건내는,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보았던 장면이 폰 안에서 재현되는 것이다.

국회의사당의 지붕이 열리며 로봇태권브이가 출동할 수도 있고말이다.

 



물론 개인에게 선택권이 있는 만큼 기존의 방송들 처럼 일방적인 메시지 발신은 공허해질 것이며 더더욱 소셜미디어를 비롯한 소통에 기반한 마케팅이 중요해질 것이다. (언어적 소통 이외에도 다양한 감각을 통한 소통이 있겠다)

 

스마트폰은 항시 휴대하는 디지털 디바이스로써 수많은 가능성을 품고있다.

이런 가능성들이 제품의 본질을 변화시키진 않겠지만 보다 실제에 가까운 체험을 제공하고, 좀 더 많은 감각을 충족시킴으로써 훨씬 다양한 소통을 가능케 할 것은 자명하다. 브랜드는 고객의 스마트폰에서 소통할 수 있는 방식에 대해 적극적인 고민을 해야 할 시점이다.

 

난 과거에 책으로 접해왔던 손정의 회장의 생각들을 이젠 트위터(http://twitter.com/masason) Ustream(http://www.ustream.tv/)에서 실시간으로 듣고 있다. 내 노트북 안으로 들어온 그는 머지않아 내 스마트폰 안으로 들어올 것이고, 무척 반갑고 설레는 일이다. ^^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
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