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동영상] Second Lives

...etc 2007. 6. 3. 23:37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 Second Lives
- 3D아바타지만 괜찮아?!




 위 Second Life 다큐에서 나온 주인공은 3D아바타를 통해 만난 남자와 결혼을 약속했습니다. 극단적인 사례이겠지만 본 다큐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3D월드 상에서의 만남이 목적성을 가진 '새로운 만남' 이상의 '지속성'을 가졌다는 데에 있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카이러브, 세이클럽 등의 채팅 사이트들은 한동안 '새로운 만남'을 위한 가장 각광받는 서비스였으나 관계의 '지속성'이라는 벽을 넘지 못하고 스러졌고, 이제는 3D아바타들을 통해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는 시대가 왔습니다


 3D 아바타간의 커뮤니케이션이 기존 '채팅'과 다른 점은 아바타의 동작, 표정, 그리고 그들을 둘러싸고 있는 3D월드일 것입니다. 이것들이 비쥬얼적 효과와 게임적 재미요소를 통해 '새로운 만남'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 이외에도 네트워크의 '지속성' 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파워가 존재할까요?


 어느 언어학자에 따르면 인간의 언어는 인간의 전체표현의 30%정도 밖에 전달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인간의 생각과 의도를 전달하는데에 있어 '나 니가 좋아!!'라는 직접적인 언어보다는 상대방을 바라보는 시선, 몸짓 등의 신호가 훨씬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완전히 동일한 인물사진이더라도 인간은 동공을 좀 더 확대한쪽 사진을 더 예쁘게 느낀다고 합니다.
이는 인간이 누구가에게 호감을 느낄때 동공이 확대되는데요. 상대방이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모습에 무의식적으로 본인도 호감을 갖게 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박찬욱감독은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라는 영화를 찍고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랑이 뭔지에 대해 생각해본 결과
 저는 '공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환자들이 서로 아무도 모르는 자기만의 세계를 갖고 있는데...
 이 사람들끼리 어떤 공감이 작용해서 서로의 세계를 알게되는 것
 그것이 사랑의 다른 이름 같은 것이죠.



 3D 상의 커뮤니케이션은 리얼월드의 그것에 비할바는 아니더라도 비언어적인 방법의 커뮤니케이션, 즉 몸짓, 표정, 상호동작 등을 통해 훨씬 몰입된 감성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리고 (특히 화상)채팅과 3D아바타간의 만남의 경우 상대방 자체에게만 모든 관심이 집중되지만 3D 버추얼월드의 경우 서로가 속한 환경과 세계(?)도 관계맺음의 고려요인이 되기에 더 많은 자신의 이입과 더 강한 상대에 대한 존재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저는 이런 요소들을 통해 3D 월드 상에 존재하는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면 지속적인 관계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쪽에 한표를 던지고 싶습니다.

 개화되고 있는 3D라는 플랫폼을 통한 가치창출...
 재미있습니다.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