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eeeee

카테고리 없음 2019. 6. 12. 15:5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마엄마엄마엄마엄마엄마엄마

Marketing/CM 2012. 10. 31. 02:23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세 쌍둥이를 보는 느낌....

어떤 광고가 이 크리에이티브와 가장 궁합이 좋을까?




1. Debenham 백화점 Mother's Day 




2. 동부화제 어린이 보험 




3. LG트롬 세탁기 신제품




비슷한 시기에 흡사한 두 편의 광고가 한국에서 온에어가 되다니...작년에 꽤 회자가 되었던 1번 광고가 국내 대행사 PT에 상당히 자주 등장하고 있는게 아닐까하는 추측. 확신? ㅋ


따라하고 말고를 떠나 완성도만 놓고 봐도 1번의 손을 들어주고싶다.

시도때도 없이 엄마를 불러대는 장면들을 보면 보지 않아도 엄마의 고단함 & 위대함이 느껴지는데... 그런 엄마를 위해 선물을 준비하라는 1번은 가슴에 여운을 남겨주는 반면 2, 3번은 상품의 특성을 부각하는 도구로 저 장면들을 활용했다.  


'훌륭한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도용한다'는 피카소의 말을 활용해 잡스옹은

'따라서 우리는 위대한 아이디어들을 도용했다는 사실에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했다는데..


위 광고의 아이디어를 도용할꺼 였다면 어린이 보험보다는 오히려 부모님을 위한 보험에 활용을 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 그리고 어무이한테 전화 한 통 해야 겠다는 생각...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이메일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6.02.19 16:22

왼손은 거들어도 좋았으련만...

Marketing/CM 2012. 10. 29. 23:21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나까지 발암물질에 대한 얘기를 하려는건 아니다. '타인의 취향' 답게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다. 

서두는 다들 알고 있는 이야긴데...뭘해도 잘되는 싸이는 농심에게 미주 신라면 모델과

새우깡 모델 제안 받고 광고주에게 한국 신라면 모델까지 같이 하는건 어떠냐며 역제안을 한다.





사람들에겐 재기 넘친다며 칭찬받아가며 한국 신라면 모델로도 낙찰!

뭘해도 되는놈이란걸 다시 한 번 증명해 보였는데...본론은 지금부터, 


물론 싸이의 신라면 블랙컵 광고가 기존의 컨셉을 고수하는 것을 나쁘다 할 수 없다. 

하지만 본 광고는 위 영상덕에 굉장한 화제를 뿌리며 전격적으로 결정되어 제작된 광고인데 

이슈를 증폭시키지 않는건 계산에는 잼병인 나지만 대충 셈 해도 손해인 것 같다.





이미 100만이 넘게 플레이된 싸이의 역제안 영상에는 다양한 소스가 들어있었다.


저는 신라면 출시된 그날부터 오늘까지 오로지 신라면만을 섭취해왔고, 

동네에서 저 녀석 신라면 정말 맛있게 먹는다라는 얘기를 들어왔고, 

신라면은 딱 4회 불고 섭취해야 제일 맛있다.

이걸 CF로 써도 괜찮겠네요  


등등..





신라면을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광고로 풀어보면 어떨까?

신라면을 가장 맛있게 먹는 연예인인 싸이가 자신이 얘기한 4번 불어먹는것

외에도 몇가지 가장 맛있게 먹는 Tip에 대해 설명하고 맛있게 먹는걸 보여준다면?

(한 문장에 '맛있게'를 몇 번을 쓰는거야!)


고객들에게 신라면 맛있게 먹는 법을 받아서 싸이를 통해 검증해본다면?

그렇게 검증한 다양한 방법을 시리즈 광고로 틀어본다면??


해외에서 느끼한 음식에 지칠때면 보약처럼 꺼내먹는 컵라면, 

싸이가 미국 체류중 신라면 흡입 영상을 SNS에 올리도록 계약했다면?


노마크 덩크를 꽂아넣을 수 있는 멋진 어시스트를 받고, 

조용히 골밑에 서서 두 손 뱅크 슛을 넣는 걸 본 것 같다. 


멋진 덩크슛이었다면 각종 하이라이트 영상과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널리 퍼져나갔으련만... 




덧) 문득 떠올라 올려보는 '맛있게 먹는법 시리즈'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이메일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엇이든 물어(만) 보세요

This is a City Life 2012. 8. 22. 11:11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초반에는 열심히 답하지 않을까요? ㅋㅋ

저에게 궁금한 점들 편하게 올려주세요 -> http://ask.fm/big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디오스(adios)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저 말들도.. 천천히 하나씩 하나씩 던지면... 세심하구나 일텐데 말이죠 ㅋㅋ

    2013.07.05 15:06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런던 올림픽 엠블렘이 거슥하길래....다른 올림픽 엠블렘은 어땠었나 찾아보며 시간을 때우다가 동계-하계가 총 망라된 이미지를 찾아 이곳에도 공유해본다. 도시나 나라의 상징물을 초단순화 하면서도 직관적으로 알아챌 수 있는 수준의 함축과 절제미가 잘 드러나는 엠블렘 들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엠블렘은 리오와 베이징.

하나를 꼽자면 2D였던 기존 엠블렘의 틀을 벗어나 3D적인 해석을 한 리오가 갑. 

자! 칭찬도 해줬고, 다음 올림픽은 개최국의 이점도 있으니 이번엔 우리한테 양보해라.

나는 결승 한일전을 보고싶단 말이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이즌네이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헙~ 졌네요. ㅠㅠ 제가 Retro취향이라 그런지 이번 런던 올림픽보다는 옛날 런던 올림픽 엠블렘에 더 마음이 가네요.

    2012.08.08 11:03

기업블로그의 목표, 그리고 설문

...etc 2012. 8. 7. 15:1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얼마전 굉장히 오랜만에 주최자가 아닌 참석자로 좌담회에 참석했었다. 어떤 대기업이 기업블로그 및 소셜미디어 채널을 운영하기에 앞서 전략을 설정하는데 힌트를 얻고자 하는 자리였는데....대화 중 과연 기업이 블로그나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뭘까? 라는 얘기가 나왔다.

참석자들 나름 다양한 이야기를 했으나 '계속 우리가 신경쓰이게 만드는 작업' 정도가 가장  현실적인 목표라는게 모아지는 의견이었다. 인터넷의 정보유통 구조에 맞게 수정된 소비자 구매행동론인 AISAS(Attension > Interest > Search > Action > Share) 에서 보면 Interest와 Search를 넘나드는 정도면 성공이랄까...? (전통적인 소비자 구매행동론은 AIDMA: Attension > Interest > Desire > Memory > Action)  대중에게는 아무리 그럴싸하게 포장을 해도 기업이 발신하는 이야기로는 그정도가 한계라는 의견이었다.

그렇다면 그 한계를 인정하더라도 조금 더 기업블로그를 잘 해내기 위한 방법은 없을까? 라는 질문에는 타깃을 좀 더 명확히 설정하는 것이 좋다는 중론이었는데... 기업이 발신하는 정보에 항상 주의를 기울이는  구직자, 일반 주식투자자 등을 1차 소비자로 설정하고, 나아가 1차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키면서도 좀 더 많은 대중에게 확산시킬 수 있는 꺼리, 즉 위에서 Share까지 가게 할 수 있는 킬러컨텐츠를 만드는게 신경쓰이게 만드는데 괜찮은 방법이 아닐까 싶었다.

아! 뜬금없이 이런 얘길 꺼낸 이유는 GE코리아에서 그들의 기업블로그(http://geblog.kr/)를 어떤 방향으로 풀어야 할지 도움을 얻기위한 설문을 요청해왔길래 겸사겸사 던져 본 것인데... 

이 블로그를 통해 설문에 응한 선착순 10명에게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쏴준다고 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참여해보셔도 좋겠다. 설문조사 맨 하단에 “어느 블로그를 통해서 오셨나요?”라는 질문에 '타인의 취향'을 써야 카운트된다니 유의하시길... 

설문 팅크 : https://docs.google.com/a/mediau.net/spreadsheet/viewform?fromEmail=true&formkey=dHNKQ0lYMjNJMEVPZnppcGk2U1hPQmc6MQ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믹존스 피자는 김종수 피자

Marketing/Brand 2012. 8. 5. 18:1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뜬금없이 보게된 파운드(F.OUND) 매거진에서 김종수란 분의 인터뷰를 보게됨. 나로써는 왠만에선 관심이 안가는 심심한 외모의 또래 남정네 인터뷰인지라 무심코 넘기려는데... 아티스트라는데 희안하게 자꾸 믹존스 피자(Mick Jones's Pizza) 박스 사진이 같이 있었음. 결국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읽기시작. 그리고 알게된 재미있는 사실 3가지

 

1. Mick Jones's Pizza란 네이밍은 그냥 자신의 이름에서 따옴. 종수와 발음이 비슷한 Jones, 그리고 Kim을 거꾸로 하면 Mik인데 이걸 Mick으로 표기. ㅋㅋ 그러니 실질적으론 김종수 피자란 말. 이렇게 단순했으나 뭔가 미국에서 알만한 브랜드인가? 싶은 네이밍이 되었다는 점~~

 

2. 처음부터 매장을 낼 생각없이 백화점을 컨택. 메뉴 몇개랑 피자 박스만 개발한 상테에서 백화점에 입점을 통해 '브랜드'를 남기고 가맹사업으로 연결하기 위한 전략을 꾀함.

 

3. 뉴욕 스타일의 피자란 굵은 방향에 따라 '미국 느낌'을 만드는데 집중함. 그런 집약된 컨셉은 패션지에서 믹존스 피자박스 협찬제안이 자꾸 들어오게 만듬. 대중에게 본래 의도한 미국적인 느낌이 먹히고 있다는 반증?

 

믹존스 피자가 얼마나 빠르게 가맹을 늘려가고 있고, 어떤 매출 추인지 알 수 없지만 김종수 대표가 가진 감각에 매우 놀랐고, 글을 읽는 내내 즐거웠다. 이 블로그에서 주구장창 이야기하는 브랜드는 어때야 한다는 이야기를 몸소 보여준 좋은사례. 좋은 브랜드를 만드는 사람들을 관찰해보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체득한 직관으로 결정하는데....그 결정은 듣기 전엔 쉽사리 떠오르지 않지만 막상 듣고나면 모두 고개가 끄덕여 지는 그런 명쾌한 방향인 경우가 많다.

 

홈페이지를 가보니 그의 말대로 17개 매장 중 10개의 매장이 백화점에 입점해 있다. 아직 2년 밖에 되지 않은 브랜드가 아직까지 뛰어난 일관성을 가지고 잘 성장해나가고 있는듯 하고, 1년 전쯤엔 소셜커머스를 활용해보기도 하고, 최근엔 5천원 생맥주 무제한, 18온스 아메리카노, 다양한 세트메뉴 등 그들의 본질을 건들지 않는 범주에서 꾸준히 새로운 시도를 도모하는듯. 검색해보니 SEO에도 꽤 신경을 쓰는 듯 보이고....재미있네...

 

인터뷰 전문은 이곳을 통해 볼 수 있음 -> 링크

 

 

사진 출처 : http://blog.naver.com/hobbangnaby/100163483396

 

사진 출처 : http://blog.naver.com/haru_82/10143348803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글북...마크 : Jungle bookmark

Stuff 2012. 7. 16. 00:1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며칠 전 친구넘이 책갈피를 선물했다. 뜬금없었지만 깨알같은 즐거움을 주는 소품  

동물꼬리 보양의 아이폰 거치대를 만들었던 dcell 에서 만든 Jungle Bookmark

은근 정감있는 아이템이나....내 돈 주고 더 살려니 조금 주저되는?  

원숭이가 탐난다. ㅋㅋ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본 포스팅은 브랜드 컨설팅 그룹 <브랜드메이저>에서 운영중인 공식 블로그에 연재된 글로 이곳에도 공유합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기업 브랜딩을 한다는 곳들은 사랑하고, 감사하고, 내일을 위하고, 사람을 향하고, 창조, 혁신, 미래, 좋은 세상... 거창한 이야기, 공감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해대고 어느 기업이 해도 이상하지 않을법한 비슷한 캠페인으로 포장한다.  

뭐 누구에게나 통용되는 가치니까 그렇다 치는데... 회장일가는 거대한 스캔들에 휘말리고, 비정규직 노동자 해고하고 노조는 탄압하고있으면... 대체 실체와의 괴리는 어쩌려는지...

아무튼 내가 생각하는 기업 브랜딩은 그럴싸한 말을 만들고 공감 못하는 사람들에게 반복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가져야할 철학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면서 무엇이든 꾸준하고 BOLD하게 해나가는 것이라 생각한다.

얼마전 마음에 드는 기업 브랜딩 사례를 찾았다. 

'타니타(Tanita)'라는 체지방을 측정하는 체중계로 유명한 일본 기업인데... 체지방·혈압·맥박·당뇨 등 건강관리를 위한 기기를 생산하는 회사답게 구성원들의 건강을 챙기위해 사원식당을 혁신하기 시작했다. 혁신의 컨셉은 한마디로 하면 '슬로우 푸드'. 500칼로리를 넘지않는 저염분 식단이지만 충분히 포만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공했고, 20분동안 꼭꼭씹어가며 먹으라고 알람까지 두었다.

그렇게 약 10여년간 사원들을 만족시킨 결과, 그들만의 사원식당은 소문이 나기 시작했고, 이를 촉진하기 위해 그간의 노하우를 담은 '체지방계 타니타의 사원식당, 500kcal의 배부른 정식’이란 이름의 레시피책을 출간하는데... 400만부 이상이 팔리며 대히트를 기록한다. 즉 이 레시피책을 통해 타니타라는 기업이 추구하는 가치와 그들의 노력을 전 일본에 알리기 시작한 것. 

덕분에 타니타의 기업브랜딩은 힘을 받았고, 그들이 확보한 가치, 그리고 접점을 확장해나가는 작업을 지속하는데... 첫번째로 그들의 레시피를 그들이 직접 조리해 판매하는 레스토랑을 도쿄 중심가인 마루노우치에 오픈했다. 레시피에 등장하는 음식을 800~900엔 정도에 판매하고 타니타의 체중계 판매뿐만 아니라 무료로 건강 컨설팅까지 제공한다. 결과는 연일 장사진!

그리고 편의점으로 접점을 넓혀 '타니타'의 이름을 붙인 도시락을 만들어 판매했고, 최근엔 사원식당에서 틀고있는 음악들을 엮어 음반발매까지...그들이 가진 건강을 제대로 챙기는 사원식당이란 자산을 바탕으로 타니타라는 기업의 브랜딩, 그리고 브랜딩을 넘어 신규사업으로까지 발전시켰다.

처음엔 브랜딩과 같은 거창한 것을 고민하진 않았던듯 보인다  고객의 건강을 챙기는 기업이라면 응당 구성원의 건강도 챙기는게 맞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렇게 중요한 것을 누구보다 잘 하려는 노력이 타니타의 브랜드 자산을 키웠고, 가만히 있어도 남들이 알아챌만큼의 경쟁력을 만들었다. (타니타의 사원식당  http://www.tanita.co.jp/company/shokudo/index.php)

국내엔 꼭 들어맞는 사례는 아니지만 PR에이전시 프레인(Prain)의 '파스타 프로젝트(www.pastaproject.co.kr)'가 떠올랐다. 백여명의 여직원들을 위해서 섹시하면서 편안한 구두를 만들어 선물했고, 남자직원들에겐 '이렇게 입었으면 하는' 정장을 제작해 선물했으며 일부 물량은 한정수량으로 외부에 판매도 했다. 또 사원식당을 외부에 공개해 '퓨어아레나(Pure arena)'란 이름의 카페로 운영 중 인데, 여기서 파스타를 조리해먹을 수 있는 파스타 기프트세트를 판매하고, 와인을 판매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그들만의 색을 보여주고 있다.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구성원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일지 자문하고, 그들만의 프로젝트로 자답한 것이 그들에게 자산이 되고있다. 이런 프로젝트를 통해 프레인의 컨설턴트라면 공통적으로 연상되는 무엇이 생길 수 있을 것이며 나아가 패션 또는 외식 브랜드라면 왠지 프레인과 좀 더 말이 통하리라 생각하지 않을까? 

이렇듯 기업 브랜딩을 위해 그럴싸한 말과 캠페인들로 포장하는건 차선인 것 같다. 정말 우리에게 무엇이 중요한지 끊임없이 자문하고, 일관되게 실행하는 것이 진짜 자산을 만들어낸다. Fundamental이란 단어를 대지 않아도 우리 모두 알고 있다.

"보여줘야 섹시한게 아니다. 진짜 섹시한건 보지 않아도 알아챈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View On을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그냥 재미있다. 새로운 발상이라는 점에서 눈이갔다.
'자산'을 재배열하여 뭔가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시도가 좋다.



아쉽게도 펩시가 직접 한 시도는 아니고 Hugo Silva라는 포르투갈의 그래픽디자이너의 습작인듯.
만약 펩시가 직접 했다면 시각적인 요소만 정의하는게 아니라 이렇게 만든 캐릭터를 가지고 스토리를 덧붙여 봤으면 어떨까? 대표적인 저관여 상품 콜라인 만큼 충분히 그들이 전달하려는 메시지를 잘 녹여 볼 수 있지 않을까?

흠....찾아보니 '깨워라! 네 안의 세상을'이란 펩시 캠페인의 메인카피가 너무 추상적이어서 난이도가 좀 있긴한데. 스토리야 세상 어디든 숨어있는것이니 잘 찾아보면 있다. 항상 있드라.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theotherss)


좋아요(Like)를 누르면 뇌가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rlotte roof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I am so happy I found your site. I will be back.

    2012.03.21 21:24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