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비듬샴푸라는 특수한 기능성을 가진 제품을 판매하는 여러가지 방법들을 살펴보며 어떤 인사이트를 통해 마케팅을 진행하게 되는지, 얼마나 효율적인 매체를 활용하고 있는지, 혹은 적은 비용으로도 충분한 효과를 거두는 마케팅을 집행하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포스팅을 해보련다.


 1. 새로운 체험으로 접근한다.


패션 잡지의 전면을 장식한 하얀 얼굴과 대비를 이루는 흑색의 머리,
그리고 블랙 재킷에 가득한 흰 가루??



코너를 뜯어 비듬을 제거하라는 안내에 따라 잡지의 귀퉁이를 찢으면...




우수수 떨어지는 비듬같은 소금(?)들
그리고 찢어낸 귀퉁이엔 Clear(제품명) 비듬을 없애줍니다.
라는 카피가 눈에 들어온다. 아마 잡지 안쪽엔 광고가 있을듯.


 



하얀 골프공을 비듬에 비유하여 비듬을 날려버려라! 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눈 앞엔 헤드앤숄더의 광고판이 서있고, 나가는 길엔 헤드앤숄더 샘플이 있었을듯.




선생님의 양복 위에 떨어지는 흰 분필 가루가 비듬을 연상시키는 것에 착안
헤드앤숄더 칠판 지우개를 만들어 배포하였다.


세 광고 모두 비듬과 유사한 실제 물체, '소금', '골프공', '분필가루'를 직접 없애버리는 체험을 통해 자신의 브랜드와의 연관성을 심어주려 한데서 착안한 사례들이다.

우선 Clear란 샴푸는 아무리 아름다운 여인이더라도 비듬이 소복히 내려앉아 있다면 얼마나 품위가 없는지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방법을 통해 소비자의 직접적인 관심을 끌려 했으나  한 번 밖에 해볼 수 없다는 단점(잡지가 회독되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로 파생될 여지가 없음), 찢었을때 쏟아지는 비듬들의 처리문제 등 단점이 있고
 
골프연습장 헤드앤숄더의 경우.... 비듬이 날려버리고 싶을 만큼  심각한 문제로 인식되지 않을뿐더러(게다가 저 곳은 중국이었다) 골프는 날려버린다는 의미보단 얼마나 정확히 보내느냐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스포츠로 '지긋지긋한 비듬 날려버렷!!' 과 같은 체험학습은 거두기 어려웠을 것.

그러나 마지막 칠판지우개의 경우 위 두 사례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제작과 배포가 가능한 반면 훨씬 오랫동안 노출될 수 있으며 장난스러운 학생들을 통해 바이럴도 가능했을듯. 
그러므로 투입한 비용대비 충분히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었을 사례이다.



 2. 새로운 시점으로 접근한다

 



익숙한 그림 그러나 낯선 앵글....
그렇다 다빈치의 모나리자를 위에서 보고 그린 듯한 헤드앤숄더의 빌보드 광고이다.





소재를 모자리자로 한 이유는 뒷 건물을 보면 알 수 있는데
아트 뮤지엄 앞 버스 정류장에 걸릴 광고였기 때문이다.


아르헨티나에서 집행된 본 캠페인은 위와 같이 장소에 적합한 광고물을 집행한 것 이외에도
광고와 일체감을 가진 POP를 소비자의 구매시점,
즉 마트의 헤드앤숄더 판매대에서도 동일한 크리에이티브를 집행하였는데...



소비자가 직접 자신의 머리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한 것이다. ㅋㅋ
대부분 무방비로 쇼핑을 나왔던 소비자들은 클로즈업되어 잡히는
자신의 비듬을 보며 강렬한 구매욕을 느꼈을 것이다. 

 

 



이건 좀 과하지만 캠페인의 일관성만큼은 좋구나...


미술관 앞에서는 모나리자의 가르마를, 마트와 거리에선 소비자들의 가르마를...
'사람들이 비듬에 대한 신경쓰도록 만드는 위에서 보는 시점에서 이야기를 풀어보자!'는 인사이트에서 출발한 본 캠페인은 일관성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장소에 맞는 변주를 보여준 사례이다. 

가장 돋보였던 것은 흐름을 그대로 이어가면서 실제 상품의 구매시점에서 많은 영향력 미칠 수 있는 POP였고, 이 POP는 노출 순간에 구매욕을 자극하는 작용 이외에도 일관된 시점으로 선보이는 광고들에 대한 관여도를 높여주는 효과를 거두는 시너지가 있었을듯.



 3. 새로운 소재로 접근한다.

 


거대한 검은 생머리 여인의 뒷모습에 CLEAR란 브랜드만 노출되어 있는 빌보드
비듬같아 보이는 투명 스티커가 잔뜩 붙어있다. 궁금증에 떼어 보면 Clear의 10% 할인 쿠폰
사람들이 하나 둘 '비듬 스티커 쿠폰'(?)을 떼어가고, 그러면 말끔하게 정돈되는 여인의 뒷모습.


투명스티커를 비듬쿠폰으로 만들다니...ㅋ
그 참신함에 아직도 기회가 있을때마다 자주 거론하게 되는 사례이다.
물론 1번의 체험으로 접근하는 방식으로 볼 수도 있으나 본 광고의 핵심은 쿠폰을 투명 스티커로 만들어 배포했다는데 초점이 있기에 따로 분류해보았다.

Clear라는 브랜드가 비듬에 효과있는 샴푸라는 인식을 지속 인식시키면서도 직접적인 구매로 유도할 수 있는, 광고와 프로모션을 하나의 강렬한 제작물로 해결한 것이다.


 마치며...


마케터에겐 비듬샴푸와 같이 독특한 기능을 가진 제품이 가장 다양한 방식으로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는 소재로 그 실력 차이를 명확히 보여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

비듬 샴푸가 가진 속성 중 어떤 요소를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으로 삼아
어떤 방식으로 전달할 수 있는지 위 사례를 보면서 다양한 스터디를 해볼 수 있었는데...
이와 유사한 고민을 하고 있는 분들께 작은 힌트가 될 수 있었으면 한다.

소비재의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매출추이를 알 수 있는 자료가 없다는게 아쉽다.

Bonus) Clear의 재미있는 CM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ckyme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안그래도 요즘 Head & Shoulder 에서 새로운 제품이 나와서 글을 준비중이었는데, 멋진 포스팅을 써 주셔서 도움이 되었습니다. 참고로 H&S 는 이제 비듬 샴푸가 아닌 두피케어 라는 방향으로 가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무슨 차이가 있는지는 좀 애매하긴 하지만요.ㅋㅋ

    2009.10.04 16:02
    • Gomting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luckyme님
      선도 브랜드답게 비교우위 보다는 두피케어로 시장의 파이 자체를 늘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거군요.

      그나저나 헤드앤숄더 네이밍은 정말 기가막힌 것 같습니다. ㅋ

      2009.10.04 22:39 신고
  2. 제너시스템즈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에이티브의 극치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마지막의 스티커는 일정한 톤앤 매너를 보여주는 광고들중 압권이네요..ㅎㅎ

    2009.10.05 11:52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xenerdo님 피드백 감사합니다.
      저도 마지막 비듬 스티커 쿠폰(?)을 가장 좋아합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메시지(10%할인)을 재미있는 체험을 통해 전달할 수 있는 마케팅은 정말 쉽지 않거든요.

      2009.10.05 22:31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해리포터(Harry Potter) 팬이라면 호그와트로 가는 기차를 타기위해 통과해야 하는 킹크로스역의 플랫폼 9¾에 한번씩 가보고 싶어하던데...

그 마음을 읽은 브라질의 한 서점에서 안개스크린(Fog Screen)을 활용하여 실제 벽을 통과하는 듯한 체험을 선사하는 프로모션을 집행하였다.





제품의 스토리 + 스토리를 연상할 수 있는 상징물 + 스토리를 풀어낼 수 있는 매체

해리포터만이 가능한 체험형 POP(Purchase of Point)랄까...
해리포터 팬이던 아니던 서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위와같은 체험은 무척 즐거웠을 것.

해리포터 영화 개봉을 앞두고 진행한 프로모션으로 보이며
책과 영화를 통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플랫폼 9¾이기에 저런 단순한 체험으로 스토리 연상이 가능했을 것이다. 

포그스크린(Fog Screen)의 설치비가 어느정도 선인지는 모르겠으나 비교적 저렴하게 체험마케팅과 바이럴마케팅이 가능한 좋은 사례인듯...

대부분의 브랜드/제품은 스토리조차 가지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므로 이와 같은 마케팅이 가능한 브랜드/제품이 한없이 부러울 수 밖에 없다. 요즘 본인도 바이럴마케팅이 욕심이 나고 있으나 그 분들의 태클을 모두 통과할 수 있을런지...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AR기술을 활용한 LEGO의 체험마케팅 : LEGO Digital Box
Live Color Wall Project (2008) : Sony BRAVIA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그림자를 잡는 Flash billboard : Intersport
모션센서를 이용한 체험마케팅 : Mini Club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흥미로운 글이 많다보니 자주 들르게 되는 군요! 뭐랄까 동영상을 본 직후 떠오른 생각은 정말 한번 경험해보고 싶다는 것이로군요. 관련기술에는 완전히 문외안이나 다름없지만 벽의 색상이 조금만 더 진하고 더 컸었더라면 관광상품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아 해리포터....정말 '마법사의 돌'은 세기의 걸작이었지요. 시리우스가 죽었을 때 끝나버렸으면 정말 좋았을 텐데, 아니 최소한 스네이크에 대한 오해(?)가 풀렸을 때 끝났더라면 좋았을 텐데 이건 뭐 완전히 절망이지 말입니다. 삼천포로 빠졌지만 어찌되었든 흥미로운 마케팅입니다^^

    2009.03.19 21:07
    • Gomting  수정/삭제

      윤님 항상 반갑습니다. ^^
      맨 위 사진이 킹크로스역의 모습으로 실제 방문하면 심심해서 실망한다고 합니다.
      윤님 말씀대로 저곳에 포그스크린만 설치해도 방문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 같은데...이 멋진 아이디어가 누구한테 전달되어야 실행될 수 있으려나...

      2009.03.20 16:30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3.21 15:24
  3. 안민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ㅋㅋ 너무재미있겟어요!!

    2009.03.21 15:33
    • Gomting  수정/삭제

      안민가님 반갑습니다.
      색다른 한번의 체험이 열번의 노출보다 효과가 있죠.^^

      2009.03.21 23:04 신고
  4. 하시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건 언제나 궁금했었는데...

    암튼 재밌게 보구 갑니다 ~

    즐거운 하루되세요 ㅎ

    2009.03.23 15:57
  5. 와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리포터 광팬인데..매일 홀로 저런생각하며 지하철을 탔는데 ㅋㅋㅋ
    멋있네요 브라질서점 꼭가보고싶네요~~

    2009.03.25 01:06
    • Gomting  수정/삭제

      와우님 반갑습니다.^^
      호그와트행 지하철이군요..ㅋ
      국내도 경기가 조금씩 살아나면 틀에밖힌 영상광고보다는 소비접점에서 만날 수 있는 프로모션이 훨씬 많아질 것 같아요...

      2009.03.25 15:57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얼마 전 롯데월드에 오픈한 토이저러스를 가보니 동심이 마구마구 샘솟더군...
그중에서도 나에게 가장 자극적(?)이었던 것은 레고와 프라모델들이었는데...
레고의 경우 다양한 완성품이 가득한 커다란 유리 박스가 매장 가운데에 비치되어 멍~하니 구경하게 만들었고, 저쪽엔 나만한 특대형 건담이 나를 끌어당겼었다.

이렇듯 조립형 제품의 경우 완성품을 디스플레이하는 이유는 박스나 POP의 2D이미지로는 상품의 실체를 느끼기에 부족함이 많기 때문인데...
매장이 협소한 경우 박스만 가득가득 채워놓기 마련이어서 이마저도 쉽지 않다. 



가득~가득~

그런데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포스팅에서 소개했던 AR기술을 활용하면 좁은 공간에서도 모든 제품의 완성품을 디스플레이하는 효과를 줄 수가 있다.




LEGO Digital Box라고 쓰여진 카메라가 달린 키오스크스러운 녀석이 그 주인공인데
관심있는 제품이 있으면 박스를 요녀석 앞에 가져간다.




그러면 카메라가 박스 표지를 인식하여 해당 제품의 완성 모습을 3D로 뿌려주는 것이다.
텐져블한 완성품으로 디스플레이 되는 것과는 많은 괴리감이 있겠지만

모든 상품을 커버할 수 있다는 것과 공간활용이 용이하다는 점, 그리고 이 레고디지털박스는 구현되지 않은듯 하지만 인터렉션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되겠다. 

예를들어 프라모델의 경우 애니메이션에서 했던 동작이나 음성/음향효과를 줄 수 있을 것이며 레고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다양한 형태로 조립이 가능하므로 특정 동작 시 트랜스포머처럼 다른 완성 형태로 변신된다면, 

이런 경험자체만으로 훌륭한 체험 마케팅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3D 작업 공수를 고려헤야겠지만...)

참고로 위 레고디지털박스 외에도 미니의 프로모션 등을 가능케 했던 제작사는
독일에 있는 Metaio란 곳이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2009/01/11 - [New Media] -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2009/01/07 - [New Media] - 그림자를 잡는 Flash billboard : Intersport
2009/01/05 - [New Media] - 모션센서를 이용한 체험마케팅 : Mini Club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Met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가 꾸준히 발전하고 있군요.
    불황을 모르는 기업인듯 합니다 ^^

    2009.02.05 19:20
    • Gomting  수정/삭제

      Mr.Met님 반갑습니다. ^^
      레고도 한째 주고객층이었던 키즈들을 게임에 빼앗기면서 한때 많이 힘들었던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다행히 그 와중에 복잡하고 공학적인 조립을 좋아하는 어른층을 공략해 어느정도 회복한 것으로 알고있구요.

      2009.02.05 22:47 신고

Playboy Magazine: Hot

Marketing/Outdoor AD 2008. 11. 7. 09:00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무슨 말이 필요할까요...
Hot~!!

훈훈한 광고 덕에 Ana Paula Tabalipa가 누군지 궁금해지셨다면...
야후 검색 결과를 참조하세요.
(개인적으론 Video를 추천합니다.)



2008/11/04 - [Outdoor AD] - LOST Season 3 : A Crashed Plane
2008/11/04 - [Outdoor AD] - Oreo : Oreo Elevator
2008/11/03 - [Outdoor AD] - Yoga : 세계의 요가광고
2008/11/03 - [Outdoor AD] - Kyiv Zoo: 파충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