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구글의 대항마 빙(Bing)...
유저의 의도에 부합하는 검색을 표방하며, 구글과의 비교를 염두하여 아예 'Search Engine'이 아닌 'Decision Engine'으로 포지셔닝하고있는 MS의 새로운 검색서비스 Bing

출시 며칠만에 검색 점유율 16.28%로 야후(10.2%)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고, 이로 인해 구글 점유율도 78% -> 71%로 하락했다는 희망적인 기사들이 나오고 있긴한데.. (via) 아직은 표본조사이며 초기효과일테니 Baseline이 나올때까진 좀 더 지켜볼 일....이나 인상적인 출발을 보이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둘러본 결과 인상적인 기능들은...
국가별로 다른 베타버전을 발표했기에 국가설정을 미국으로하고 테스트하는 것이 좋다

1) 동영상 검색결과에 마우스 오버만 해도 플레이 화면 확인가능
- james blunt의 동영상 검색결과

2) 다양한 검색옵션을 제공하는 동영상/이미지 검색
- 김연아의 동영상 검색결과 : 좌측의 옵션에 따라 검색결과가 재정렬됨
- 김연아의 이미지 검색결과 : 상동

3) Kayak과 흡사한 방식의 Travel 검색 제공
- Bing에서 Tokyo의 Hotel을 검색한 결과
- Kayak에서 Tokyo의 Hotel을 검색한 결과

4) 전 세계 웹의 모든 19금 동영상과 사진이 검색이 된다는...

- 본 포스팅을 미성년자들이 볼 수 있으니 방법은 공유하지 않겠지만 이건 정말 문제인듯...이거 방치하다간 빙....신될 수도...쿨럭




빙(Bing)의 런칭 마케팅은...
약 8천만~1억 달러를 마케팅 예산으로 잡고 대대적인 캠페인을 시작했는데...
컨셉은 위에서 얘기했듯 검색자의 의도에 부합하는 검색, Decision Engine...크리에이티브는 구글 검색의 단점을 부각하며 유저들의 진정한 의도를 반영하는 검색의 필요성을 강조하고있다.
선두와의 노골적인 비교를 통해 신생서비스로서 주목도를 확보하는 공격적인 마케팅 기법되겠다.
애플과 전면전을 벌이는 I'm PC 캠페인에 이어 구글과의 전면전인가...

1) TV CM 3편
- 첫번째 영상은 빙이 제안하는 새로운 검색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로 구성되었고, 다른 두 영상은 현재 검색엔진들을 의인화하여 사용자의 의도와 상관없는 결과가 넘쳐나는 현상을 부각한다. 
 






2) 서비스 소개 영상 2편







3) 유저 테스티모니얼(Testimonial) 영상






런칭마케팅에 대한 개인적인 평가는...

1) 빙(Bing)이란 브랜드를 연상할 수 있는 캠페인의 일관된 Look & Feel / 화법의 부재가 아쉽고 
2) 자신들이 하고픈 이야기를 너무 많이 풀어놓은 것도 아쉬운 부분이나..
3) 구글을 주적으로 규정하여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는 것은 시장의 관심을 적극적으로 가져올 수 있기에 긍정적이라 생각한다.

물론 웹서비스는 철저한 경험재이므로 저정도 충분한 물량으로 빙(Bing)을 알린다면 결국 승부는 검색품질에서 나겠지만 런칭때 부터 소비자가 연상할 수 있는 브랜드 요소를 만드는 것도 간과해서는 안될 부분일터....화제가 되고있는 기능만큼이나 멋진 마케팅을 선보이길 바란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 관련 포스팅 -
 (내가 아는) 구글의 만우절 장난 총정리
 검색의 진화 : 모바일 음성 검색
 구글재팬의 크롬 CM 공개
 구글 스트릿뷰 BTL(학생작품)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빙이 뭔가했었는데..
    곰팅님 알찬 포스팅 잘 읽고갑니다. ^^

    2009.06.09 23:13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언제나 반갑습니다. ^^
      네이밍도 많이 고민한듯 보입니다.

      2009.06.10 10:45 신고
  2. 역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써보니 아직 모르겠고 걍 불편한거 같네요.

    개인취향이겠지만.. 역시 우리나라 실정엔 아직 안맞는듯 ;;

    구글도 고전을 면치 못하는데 저정도 가지고는 ;;;

    2009.06.09 23:32
    • Gomting  수정/삭제

      역시님 댓글 감사합니다.
      국내 유저들은 좌측 메뉴의 세부분류식으로 스스로 선택하는 것보단 어느정도 선택된 결과를 골고루 보여주는 것에 익숙해서 그런듯 합니다. 글로벌을 겨냥한 검색인지라 국내에선 말씀대로 큰 반향을 일으키긴 어려울 것 같단 예상입니다.

      2009.06.10 10:48 신고
  3. 노피디  수정/삭제  댓글쓰기

    MS의 단점은 늘 말이 많다는 것이지요.
    한 때 유행했던, "MS에서 iPod이 출시되었다면" 패러디가 재미있었던 것도 같은 맥락.
    키워드만 한두개 딱! 잡았으면 좋겠어요 ㅋ

    2009.06.10 08:15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노피디님 반갑습니다.
      말씀들으니 영화 올드보이가 떠오르네요.."넌 말이 너무 많아.."

      MS는 잘하는데 너무 다 잘하려하는게 문제인가봐요.^^

      2009.06.10 10:50 신고
  4. 임평택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에는 별로던데..
    구글을 주로 이용하는 편인데..
    비교를 했을때 별다른 느낌이 없고 구글을 열심히 쫒아가려고 하는 흔적밖에 발견을 못했다는 아쉬움..
    아마 이것은 M$에 대한 나의 기본적인 반감때문일 수 있겠으나.
    어쨌거나 전 별로 기대 안합니다.
    참고로 저는 파이어폭스로 리눅스와 윈도우로 동시에 검색을 해 봤다는거.

    2009.06.10 11:07
    • Gomting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임평택님.
      빙은 구글을 쫓아가면서 UI, 사용성측면에서 차별화를 꾀하는 전략을 가져가고 있는데요. 확실히 웹검색 품질은 구글이 명불허전인 것 같습니다.

      2009.06.11 15:42 신고
  5. joogunk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를 보니 현재 검색 엔진의 단점을 잘 꼬집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bing가 위의 단점들을 모두 해결한 검색엔진인지는 모르겠어요,.
    동영상 검색을 해 보니 구글의 youtube는 검색 우선순위가 낮더군요.
    구글에 대항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9.06.14 17:59
    • Gomting  수정/삭제

      네~ MS는 승산이 있는 판을 새롭게 벌이고, 그곳에서의 승리를 바탕으로 검색의 전체 판도를 바꾸고 싶은 것일텐데요..기본적인 웹검색 품질에서 아직 구글에 많이 뒤쳐지는듯 보이는 것이 위태위태해 보입니다.
      옛날 자연어 검색으로 시장을 크게 흔들었던 엠파스의 사례가 문득 떠오르네요...댓글 감사드립니다. ^^

      2009.06.15 20:55 신고
  6. you-n-nah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능은 아직 잘 모르겠지만 Decision Engine이라는 태그라인이 아~주 맘에 듭니다! 차별성도 있구... 근데 '빙'은 잘 모르겠습니다~ 한국말로 하면 어감이 그래서 그런지 어째.... ㅎ 성능은 차치하고라도 역시 야후나 아마존을 따라올만한 네이밍이 없는 듯하네요... ^^;;;

    2009.06.15 15:53
    • Gomting  수정/삭제

      그러게요 '빙'뒤에 자꾸 뭘 붙이고 싶어지더라구요.
      저도 아마존에 한표~!

      2009.06.15 21:18 신고
  7. pandora bracelet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를 보니 현재 검색 엔진의 단점을 잘 꼬집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bing가 위의 단점들을 모두 해결한 검색엔진인지는 모르겠어요,.

    2010.09.09 14:33
    • Gomting  수정/삭제

      ㅎㅎ 반갑습니다.
      검색결과를 눈에띄게 바꿀 수는 없으니 인식에서 새로움을 주려한 전략일텐데요. 크게 '다름'을 보여주진 못하는듯 합니다.

      2010.09.12 00:29 신고
  8. pandora charms  수정/삭제  댓글쓰기

    MS의 단점은 늘 말이 많다는 것이지요.
    한 때 유행했던, "MS에서 iPod이 출시되었다면" 패러디가 재미있었던 것도 같은 맥락.
    키워드만 한두개 딱! 잡았으면 좋겠어요 ㅋ

    2010.09.09 14:34
  9. pandora  수정/삭제  댓글쓰기

    MS는 잘하는데 너무 다 잘하려하는게 문제인가봐요.^^

    2010.09.09 14:34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는 7월 대망의 오피스 2010의 런칭을 앞두고 아주 흥미로운 티져영상을 공개했다. 요즘 1년에 수차례씩 만날 수 있는 히어로 시리즈 영화 예고편들의 전형적인 포맷을 차용하여 심플, 위트있는 카피를 전달하였다. (사이트 가기)





NO RETURN, NO UNDO, No CTRL. ALT. DELETE

기존에 지적되어왔던 오피스의 주요 헛점을 없앴다는데...
과연 이런 엄청난 공약이 지켜질지는 의문이나, 아무튼 S/W로선 이래적인 방식의 티져로 기대감은 마구 증폭시켜주고 있다.





티져사이트는 영상은 다양한 SNS, 북마크 서비스로 공유하기 쉽도록 배지 및 링크를 노출하였고, Technical Preview를 신청할 수 있는 페이지와 다양한 정보와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는 블로그 및 포럼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심플하게 구성하였다.   

최근 다양한 웹오피스가 등장하며 오피스의 자리를 넘보기 시작하고 있는데... 
오피스 2010은 어떤 기능들로, 또 어떤 마케팅으로 그들을 납작하게 만들 계획인지 궁금... 
7월경 오피스2010의 실체가 어느정도 밝혀지고, 영상의 본편이 나오면 그들의 런칭 마케팅에 대해 정리하여 포스팅해보련다...


덧. 연초 ReadWriteWeb
에서 예측한대로 오피스의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는거면 구글 Docs도 새 버젼이 나오는 것인가...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져 영상이 수준이 높진 않지만... 재미 있네요 ㅎㅎ

    2009.05.22 10:21 신고

MS가 그린 2019년

the others 2009. 3. 15. 19:5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via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린, 아니 엄밀히 말하면 Microsoft Office Labs에서 공개한 2019년의 미래상에 대한 영상이다. 우선 감상해보자.





크게 눈에 띄는 것은 디바이스의 혁신과 데이터 통신방식의 혁신인데...
이런 상황이 가능하려면 소재, 통신, 인식(생체, 동작 등)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뤄야만 가능한 부분들이 많은데 10년 후면 정말 가능할 수 있으려나...

디바이스가 접히거나 휘어짐이 가능하고, -> 소재
전체가 광원을 가진 스크린으로서 -> 전지 용량 및 공급방법
실시간 무선 통신이 가능하고 -> 무선 통신 속도
유/무생물을 인식한다. -> (동작,음성,생체) 인식 

아, 물론 기술적으로야 이미 나와있는 것들이지만 실 생활에 적용될 수 있을 정도의 완성도가 되려면 정말 눈부신 발전이 필요할듯.




기술적인 부분이야 내가 모르는 부분이 많으니 차치하더라도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안드는 부분은 대부분의 디바이스가 터치스크린UI로 작동하는 것이다. 터치스크린 방식은 인터페이스가 텐저블하지 않아 전적으로 시각에 의존해야 하기에 시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아동, 노인들이 사용하기 힘들며, 상황에 따라 다른 감각을 사용하는 것이 훨씬 편리한 경우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ㅎㅎ 뭐가 이리 불만이 많은지...
암튼 재미있는 영상임은 틀림없기에 공유차 끄적여 봤음.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칼렛 요한슨 주연의 공상과학영화 '아일랜드'같은 터치스크린 기술이 눈에 띄는 군요. 뭐랄까, 아무리 현대기술의 발전이 그야말로 초고속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이미 나와있는 기술들이라곤 하더라도 소재라던가 유/무생물 인식의 경우 저렇게 대중화가 될 만큼 완성될런지는 의문입니다만. 한 15년 후라면 납득하겠지만 10년 후는 좀 이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덧. 터치스크린 기술은 지금도 비싸긴 해도 비교적 대중화되어있는 편이니 10년 후라면 촉각의 재현(온도나 질감-진동을 쓰면 가능하지않을까?-)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되는 군요.

    2009.03.15 22:25
    • Gomting  수정/삭제

      윤님 또 와주셨군요.
      말씀하신대로 터치스크린에 질감과 진동을 통해 지금의 텐져블한 느낌을 효과적으로 구현할 수만 있다면 좋을 것 같은데요. 진동이 많으면 전력소모가 많고, 특정 부분에 질감을 주면 터치스크린의 장점인 상황에 따른 멀티UI의 활용이 조금은 제한받을 수 있기에 역시 난관이 많을 것 같기도 하답니다. ^^;
      좋은 말씀 감사드려요. ^^

      2009.03.16 19:46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그런 난관이....! 관련기술은 잘 모릅니다만 그런 문제가 있었군요. 음 그래도 액정 안에 넣는 전해질 분자(중학교때 배웠는데 뭐였더라...)같은 것들을 적절이 이용하면 자유자재로 변화하는 스크린 안의 형태에 열전도가 가능하지 않을 까 하는.....

    이래서 공상과학소설&영화도 적절히 봐야 하는 걸까요. 언젠가 가능할 거라 생각은 합니다만 현대기술로는 터무니없는 상상일지도 모릅니다(웃음)

    2009.03.19 21:12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 Bill Gates and Steve Jobs / All things digital
- 별 특별한 얘긴 없다. 만남 그 자체가 의미가 있는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 인터넷 팝업광고 3개 이내로 제한된다 / 아이뉴스24
 - 2개도 부족하다는 것인가?
 - 역시 한국사람들은 홀수를 좋아하는 것인가!

. e러닝 업계 해외 진출 가속화 / 전자신문
 - 삼성그룹 해외법인으로 확대하면 해외 진출인가... 설마 우리말로 교육하는건 아니겠지?  
 - 우리나라처럼 10대에서 30대까지(특목고, 외국어, 대입, 편입, 각종고시, 각종자격, 공무원시험...etc) 골고루 입시전쟁을 치루는 나라가 또 있나?

. 직장인 98% `직장인 사춘기` 겪어 / 디지털타임즈
- 직장인 사춘기에 오는 2차성징은 배가 나오는 것인가...
- 잡코리아는 참 줄기차게도 언론PR을 하는구마...


. "마우스 대신 손으로" MS 신개념 컴퓨터 / 동아TV
- 여기저기서 동영상으로 접했던 다중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가 드디어 상용화 되는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