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8.24 다큐무비 : ART & COPY
  2. 2009.04.28 SIGNS : 훈훈한 단편영화
  3. 2007.05.30 [영화] 칼리토

다큐무비 : ART & COPY

...etc 2009. 8. 24. 15:49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지난 8월 21일 미국에서 ART & COPY라는 다큐 영화가 개봉했다는데...
레전더리한 아트디렉터, 프로듀서, 카피라이터 등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아 
이 시대를 대표하는 캠페인이 어떤 영감과 아이디어에서 태동되었으며
수백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요인은 무엇인지에 대해 조명했다고 한다. 

"Just Do It", "I Love NY", "Where's the Beef?", "Got Milk", "Think Different" 
쟁쟁한 캠페인들을 이야기하는 거장들(George Lois, Mary Wells, Dan Wieden, Lee Clow, Hal Rine)의 신랄하고 통쾌한 이야기가 기대되는데...
국내에선 언제 어떻게 구해봐야 하나...

영화 공식 홈페이지 : http://artandcopyfilm.org/
선댄스 영화제/HOT DOCS 토론토 공식 초청, 아틀랜타 필름 페스티벌 다큐부문 감독상 수상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 관련 포스팅 -
 SIGNS : 훈훈한 단편영화



View On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IGNS : 훈훈한 단편영화

...etc 2009. 4. 28. 14:12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우연히 방문한 블로그에서 만난 훈훈한 단편영화...
나른한 오후 10분 정도만 투자하시면 함께 훈훈해질 수 있을듯...




via : 스폰지와 푸의 광고세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 칼리토

...etc 2007. 5. 30. 14:06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파치노와 브라이언 드 팔마 두 사람이 만들어낸 또 하나의 수작.
쓸쓸함이 가득 베어나오는 영화로 이미 93년 이래로 수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아온 작품

그런데 내가 이 영화에 대한 사전정보를 너무 많이 가지고 있었던 걸까..
아니면 새로운 것만 찾는 나의 까탈스러운 취향이 발동한 것일까...
잘만든 영화임에 틀림없고, 보는동안 이런저런 대사와 장면, 그리고 음악에 취했었음
에도 영화가 끝난 후 허전함을 감출길이 없다.

뭔가 대동맥이 각기춤을 추게 만드는 강렬한 영화를 바랬기 때문이었나?

이 영화 재벌 2세마냥 남부러울 것 없이 가질 것 다 가졌다.
사랑, 배신, 반전, 음악, 스타일, 알파치노...etc
그런데 중심! 중심이 없다.

'칼리토'는 너무 모든 걸 다 고루 가지는 바람에 정작 리쎌웨폰이 부재한 것이다.

이 영화 중심을 어디에 놓느냐에 3가지 다른 색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 이 둘의 전작 '스카페이스'처럼 주인공의 내면 세계에 포커스를 집중해
사랑과 의리에 갈등하며, 배신에 분노하는 좀 더 강렬한 영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고,
둘째, 야들야들해진 주인공의 감성을 온통 사랑에 집중시켜 좀 더 말캉해진 영화로의
(물론 그런 영화라면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의 영화가 아닐 것이다) 변신도 생각할 수
있으며
셋째, 좀 더 심리극 성격을 띈 배신과 반전, 그리고 탈출에 초점을 맞춰볼 수 있을 것이다.

애송이 축에도 못끼는 내가 이런 생각을 내놓으면 분명 돌을 맞겠지만 나의 영화 취향이
이 모양인걸 어떡하나...ㅋㅋ

아무튼 좋은영화였고,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영화의 인상적인 부분을 회상하며 끝맺으련다.


1) 친구의 배신을 암시하는 칼리토의 독백~
'나이가 들면 남들이 자기를 엿먹이려는 이유를 알게 된다
사람들 말을 믿지만 그 중 어떤 것은 거짓일 것이다. 아니면 모두 거짓이던가
그걸 즉시 알지 못할때 당신은 곤경에 처하게 된다.'

2) 함께 떠나자며 연인을 설득하는 칼리토
'꿈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아. 꿈을 잡아야돼'

3) 시작과 끝, 그 곳.
기차역 (200 Park Avenue가 적혀있던 기둥이 기억난다)
'Escape to Paradise' 포스터
그리고, 음악 'You are so beautiful'

4) 알 파치노


멋지다. 멋지다. 멋지다.

5) 숀펜


파마 풀어라~


 

별점: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