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위 사진은 얼마 전 삼성 갤럭시탭이 영국에서 집행한 London Evening Standard라는 무가지의 전면광고이다. 다른 타블렛PC ebook의 광고들과 대동소이한 크리에이티브로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려 했더니 화면에 떠있는 기사가 눈에 밟혔다.


광고에 그날의 탑기사를 그대로 쓰진 못했을터 왜 TERROR라는 단어를 쓴 자극적인 기사를 써야만 했을까? (Jet Balst가 뭔지 궁금해져 찾아보니 항공기 엔진으로 인해 발행하는 엄청난 파워의 기류느낌이더군 - Jet Blast 영상 링크) 

                       [via. 에스티마의 인터넷 이야기 'iPad 대한 사람들의 반응']


갤럭시탭이 뛰어든 타블렛PC 시장은 주요 제조업체들이 너도나도 뛰어들고 있는 가장 치열한 격전지다삼성전자는, 브랜드를 넘어 문화현상인가 싶을 정도로 수 많은 매니아를 보유한 애플도 컨텐츠 시장에서 우위를 점한 아마존도 아니란걸 스스로 너무 잘 알아 포기해버린 걸까?


아무리 합리적인 대안으로 존재하며 차츰 시장 점유율을 올려가는 '미투전략'을 지향한다 해도 소비자에겐 갤럭시 탭을 왜 사야 하는지 이유를 만들어줘야 하는데 말이다.

컨텐츠 플랫폼이나 브랜드에서 우위를 점할 수 없는 상황에서 빠른 제품출시를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스펙이었다하더라도 아이패드의 장점, 거기에 이런 것도 돼!!”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빠져있다는건 타블렛PC 시장을 리드하려는 업체에겐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아이패드와 사뭇 다른 타블렛PC도 있다 -> 교육용으로 특화된 양면화면의 Kno)



David Pogue가 답답해 할만하다
갤럭시탭은 아이패드와 많은 부분이 유사하지만 좀 더 사이즈가 작고, 영상통화가 가능하단 차별점이 있다. 이런 차별점을 장점으로 보이게 만드는 기능이나 앱은 없는 걸까? 만약 존재하지 않았다면 삼성에서 직접 기획-제작해 갤럭시탭에 디폴트로 탑재할 수는 없었을까?





물론 영상통화를 할 수 있다던가, 속 주머니에 쏙~ 넣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있는건 잘 알고 있다. 허나 그걸보며 오 이런 것도 돼?”라고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영상통화나 속 주머니에 넣는 건 스마트폰도 되고 (Wifi환경에선) Sony VAIO P도 된다. 그 기능을 활용해서 새로운 가치를 줄 수 있는 그 무엇이 +@가 되는 것이다.

500만대 이상 팔려 타블렛PC 시장의 95%이상을 점유하고 있다는 아이패드가 출시된 당시를 한 번 회상해보자. 많은 우려와 의문 속에서 탄생했지만 아이패드는 그 자체의 H/W스펙과 성능보다도 아이패드를 통해 한 단계 진화한 미디어들, 그리고 컨텐츠를 소비하는 패러다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는 기기인지가 이슈의 중심이었다단순한 새 기계가 아닌 새로운 컨텐츠 소비방식를 담는 그릇으로써 스폿라이트는 컨텐츠별/상황별 사용성과 새로운 아이패드용 앱들에게 비췄다. 덕분에 아이패드는 혁신적인 앱이 선보일 때마다 화제가 되며 아이패드에 지름신을 강림시킬 수 있었던 것이다 - 특히 WIRED의 아이패드 앱은 4.99$의 가격에도 9 6천의 다운로드를 기록. 가판판매 82천부를 훌쩍 뛰어넘으며 큰 화제가 되었다.

미투전략이라면 H/W스펙과 디자인, UI가 아닌 거시적인 전략을 쫓았으면 한다. 갤럭시 탭에서 컨텐츠를 소비하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풀며 완전히 새롭진 않지만 조금은 다른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단 이야기들로 말이다.  


삼성전자가 위에서 언급한 Kno와 같이 니치마켓을 노리는 것은 아닐터. 범용 타블렛PC시장 전체의 리더쉽을 가져가길 원하는 회사에서 만든 제품이라면 뭔가 달라야 한다. 비슷한 제품, 비슷한 광고에 자극적인 문구로 잠시 시선을 잡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와 이야기로 마음을 사로잡아야 할 것이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 재미있는 글인데 댓글이 없네요 이런...

    "미투전략이라면 H/W스펙과 디자인, UI가 아닌 거시적인 전략을 쫓았으면 한다. 갤럭시 탭에서 컨텐츠를 소비하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를 풀며 완전히 새롭진 않지만 조금은 다른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단 이야기들로 말이다."

    공감합니다. 급하게 출시하는데 바빠 거시적인 전략까지 신경 쓸 여유는... 아마 없는게지요;

    2010.12.20 02:03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Whitewnd님 오랜만입니다 ^^
      요샌 블로그보단 트위터로 맨션을 많이주시더라구요.
      원문이 있는 곳으로 토론과 생각의 흔적들이 일원화되면 좋겠으나...욕심이겟죠? ㅋ

      2010.12.20 20:30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KT 디지에코에 올라온 '리서치결과로 예상하는 한국에서의 아이패드 경쟁구도'를 읽고 몇 가지 드는 생각이 있어 끄적여 본다.


먼저 본 보고서의 주요내용은 아래와 같은데...
디지털기기(핸드폰, MP3P, PMP, 전자사전 등)는 모두 기능이 유사하지만 사용자의 구매목적에 따라 쓰임새가 완전히 달라진다. 아이패드는 넷북보다는 전자책(e-book)단말기의 효용성과 닮아있는데 본 시장은 아직 개화기에 있으며 전자책 단말기는 비교적 명확한 시장을 목적으로 하고있는 반면 아이패드는 소비자들의 '새로운 필요'를 만들어 영역을 확대해 나가는 것이 관건일듯.

전반적인 내용엔 굉장히 공감하는 바이고,
아이패드란 제품이 노려야할 가장 매력적인 타깃이 어딜지부터 생각해보았는데...


아이패드의 기능적 효용은 많은 책을 휴대해야 하는 소비자층에 매력적 

아직도 수 많은 책을 챙겨다녀야하며 이제는 책 뿐만 아니라 양질의 정보(특히 멀티미디어)가 가득한 인터넷을 활용하는 것이 중요한(공부뿐만 아니라 커뮤니케이션 및 엔터테인먼트에 잇어서도 중심적인 역할), 그리고 아이패드의 가장 강점인 과시적 가치에 가장 빠른 반응을 보일 소비자층은 10대 후반~20대 중반의 고등학생에서 대학생 소비자층 되겠다.

하지만 이들의 경우 아이패드의 부담스러운 가격(지속 소비가 필요한 다양한 컨텐츠 비용 포함)을 감당할 능력이 없다. 그렇다면 그들의 부모님을 설득할 수 있어야 하는데 요새 고등학생들의 부모님이 얼마나 똑똑한 사람들인가... 전자책단말기를 사줄지언정 아이패드는 어불성설이다. (물론 동영상 강의가 중요한 한국에선 전자책단말기도 매력이 감소함)

그렇다면 남은 것은 대학생층인데...
이들에게 기능적으로 효용가지가 있는 것은 휴대성뿐만 아니라 타이핑이 용이한 넷북일 것이다.
위 글에서도 나왔듯 아이패드는 넷북의 대체제가 아닌 보완제로써 자리할 가능성이 높은데.
책과 다양한 자료들을 검색하고 읽기만을 위해 아이패드라는 디지털기기를 추가로 구매하기엔 70만원~100만원 가량의 가격은 너무 비싸다.



결국 아이패드의 실질사용자는 30대 이상 직장인 중심일 것

아이패드는 과시적인 목적을 충족하기 위해 이 정도의 돈을 쓸 수 있으며 실제로 책을 많이 휴대하는 30대~40대 직장인층(IT기기의 특성상 남성이 주도할듯)이 아이패드의 도입초기 주사용자가 될 것이 명백하다. 아이패드는 대중교통 이용중엔 전혀 개인적이지 않은 정보소비 행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단점인데....과시적인 충족이 그 단점을 매워줄 수 잇다면 남은 문제는 아이패드가 해외에서 얼마나 인기를 끄는가가 가장 큰 관건이다.

그 이유는 아이패드 역시 국내출시는 시일이 걸릴 것(물론 아이폰과 달리 무조건 1년 내에 출시될 듯)이기에 해외에서 아이패드가 선전할 경우 많은 미디어와 컨텐츠 업체들이 매력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준비하여 국내유저들이 즐길만한 초기환경이 조성될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소비자들의 기대심리도 더 커질 것이고 말이다.


가장 기대되는 아이패드 애플리케이션은 하이브리드 컨텐츠

'기존 컨텐츠를 충분히 디지털라이즈 해놓느냐'와 '디바이스에 맞게 매력적으로 리터칭 해내느냐'가 초기 '30대~40대 남성의 볼꺼리'가 핵심이 될 아이패드에서는 성공요건으로 보이는데...

두 번째 이야기한 디바이스에 적합하게 리터칭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기대가 크다. 
여러차례 소개된 펭귄북스와 마블코믹스의 애플리케이션 뿐만 아니라. 






얼마 전 세스고딘의 책과 인터뷰 영상을 엮어 아이폰 우료 앱으로 퍼블리싱하기도 했던 vook(video + book)과 같은 사업자들의 모델도 기대된다. 특히 최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페이퍼미디어들에게 가장 적합한 모델이 아닌가 생각하는데 예전에 썼던 위기의 페이퍼 미디어 '프랑스 요리'에게 배워라란 글에서 오프라인에선 <전문화, 고급화, 최적화> 온라인에선 <대중화, 다변화>를 요구했었는데 '모바일에선 복합화(Hybrid), 최적화(Customized)'를 추가해야 겠다.





예를들어 '유니타스 브랜드' 한 권에도 수십명의 전문가들의 인터뷰 내용이 실려있는데
그들의 생생한 육성과 표정과 제스쳐를 함께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UCLA 대학 심리학과 앨버트 멜러비안 교수는 인간의 커뮤니케이션 효과에 영향을 미치는 세가지 요소가 말하는 내용 7%, 말하는 방법 38%, 말하는 모습 55% 이라고 했다)

물론 SI(sports illustrated)의 비키니걸 촬영 비디오 등과 같이 이미 검증된 컨텐츠의 경우 모바일을 통해 개인화되면서 성인 남성들에게 더더욱 매력을 가지게 될 것이고 말이다. 흠... 

  Read it, Watch it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