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전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8.30 갤럭시S는 부장님들을 '인셉션' 할 수 있을까? (11)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시장의 
성장을 촉진하는 법인폰 시장

현재 스마트폰 전체 시장파이에 대한 데이터들을 살펴보면 대략 안드로이드폰 130만, 아이폰 90만, 윈도우폰 80만 정도가 되는듯. (물론 아이폰4 예약자가 20만에 육박하니 아이폰도 금새 100만을 돌파예정) 그런데 내가 가장 재미있게 보고있는 파이는 그 중에서 SK그룹사들에 쫙~ 깔린 갤럭시S의 사례처럼, 법인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부분이다.

약 30만 정도로 예측되는 이 시장이 재미있는 이유는... 
쉽사리 스마트폰으로 스위칭하기 힘든 아날로그 마인드의 40대 이상의 직장인, 그리고 기계치라 불리우는 Late Majority(후기 다수수용자)들을 한방에 스마트폰 유저로 바꿔주기 때문이다. 

회사 전체, 혹은 부서 전체가 동일기종으로 바꾸게 될 경우 주변에 조력자들이 드글드글하여 어렵지 않게 사용법을 전수받을 수 있으며("어이~정대리 잠깐 와서 이것 좀 알려주게")
이렇게 익힌 스마트폰의 편리함은 본인을 스마트폰 유저로 안착시킬뿐만 아니라 비슷한 주변집단에 바이러스를 퍼뜨리게 되는것. 

생각해보라 뉴스에서 밤낮으로 스마트폰 세상이라 외쳐대봤자 스쳐지나가는 유행이라 치부하며 귀를 막았던 A사의 김부장, 자기보다 한 수 아래라 생각하는 친구녀석들이 모임에 스마트폰을 잔뜩 들고나와 신기한 어플들을 서로 자랑해댄다면??


법인폰 '갤럭시S'는 부장님들을 Lock-in 할 수 있을까?

브랜드는 차별화된 기능/편익을 제공함으로써 시장에 정착하고,
품질을 넘어 품격과 선망을 받게될때 하나의 상징으로써 시장에 견고하게 자리하게된다.

위에서 언급한 법인폰 시장의 중심은 현재 '갤럭시S'다. 즉 쉽사리 브랜드 스위칭을 하지 않는 습성을 가진 보수적인 사용자들의 첫번째 폰으로써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것인데...갤럭시S가 사용자를 락인하고, 그들 세계에서 스마트폰 대표로 바이럴되기엔 2가지 부족함이 있다.

:: 스마트폰 시장은 하드웨어 스펙이 메이저 이슈가 아니다 
갤럭시S의 최대강점은 뛰어난 하드웨어 스펙이다. 특히 디스플레이에 강점이 있는데 DMB 헤비유저와 PMP 시장엔 영향을 미칠 수 있어도 다양한 어플, 직관적인 UI(User Interface), 새로운 UX(User Experience) 등 스마트폰의 주요 특징에선 아이폰의 전략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기에 스마트폰으로써 '다름'을 보여주지 못했다.
 
:: 갤럭시S의 아이덴티티 분산이 아쉽다
갤럭시S의 최근 광고는 음성검색과 슈퍼아몰레드를 이야기하는데 서비스의 속성과 폰의 기능적 특성 중 한쪽에 집중하는건 어땠을가 생각한다. 멀티미디어 디바이스로 확실히 어필하거나 스마트폰으로써의 갤럭시S의 얘기를 끈기있게 하거나 말이다.
게다가 갤럭시S의 마케팅엔 '삼성전자 > 애니콜 > 스마트폰(안드로이드) > 갤럭시S' 이렇게 다양한 아이덴티티들이 한꺼번에 녹아있다. 물론 글로벌하게 사용되고 있는 '애니콜'이란 브랜드를 포기할 수 없고, '아이폰'과 구분되는 '안드로이드'란 카테고리를 포기할 수 없다는건 알지만 새로운 것이 어려운 사용자들은 분산된 아이덴티티 요소에 혼동할 수 있을 것이다.  

                                 via. 모바일웹 중심의 국내 스마트폰 이용행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스마트폰 브랜드는 어떨까?
위 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폰 선택 시 가장 즁요한 요소는 '하드웨어 > 가격 > 어플 > 브랜드 > 디자인'순 이다. 당분간 브랜드, 디자인, 어플에 있어선 아이폰을 이기긴 어렵다고 전제한다면 가장 중요한 항목은 하드웨어일텐데....

하드웨어는 부문별 비교우위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들에 맞게 분명히 구분되는 것이 필요하다. 멀티터치, 중력센서가 그러했듯 스마트폰에 적합한 새로운 기술(동작인식, 증강현실 등)을 적용해 타깃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아직은 시기상조이겠지만 삼성전자가 ('바다'와 같은 자체 플랫폼으로) 좀 더 세분화된, 그리고 타깃층에 새로운 경험을 주는 스마트폰을 출시한다면 별개의 브랜드를 사용하는 것을 강추한다. 블랙베리가 그러하듯 '삼성전자'의 '00폰'하면 기능은 유사해도 조금은 다른 사용자와 쓰임새를 떠올릴 수 있도록 브랜드를 키워나갔으면 한다.

몇 년 전까지 세계를 호령하던 국내 단말기 제조사들이 애플의 워너비, 구글의 들러리가 아닌 그들만의 스마트폰 브랜드를 창출해내길 몹시 기다린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rry Picker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어플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이미 쓸만한 어플은 다 나와 있는 상태에서 큰 차이는 없다고 보면

    하드웨어 스펙때문에 사는 분들도 무시 못합니다.

    2010.08.30 13:58
    • Gomting  수정/삭제

      말씀 감사합니다.
      물론 스펙면에서 우월함이 구매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이 크지만 결국 시장을 장악하는건 기능 자체보다는 인식과 문화적 요인에 의한 것이 큽니다. 새로운 판을 짜고 대표 브랜드로써 인식을 선점한다는 것은 결국 시장이 누구를 중심으로 돌아갈지를 결정하는 것으로 주도권을 쥐지 못한다면 미투전략을 지속할 수 밖에 없겠습니다.

      2010.09.02 22:23 신고
  2. 체리피커님께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론 그것도 그런데요. 스마트폰은 어플뿐 아니라 OS가 생명아닙니까. 디자인과 OS 제작능력이 전무하니 답답한 거지요. 아이TV도 99달러 파격가로 나올예정에 지메일로 무료통화가 해외에서 되는마당에 말입니다. 전화, PC, TV, 가전을 하나로 묶는 N-스크린전략이 무서운거지요. 기계만 만들어 파는건 부가가치가 없어요. 그런시대는 이제 아닙니다.

    2010.08.30 14:39
    • Gomting  수정/삭제

      말씀처럼 PC가 그러했듯 폰에서도 하드웨어만큼 소프트웨어가 중요한 시대가 되어가고 있죠. MS가 PC를 점유하며 십수년의 영화를 누렸듯 스마트폰에서의 주도권을 누가 쥐느냐가 굉장한 관건이겠습니다

      2010.09.02 22:25 신고
  3. dicte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콜이란 브랜드는 한국과 중국에서만 사용합니다. 그 외 지역에서는 samsung mobile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왜 사용하지 않냐면 .. 콩글리시에 촌스럽다 이거죠. 중국에서 현재 사용하지 않는다면 국내 전용입니다. 전혀 글로벌한 브랜드가 아닙니다.

    2010.09.01 00:25
    • Gomting  수정/삭제

      몰랐던 정보 감사합니다.
      '통용'이란 표현을 '사용'으로 수정했습니다.

      2010.09.02 22:28 신고
    • mdf9609  수정/삭제

      Anycall에서 any가 영미문화권에서는 부정적인 의미로 작용하기때문에 anycall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2010.09.30 10:52
  4. Market~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돈을 내고..


    아이폰을 쓴다는거 : 적어도 다른사람보다 손해보고 있지 않다는 확신이 든다는거

    뉴요커의 라이프스타일이나 나의 라이프스타일이나 별반 다를거 없다는
    믿음이 생기게 하는거...

    그리고 나의 수준이 글로벌화 되어가고 있다는 믿음이 생기는거..


    갤럭시를 쓴다는거 : 최고의 스마트폰이라 생각해도 아이폰에 비해 늘 뭔가 손해보고 있다는
    생각과 열등의식이 나도모르는사이에 존재한다는거..

    미국, 유럽에서 잘나간다는 기사를 스스로 찾아 읽으며
    갤럭시를 뉴욕커도 쓴다는 기사에 안도의 미소를 짓는거...

    내 수준이 글로벌화 되어있다는 걸 증명하기위해 억지로
    설정언어를 "English"로 바꿔 사용한다는거...


    이게 두 제품의 차이가 아닐까 싶네요^^

    그리고 이러한 느낌의 차이를 만든건 역시...애플이라는 브랜드와...세계의 애플 유져들~~

    이건 하루아침에 만들어 지는게 아닌데..

    자꾸 하루아침에 만들려는 욕심을 부리니...그걸보는 우리로써 마음이 아플뿐이네요...ㅠㅠ

    2010.09.01 10:43
    • Gomting  수정/삭제

      그럼에도 불구하고 갤럭시S의 국내 판매량이 아이폰을 넘어섰습니다. 이 정도면 그들의 마케팅+영업 능력을 인정해줘야 하는듯 합니다. 제품만이 기업의 경쟁력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2010.09.02 22:30 신고
  5. GueyEo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폰...이는 우리의 생활에 분명 큰 변화를 주고 있네요..공상과학영화에나오는 일들이 모두 현실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지금의 스마트폰은 50~60년후의 인류의 라이프 스타일을 바꾼 최고의 발명품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듭니다.
    앱과 AR을 이용하여 내가 직접 이동하지 않고 모든 생활이 가능해 질 수도 있을것 같네요. 정말 스파트폰 시장에서 나의 분신(아바타)이 존재하는 새로운 세상이 펼처질수도 있겠네요..

    2010.09.08 19:27
    • Gomting  수정/삭제

      GueyEong님 반갑습니다.
      말씀하신데로 지금은 어색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머지않아 생활의 일부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스마트폰은 웨어러블 컴퓨터의 시초격이 될 것 같단 생각도 듭니다.^^

      2010.09.12 00:26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