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생수 시장의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는 에비앙은 꾸준히 브랜드의 유니크니함을 환기시키고, 선도적인 그들의 포지션을 유지하기 위해 패키지를 가만두질 않는다. ㅋ

가장 대표적으로 저명한 디자이너들과의 콜레보레이션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는데...
그 대표작들을 소개해보면...먼저 Christian Lacroix과 작업한 2008년의 Limited Edition




가격은 한 병에 13.95 USD니까 17,000원 정도인건가...끄억~




박스마저 간지가 줄줄~~




그리고 얼마 전 선보인 장 폴 고띠에(Jean Paul Gaultier)와 함께한 2009년 Limited Edition
크리스탈로 제작된 본 리미티드 에디션 역시 가격은 13.95 USD




장폴고띠에의 작품은 일반 판매용도 있다. 

리미티드 에디션들은 에비앙 온라인샵( http://www.shopevian.com/)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콜레보 작품 이외에도 몇가지 에디션을 더 만날 수 있다.


 콜레보레이션의 목적? 

다양한 브랜드들이 타 분야의 디자이너/브랜드들과 협업하여 콜레보레이션을 선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자신의 브랜드가 갖지 못한 유전자, 즉 새로운 속성을 빠르게 이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에서 언급했던 루이뷔통을 예로들어보면...
갈색 바탕에 특유의 패턴을 담은 보수적인고 무거운 느낌의 루이뷔통은 일본의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아니메의 느낌과 일본화의 전통기법이 혼재하는 독특한 스타일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를 만나 화려하면서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하였으며 이는 일본인들에겐 친숙함을 서양인들에겐 키치한 매력을 선사하며 큰 성공을 거두었었다.

정리하면 루이뷔통은 전통의 명품 브랜드가 가질 수 없던 키치한 감각을 콜레보레이션을 통해 큰 진통없이 이식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물론 이런 크로스오버를 성공적으로 완성하는 것은 무척 어려운 작업이며
어설픈 콜레보레이션은 자칫 브랜드 본연의 정체성마저 해치는 독이 될 수 있다.
특히 판촉과 이슈 메이킹을 위한 단발성 콜레보레이션은 들어가는 노력에 비해 미미한 효과로 조용히 막을 내리는 경우도 많기에... 

오랜시간 동안 각인되어진 브랜드의 핵심가치만이 재해석도 가능함을 항상 유념해야 하겠다. 
 

마케팅에 관심이 있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쿵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글이 많습니다.
    콜레보레이션의 목적 잘 읽고 갑니다. ^^

    2009.08.26 17:18
  2.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포스팅해 가도 될까요?네이버 블로그에요~^^
    http://blog.naver.com/trigunfive
    출처는 명확히 밝혔습니다. 먼저 허락을 구하지 않고 포스팅해가서 죄송해요.원치 않으시면 삭제 하겠습니다.^^

    2009.08.26 21:00
    • Gomting  수정/삭제

      炫님 반갑습니다.
      출처를 밝히시면 얼마든지 퍼가셔도 된답니다.
      (물론 링크해주시는게 더 좋긴 하지만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자주 들러주세요.

      2009.08.27 14:27 신고
  3. joogunk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에비앙은 물을 팔기보다 병(디자인)을 파는 회사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8.27 05:55
    • Gomting  수정/삭제

      joogunking님 오랫만에 댓글 남겨주셨네요.
      말씀하신 비유가 아주 적절한 것 같습니다.^^

      2009.08.27 14:30 신고
  4. 단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전형적인 방법으로 마케팅을 하려는 군요...

    걍, 씨원하고 값싸고 양질의 식수를 제공하는 데에만 전념해 달라는 말만 그저 이 소인은 간청 드리옵니다~...

    저 회사 물은 왜 그리 비싼지 원...넘들 비싼거 15바트 할때 쟤네들 물은 맥주 한 캔 보다도 비싼 70바트 이니...헐...생수 회사여 리커 회사여?...

    2009.08.28 15:59
    • Gomting  수정/삭제

      단군님 안녕하세요.
      물론 선택은 소비자에게 있고, 저런 에비앙에도 가치를 느껴 구매하는 사람들이 있겠죠?

      2009.08.28 16:30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 포스팅에서 상세히 언급했던 루이뷔통(Louis Vuitton)의 히트상품인 무라카미라인의 재미있는 QR코드(Quick Response Code)를 발견~!



원래 QR코드는 위와 같이 생긴 2차원 바코드로, 핸드폰의 카메라로 인식하여 바로 모바일 웹페이지에 접속할 수 있게 한다. 모바일 웹이 활성화된 일본에선 각종 제품 패키지, 인쇄광고, 정보사인 등 굉장히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데.... (국내에서도 KTF가 한때 열심히 밀었엇지만 활성화되지 못함) 



루이뷔통 무라카미라인의 QR코드는 이렇다. ㅋ
이게 진짜 작동할지는 의문이지만... 특유의 패턴과 무라카미 라인에 사용된 저 팬더같은 녀석과 컬러(참고 영상)를 활용한 창의적인 형태이다.

무라카미 라인인것 까진 알아채기 힘들겠으나 특유의 패턴덕에 루이뷔통의 QR코드란 것은 대다수의 타깃유저가 인식할 수 있을 것이고 별 카피가 없어도 궁금함에 한번씩 접속할법 하다.
통념을 깸으로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화한 좋은 사례...

또한 QR코드는 비상업적인 용도의 인상적인 메시지 전달을 위한 방식으로 활용되기도 하는데..  
아래는 Kakariri라는 호주 아티스트의 “QRacks in the Land”란 작품되겠다.



대형 니트를 짜서 QR코드를 만들었고,



핸드폰으로 인식할 경우 위와 같은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We live, craft and play on Aboriginal land

흠...이주민들의 나라가 된 호주에 대해 이야기하는 듯 한데 배경지식이 부족해 의도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겠구먼....(아시는 분은 제보를...)

암튼 직접 말하는 것 보다 QR코드란 매개를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커뮤니케이션 함으로써 메시지에 '인상을 강화'하는 효과를 줄 수 있는 것.


덧. 이로써 루이뷔통 언급 포스팅만 4번째... 누가보면 된장남인줄 알겠다...ㅡㅡ;


- 관련 포스팅 -
70이 넘어도 섹시할 수 있을까? by Louis Vuitton Campaign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
명품브랜드 롤리팝(막대사탕)
BMW의 Z4 런칭 캠페인
스트릿 아트 : Joshua Allen Harris
PUMA의 참신한 크리에이티브 : LIF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obe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낯선데 재밌네요..ㅋ
    일본에 갔을때 많이 본 것 같아요..

    2009.04.28 11:01
    • Gomting  수정/삭제

      kobe님 반갑습니다.
      일본에선 각종 제품 패키지와 광고물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QR코드인데요. 모바일 인터넷을 통해 인터넷이 대중화된 일본이었기에 QR코드도 타국보다 쉽게 범용화될 수 있었다고 하더군요...

      2009.04.28 14:17 신고
  2. 오타쟁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 살고 있는 유저입니다.. 의외로 루이비통 팬더 폰으로 읽으니 읽히는군요..
    타카시 무라카미 라고 쓰읜 일본 루이비통 홈페이지 주소가 읽힙니다..^^

    아래쪽에 있는 영어구문도 잘 읽히네요..^^
    형태만으로 읽히는건가 하는 의문이 드네요... 재질 상관없이 말이죠..

    2009.06.02 15:20
    • Gomting  수정/삭제

      오타쟁이님 테스트 감사합니다.^^
      호오~ 니트로 짠 천은 흰 부분과 검은 부분의 경계가 모호한 부분도 꽤 많은데 잘 읽히는 것을 보니 면적보다는 검정부분의 높이와 폭을 주로 인식하나 보군요..
      모바일 웹이 일상화되면 마케팅적으로 무척 쓰임새가 많은 것이 QR코드인데... 아직 한국에선 먼 얘기네요.

      2009.06.03 08:51 신고
  3. 머리아픈트렌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 넘 잘봤어요~~.. 아주 유용한 정보라, 머리에 쏘옥 잘 드러오네요. 감사^^

    2009.08.14 15:21
  4. 보라도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드폰 기능중에 바코드를 읽는 기능이 있는데 그것을 활용한 예 같네요

    2009.08.23 20:12
    • Gomting  수정/삭제

      저 녀석은 'QR코드'라 불리우는 2차원 바코드인데요. 국내에서도 모바일 인터넷이 개화한다면 너무나 매력적인 마케팅 도구로 활용될 것 같습니다.
      보라도리님 댓글 감사드리구요. 자주 들러주세요. ^^

      2009.08.23 21:53 신고
  5. 냥냥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도 QR코드 생성하는곳이 있네요 ^^
    http://www.scany.net 이라는곳인데 아이폰, 안드로이드폰용 QR코드 리더 어플도 만들었습니다. 여기서 QR코드 생성도 가능하네요

    2010.03.19 11:53
    • Gomting  수정/삭제

      냥냥이님 반갑습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와 함께 QR코드가 조금씩 눈에 띄고있는듯 합니다. 얼마 전부턴 지하철 개찰구에도 있더군요.

      2010.03.19 15:33 신고
  6. QRholic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이비통의 디자인QR코드를 QRDic 아이폰 어플로 읽었더니 http://lvmonogram.jp/store라는 모바일쇼핑몰로 연결되네요. 안드로이드용은 없지만 이 어플이 QR코드를 읽는 기능에선 제일 앞선듯..

    2010.08.24 02:01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상업 브랜드와 아트의 collaboration은 최근 개성과 personalization에 열광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한 하나의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는데 개인적인 공부차, 사례 정리차 주욱~ 서술해보련다.


1. 루이뷔통(Loius Vuitton)의 무라카미 라인




아티스트와 상업 디자인 브랜드 결합으로 성공한 사례로
루이뷔통(Loius Vuitton)과 일본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가 공동 제작한 무라카미 라인이 있는데, LV의 고전적 스타일과 팝아트의 어색할 수 있는 만남이 독특한 시너지를 만들어 높은 판매고를 기록해냈으며 제품만큼 독특한 캠페인도 엄청난 화제가 되었다. 

갈색 바탕에 특유의 패턴을 담은 보수적인고 무거운 느낌의 루이뷔통은
일본의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아니메의 느낌과 일본화의 전통기법이 혼재하는 독특한 스타일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를 만나 화려하면서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하였으며
이는 일본인들에겐 친숙함을 서양인들에겐 키치한 매력을 선사하며 큰 성공을 거두었다.
 




위 캠페인 영상은 그와 '시간을 달리는 소녀'를 연출한 호소다 마모루의 공동 연출과 시부야케 음악의 왕 FPM(Fantastic Plastic Machine)의 몽환적인 사운드를 결합하여 독특한 스타일을 보여주었고 LV란 '전통'과 '장인'의 브랜드가 일본 아니메를 만나 완전히 새로운 느낌으로 재해석 되었다. (난 팬더가 소녀를 덥썩 잡아 먹고 그냥 끝나는줄 알았다)



 
참고로 (물론 캠페인 전에도 유명했지만) 무라카미 다카시는 본 프로젝트 이후 힙합 슈퍼스타 칸예웨스트(Kanye West)의 앨범 자켓 디자인을 비롯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다양한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2008년엔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는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발돋음하였다.



2. 나이키 덩크(Nike Dunk)의 프로모션

                                  <이미지 출처 : 나이키 덩크 블로그>
 
나이키는 아트와의 느슨한 결합을 마케팅툴로서 사용하였는데...
50가지 컬러로 출시된 나이키 덩크(NIKE Dunk)를 매장이 아닌 미술 전시회가 벌어지는 갤러리를 통해 프로모션했다. 여러 현대 미술가와 그래피티 아티스트, 비쥬얼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스타일로 나이키 신발 제품을 재해석해서 선보였으나...
상업적인 메시지를 위한 강렬함도 부족, 예술작품으로서의 유니크함도 부족 어중간한 프로모션이 되어버린듯.

오히려 예술작품을 통해 나이키 덩크라는 Product이 어필되기 보단 일반 대중들이 나이키란 브랜드를 통해 아직까진 낮설고 어렵기만 했던 현대/pop 미술을 접할 기회를 만들어준 듯 하다. 
 


3. MINI의 런칭 3주년 프로모션



BMW MINI는 한국 런칭 3주년을 기념해 파인 아트 + 상업 디자인 프로젝트를 열었었는데,
특이하게도 자동차와 관련된 프로젝트가 아닌, '가방' 제작이었다. 

한국의 파인 아티스트인 정재호를 비롯 다섯명의 디자이너를 통해 세상에 하나뿐인 "art bag" 을 선보이고, 전시 후 옥션을 통해 수익금을 기부하는 프로세스의 본 프로모션은 MINI가 단순히 자동차에 머무르는것이 아니라 새로운 city lifestyle을 제시하는 하나의 코드로 거듭나기 위한 의도였던 것으로 알고있는데...

열정적인 매니아층을 가진 MINI이기에 소수 코어타깃을 목표로 하는 이런 마케팅이 가능하지 않았겠나 생각하지만 아무래도 제품과의 연관성을 고려한다면 조금 아쉬움이 남는 사례 되겠다.  (물론 요즘같은 상황에는 꿈도 못꾸겠지만...) 
아래 링크에서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MINI ART BAG PROJECT 2008


쓰다보니 글이 너무 길어지는 듯 하여 본 포스팅은 이쯤에서 정리하고 2편에서 이야기를 좀 더 풀어보련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Brand] - Brand Obama : Flexible Brand의 레전드가 될듯
[Brand] - Nutricia : Schiphol Babycare Lounge
[Brand] - Nokia : Silence Boot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포스팅이로군요..제가 너무나 좋아했던 영화 제목이 블로그 타이틀이라니..반가운데요 ^^

    2009.03.09 08:52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ㅎㅎ 그러시다니 더욱 반갑네요.
      방문 감사드리고 잣은 교류있었으면 합니다.^^

      2009.03.09 14:39 신고
  2. Mr.Met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자인이 좋으면 브랜드가 달리 보이는것 같아요.
    확실히 21세기는 디자인의 시대인듯 합니다 *_*

    2009.03.09 13:10
    • Gomting  수정/삭제

      Mr.Met님 자주뵈니 더 반갑습니다.
      루이뷔통이란 브랜드였기에 저런 디자인이 어필할 수 있었을 수도 있구요. 디자인이 뛰어났기에 루이뷔통임에도 저런 제품이 사랑받을 수 있었을 것도 같구요..^^
      디자인과 브랜드, 마케팅은 뗄 수 없는 톱니바퀴랄까요...(아..비유 진부하다)

      2009.03.09 14:44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