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최근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마케팅 사례가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는데
오늘 발견한 아디다스 오리지널 사례가 최고인듯.
제품과 증강현실, 그리고 게임까지 결합된 것으로 본전을 뽑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나
아이다스를 사랑하는 로열티 높은 고객들에겐 제대로 사랑받을 수 있겠다.  



아디다스와 스타워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씩은 해보고 싶을듯.
꼭 해당 신발을 사지 않더라도 신발에 표시된 것과 동일한 코드를 나눠주어 동일한 증강현실을 체험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트랜스포머로 변신해보기 : We Are Autobots
 BMW의 Z4 런칭 캠페인
 리마커블 발렌타인 데이 마케팅
 AR기술을 활용한 LEGO의 체험마케팅 : LEGO Digital Box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델이 잘생겼네요

    근데 저거 많이 신어서 더러워지면...저게임도 못하겠군요 ㅡ.,ㅡ
    체육관에서만 신으면 몰라도요.

    어라 근데...얼마 전에 RSS 구독자 500명인가 넘었던거 같은에 어느새 1000명이 넘었네요. 축하드립니다 ^^!

    2010.02.19 02:21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옷 역시 저랑 시선이 가는 곳이 틀리시군요.
      Whitewnd님 스타일...흠...알겠습니다. ^^

      항상 들러주시고 격려의 말씀 남겨주시어 얼마나 힘이되는지 모릅니다. 덕분입니다. Whitewnd님 감사합니다.

      2010.02.20 12:30 신고

패션 매장을 몽땅 뒤집어 놓다

Idea Virus 2009. 11. 19. 14:29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시내를 거닐다보면 느닷없이 만날 수 있는 몇몇 술집과 중국집들이 거꾸로 달아놓은 간판들...
잠재고객은 간판이 뒤집어 졌다는 사실에만 반응하며 해당 음식점에는 좀처럼 관심갖질 않는데요.

 


글로벌 패션 브랜드 GAP이 이런 얕은 수를 쓰다니....라고 생각했는데...




매장 내부의 디스플레이도 몽땅~




제품을 담아주는 쇼핑백도 거꾸로~




심지어 매장 앞의 핫도그 수레, 자동차들까지....
제대로 뒤집어 놓았습니다.


GAP은 SPRIZE라는 보상 캠페인을 캐나다에서 시범적으로 시작하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제대로 사로잡기 위해 이런 제대로된 해프닝을 벌였는데요. (SPRIZE : 최근 구입한 제품이 세일로 인해 저렴하게 팔릴경우. 해당 차익을 보상해주는 프로그램)

밴쿠버의 GAP매장을 뒤집고 이곳에서 해당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시작하였습니다. 물론 미디어와의 인터뷰 등도 이곳에서 진행하였구요.

제품이 혁신적이지 않을경우 혹은 무형의 서비스로 시각적으로 임팩트를 주길 원할때 이와 같이 마케팅을 위한 제작물 자체를 리마커블하게 만듬으로써 주목도를 확보하는 전략되겠습니다.

할꺼면 아주 제대로 하는 크리에이티브가 즐겁군요. ^^



에지(Edge)있는 아이디어를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 관련 포스팅 -

 [Idea Virus] - 발길을 이끄는(?) 강렬한 사인
 [Idea Virus] - 리마커블 패키지 2종 : 마네키네코 등
 [Idea Virus] - 소비자의 발 밑을 공략하라
 [Idea Virus] - 날아다니는 초소형 배너의 비밀
 [Marketing/Other Media] - 귀여운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세요
 [Idea Virus] - 건강한 음식을 포장하는 방법
 [Idea Virus] - 머리카락이 간절히 원하는 샴푸
 [Marketing/Brand] - 뉴욕에서 만나는 심볼릭 마케팅의 진수
 [Marketing/Campaign] - 도시 한가운데 등장한 거대한 암세포

View On재미있게 보셨다면 추천해주세요. 더 많은 분들이 볼 수 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꾸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멀미난다... 욱

    2009.11.19 15:31
  2. 소이나는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력을 잠시 착각되게 하는 순간이네요 ^^
    자동차가 뒤집힌건 좀 ㄷㄷㄷ 인데요 ^^;;
    거꾸로라는 작은 발상으로 큰 시선의 집중이 될 수 있겠네요

    2009.11.19 23:39 신고
  3.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과감한 발상을 실천할 수 있는 회사도 참 대단한것 같습니다
    기획해 끌고간 사람도 대단하고 믿고 승인해준 상급자도 대단하고....
    GAP 이라는 회사를 다시보게 되었네요 ~!

    근데 일단 저는 저렇게 다 뒤집혀있으면 정신사나와서 좀 ㅡ.,ㅡ

    2009.11.20 20:08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Whitewnd님 반갑습니다.
      말씀하신데로 실전에선 저런 기획을 승인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담당자의 재량이 정말 중요하겠습니다. ^^

      실제로 가보면 보기보다 색다른 체험이 될 것 같네요.

      2009.11.22 19:13 신고
  4. 티아이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품이 확실하지 않을 경우!! 군요... 이런 마케팅을 쓰는 걸 보면 '눈을 즐기되 제품은 구매하지 않아야'겠는걸요? ㅎㅎ

    2009.11.23 12:04
    • Gomting  수정/삭제

      티아이피님 안녕하세요.
      제품이 혁신적이지 않을때죠. 좋긴하더라도 유니크하지 않아 이야기할 꺼리가 그리 많지 않을때 이와같은 마케팅을 전개합니다. ^^

      2009.11.23 21:22 신고
  5. 화섭  수정/삭제  댓글쓰기

    밴쿠버 다운타운이네요 이때 밖만보고도 정말놀랐는데 안에도 대부분 뒤집혀있었죠 ^^ 좋은포스팅 감사합니다

    2010.03.10 08:36

U2 블랙베리 모바일 앨범 공개!

Marketing/New Media 2009. 9. 22. 12:27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일전에 블랙베리(Blackberry), U2와 함께 아이폰을 공격하다.란 포스팅에서 소개했었던 U2의 블랙베리 미니앨범이 공개되었다.
-> 다운받기


과거 북미 스마트폰 시장의 최강자였던 RIM(Research In Motion)의 블랙베리가 아이폰에 빼앗긴 왕좌를 되찾기 위해 과거 아이팟의 얼굴이었던 U2를 전면에 내새우고 그들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어필하기 위한 마케팅으로... 이전 포스팅에서 아래와 같은 코멘트를 했었다.

  경쟁사의 모델이었음을 떠나 영미권 음악계에 워낙 큰 영향력을 가진 U2와의 조합으로
  소비자에게 "블랙베리로 음악도 들을만해!"라는 인식을 제대로 심어줄 수 있다면
  스마트폰 전쟁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을 듯 한데...

  북미 화이트컬러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던 블랙베리란 브랜드가 일반 대중의 사랑을 받는
  매력적인 멀티미디어 디바이스로써 리포지셔닝하는 것은 오히려 기존 브랜드의 강점을 흔드는
  리스크가 존재하고... 특히 디자인 컨셉의 변화없이 기존의 블랙컬러에 키패드를 유지하면서
  아이폰의 대중성을 확보한다는 것이 마케팅의 힘만으론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론 RIM에서 블랙베리의 서브브랜드를 런칭하던 스페셜 에디션으로 런칭하던
  기존에 전문적이었고 어려워보이던 블랙베리 디바이스의 Look & Feel로 부터
  환골탈태하여 싸움에 임했으면 하는 바램
이다. 

  강력한 경쟁자가 있어야 소비자는 즐거워지는 것!
  얼마전 기사를 보니 세계 주요 핸드폰 제조사 중 애플의 순익이 압도적으로 높던데
  블랙베리의 선전으로 보다 착한 가격의 스마트폰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 나는 마케팅은 어찌되었건 U2의 신보를 듣고싶은데...
블랙베리 사용자가 아닌지라 음악을 어디서 구해야 할지 걱정이다...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U2면 쎈데요? U2로 인해 블랙베리를 사진 않겠지만 이번 모바일 앨범을 들어봄으로써 뮤직플레이어로써의 블랙베리를 재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겠군요. 재밌습니다. ㅋ

    2009.09.24 08:23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안녕하세요 ^^
      RIM의 의도를 정확히 지적해주셨네요.

      제 생각에는 브랜드와 디바이스 Look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마케팅의 힘만으로 뮤직플레이어로써 자리잡는데 한계가 있을 것 같아요...

      2009.09.24 10:52 신고
  2. 푸드라이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아이팟 레드.. U2 버전이 생각나네요.. ^^

    2009.11.01 10:09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짠이아빠님 안녕하세요?
      U2리미티드 에디션 정말 이뻤죠..
      http://theothers.tistory.com/280

      2009.11.02 10:49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DM(Direct Mail)의 오늘                                                       

어릴 때만 해도 우편함이 넘치도록 가득차던 수많은 광고 메일과 고지서들,
DM(Direct Mail)은 마케팅 툴로써 한 시대를 풍미했으나 이메일의 대중화와 함께 
제작비, 운송비를 잡아먹는 천덕꾸러기로 전락, 이젠 거의 자취를 감추었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도 기발한 크리에이티브로 기존의 DM의 전형을 탈피,   
소수의 타깃에게 새로운 체험을 전달하는 타깃/로열티 마케팅 툴로 진화한 DM들이 있는데...
사례들을 통해 그 경쟁력을 살펴보자. 



 닛산 큐브의 DM                                                                

닛산의 스테디셀러이며 국내에선 효리차로 많이 알려진 '닛산 큐브'
잠재 소비층에게 미니카탈로그로 구성된 DM을 발송했는데...





특유의 네모반듯한 외형에 맞게 제작된 귀여운 Pop-up 제작물은 고객을 놀래킴으로써 확실한 주목도를 확보하였고, 이는 장난을 통해 전파 되거나 장식용으로 재활용될 수 있겠다. 



 싱가폴 해군모병 DM                                                           

사진 속 영어가 깨알같아서 상세한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심가폴의 해군 모병을 위한 DM으로...
메일을 펼치면 해군의 완소 아이템, 그들의 심벌이라 할 수 있는 '간지나는 제복'이 나타난다.  

해군을 꿈꾸는 청년들이 보다 구체적으로 자신이 해군이 된 모습을 그려볼 수 있도록 한 것.





 애완동물 사료 : Advance Pet Food DM                                      

호주의 프리미엄 애완동물 사료 브랜드 Advance Pet Food는 DM자체보다도 우체통과의 궁합을 고려한 제작물을 선보였다.


이것만봐선 뭐가 좋은지 모르겠으나...

우체통에 넣어보면...


 

꽤 귀여운 모습의 우체통 강아지(?)가 완성된다. 

더운 날 헐떡거리는 애완견이 연상되는
본 DM이 훌륭한 이유는...
메일 수령인뿐만 아니라 우편함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에게까지 어필할 수 있는 높은 커버리지와 주목도를 확보했다는데 있다.

흠이라면, 밤길에 접하면 꽤 공포스러울 수 있다는...

 


 AIG 고미술품 보험 DM                                                         

AIG는 엔틱제품과 고가 예술품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보험상품을 런칭하며
파격적인 DM을 발송하였다.


                                                     평범해 보이는 박스,



                                            열어보니 박살난 도자기가...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며 박스 안의 종이를 꺼내보니...

We insure Artifacts too.

저희는 예술품도 보험해드려요~

AIG는 본 보험상품에 관심을 가질만한 소수의 타깃에게 일부러 깨진 도자기를 보내는 해프닝을 벌여 이런 아찔한 경우를 대비하라!! 라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다.

개인적으로 충격과 공포 방식은 좋아하지 않으나...이 정도는 위트로 봐줄 수 있겠다.
본 DM으로 보험에 대한 문의 및 가입이 28% 증가되었다고 하는군...



 포르투갈 레스토랑 : Trindade DM                                          

포르투갈의 전통적인 미술양식에 타일에 그림과 문양을 넣는 방식이 있다고 하는데..
Trindade라는 포루투갈 레스토랑은 이 타일 아트를 소재로 단골고객들에게 오픈 1주년 행사 초대장을 보냈다.

     


                  겉은 평범한 초대장인듯 보이나…


      
 
 
                      오픈하면 멋드러진 타일이…

                          초대 글과 함께 들어있다.



 
그리고 레스토랑엔 위와 같은 대형 타일아트를 여러점 걸어놓아 초대장을 통해 느낄 수 있었던 감흥을 극대화 했다. 

정리하면... 소수의 VIP에게 레스토랑의 브랜드를 이미지화한 예술품이자 DM을 발송하여 방문을 유도하고, 레스토랑 방문시 그 인상을 극대화시킴으로써 맛이외의 총체적 경험을 Value up 시켜 로열티를 강화하는 영리한 마케팅되겠다.



 태국 세재 : Breeze Excel DM                                               

워낙 유명한 사례로... 태국의 Breeze Excel이라는 세재 브랜드의 도발적인 DM이다.



꽤나 지저분한 흰천으로 포장된 박스




풀어보니 흰 티셔츠를 포장지로 사용한 것이 아닌가. 그 위에 펜으로 주소까지 써놓고...




궁금한 마음에 박스를 열어보면 강렬한 카피와 함께 세재 샘플이 들어있다.

Confidence to remove stains in 1 wash
한번의 세척으로 얼룩은 감쪽같이 사라집니다.

이런 파격적인 DM을 보낼 수 있는 배짱이 대단하다. ㅋ
대량으로 배포하는 샘플 마케팅치곤 너무 지출(세재, 티셔츠, 글씨 수작업)이 많다싶긴 한데
태국사정은 잘 모르니 차치한다면, 수령인뿐만 아니라 바이럴 효과까지 거둘 수 있는 강렬한 크리에이티브 되겠다. (본 광고는 2009 클리오 광고제 프린트 부문에서 금상 수상)
  


 Epilogue                                                                           

사례들을 주욱~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키워드는 '의외성'과 '체험' 이다. 
즉, 평면적 이미지와 텍스트로 정보만을 전달해왔던 기존의 DM에 의외의 크리에이티브로 인상적인 체험을 덧붙여 담고있는 정보에 대한 주목도를 극적으로 높이는 것이다.

좀 더 상세히 짚어보면 이런 DM을 기획하기 위해선 아래와 같은 준비가 필요한데...
[1] 설득의 목표와 코어타깃 범주 확인
[2] 코어타깃의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사와 니즈 분석
[3] 이를 바탕으로 브랜드 컨셉을 담은 인상적인 크리에이티브 발굴
[4] 목표 달성을 위한 배포량과 가용 예산의 밸런싱
[5] 제작 및 버킷테스트
[6] 배포 및 모니터링


6가지 스텝 중 가장 어려운 것은 역시 3), 4)번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제작물을 발굴하는 것이고
가장 중요한 것은 5)을 통해 실제로 시나리오가 작동하는지 검증하는 작업이다.



국내에선 기존 핵심고객 로열티를 강화하는 차원의 DM은 현대카드(http://blog.daum.net/hitch/5472155), 네이버(http://blog.naver.com/shootar/120066171175) 등 좋은 사례를 많이 찾을 수 있으나 설득을 위한 DM사례는 찾기 어려운듯 하다.
고객의 취향과 고객을 만나는 접점이 점점 다변화되는 요즘이기에 국내에서도 과감한 시도를 감행하는 '용자'를 곧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당신의 차를 노리는 '게릴라 마케팅'
 깜짝이벤트(플래시몹) 방식의 바이럴마케팅 전략
 매체의 재발견 : 횡단보도를 활용한 마케팅 전략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같이 강렬한 사례들 잘 보고갑니다.
    항상 알찬 포스팅 감사합니다.

    2009.08.11 22:57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안녕하세요.
      들러주실때마다(?) 피드백주시어 감사합니다.

      2009.08.12 10:47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