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칭캠페인'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3.24 돈(?)으로 마케팅하는 법 (2)
  2. 2009.11.30 아이폰 런칭 광고 때문에... (20)
  3. 2009.04.22 BMW의 Z4 런칭 캠페인 (2)

돈(?)으로 마케팅하는 법

Marketing/Other Media 2010. 3. 24. 13:40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얼마 전 Show Me The Money란 기부 프로젝트(만원짜리 100장에 지폐를 돌려주면 돌아온 금액의 2배를 기부하겠다는 메시지를 적어서 배포)를 응원하며 돕는 대상을 구체적(어떤 어려움을 겪고있는 누구)으로 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란 트윗을 했었는데

이와 같이 지폐를 매체로 활용하는 방식은 캠페인의 완성도 보다도 돈에 직접적으로 변형이나 손상을 가할 시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위 프로젝트는 웹사이트를 닫아놓은 상태)

그래서 직접적인 변형을 가하기 않으면서도 지폐와 매칭되며 의미있는 메시지를 전달해낸 캠페인 2가지를 공유해본다. 국내는 이것도 안되는 것으로 알고있는데...아무튼 참고하시기 바란다.





꽤 오래 전 사례인데 2007년 깐느광고제 수상작이기도 한 위 캠페인은 뉴질랜드의 ASB은행이 전자화폐 사업 'pago'를 런칭하며 진행한 것으로 기존 지폐의 인물을 모자이크로 변형하여 그들의 메시지와 함께 5$ 지폐에 부착하였다.

화폐라는 특성에 맞게 지폐를 활용한것, 대상 바로 위에 부착하여 익숙한 것을 낯설게한 것, 모자이크 크리에이티브 모두 훌륭한 전략이었다. 버스쉘터에서의 무료충전도 물론 좋았고 말이다. 사업 자체의 매력은 아쉬운 점이 많으나 세계 최초로 런칭되었다는 전자화폐라는 개념을 명쾌하게 전달하고 한번쯤 체험을 유도하도록 잘 설계된 런칭캠페인만큼은 흠잡을 데가 없다.   





투명한 스티커로써 지폐 위 지도에 로밍이 가능한 지역을 명시함으로써 광고적인 메시지를 시각적으로 잘 구현하였고, 굳이 떼어보지 않아도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게했다.
특히 1차적인 타깃들, 즉 로밍이 필요한 사람들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배포하여 메시지의 효율을 높였다는데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개인적으로 세심한 관찰을 통해 발견한 접점을 적절히 자극해주는 저비용 고효율 방식의 프로모션을 워낙 좋아한다. 흠...누구나 그러려나...ㅋ

아무튼 중요한 것은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로써 위와 같은 캠페인을 기획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법적인 문제다. 잘 활용되지 못하는데엔 분명 이유가 잇었을 것이다. 법적인 한계를 분명히 하고 경계선에서 우리만의 메시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깊이 고민해봐야 한다.

물론 깊이 고민한다고 항상 해결책이 나오진 않겠지만.
끝까지 고민해본 후에 잠시 자신의 몸과 머리를 쉬게해주라.
그럼 무엇을 해야할지 하지 말아야 할지 차분히 정리가 될 것이다.

마무리가 이상했지만 이 땅의 모든 마케터들의 건승을 기원하며 이만 줄인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이케아(IKEA), 극장을 습격하다
 파리의 지하철에선 향수를 살 수 있다?
 휴양도시 '에일랏'에서 만난 센스있는 컬러마케팅
 고객과의 접점을 사수하라!
 매체의 재발견 : 횡단보도를 활용한 마케팅 전략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이곳에 들르면 무릎을 너무 쳐서 아픕니다. ^^;
    돈을 매체로 쓰다니... 또 하나 배워갑니다.

    2010.03.25 22:17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안녕하세요.
      돈이기 때문에 내용을 훨씬 상세히 보게된다는 장점도 있죠. ^^

      2010.03.26 21:37 신고

아이폰 런칭 광고 때문에...

Marketing/CM 2009. 11. 30. 01:00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내일 출근을 위해 일찍자려 했건만....
아이폰 런칭 광고 때문에~ 짧은 포스팅 하나 해야겠네요.

요즘 가장 시끌시끌한 이슈는 역시나 아이폰인데요. 시장 진출로 인한 파급효과, 시장예측, 칭송과 비난, 6만대 이상의 예약, KT의 배송지연에 대한 지탄의 목소리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직 저의 관심은 그들이 가진 포텐셜을 얼마나 극대화 하는지....즉 그들의 마케팅 전략인데요. 요며칠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던 아이폰 광고는 아래 2편.







아이폰 3GS의 장점인 동영상과 Copy&Paste 기능을 강조하는 내용으로...
해당 영상은 아이폰 런칭 후 몇년간 충분히 학습되고, 다른 스마트폰들과의 비교가 가능한 글로벌 소비자를 대상으로 올해 3Gs를 런칭하며 틀었던 것으로 대다수가 명성만으로 혹은 글로써만 아이폰을 접해왔던 국내 소비자들에겐 정말 생뚱맞은 내용입니다. 
 
진정 아이폰이 놀라운 이유가 복사와 붙여넣기가 되기 때문일까요?
동영상 촬영 및 편집이 쉽기 때문일까요?

기존의 영상을 그대로 쓸 생각이었다면 그래도 아이팟 터치에 대한 이해도는 어느정도 있다고 보고 아이폰 런칭 시 사용한 CM을 사용하는게 낫지 않았을까요? 





제가 알기론 이번 런칭광고의 결정권은 애플에 있었던 것으로 아는데...
애플이 옴니아2를 비롯한 다른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의식한 것이 아닐지...
소비자에 대한 이해보다는 경쟁시장에서의 포지션에 얽매인 결과가 이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얼핏들은 풍문으로는 1~2개월 후부터는 아이폰을 소재로 애플이 아닌 KT가 만드는 광고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광고, 제휴 등 마케팅은 그 때부터 진정한 승부가 다시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ym1004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이 WM기기만을 의식한 광고를 하지는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최근의 이슈들은 기존에 스마트폰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매니아층으로 인해 발생했고, 이러한 이슈로 인한 흥미를 일반 휴대폰이용자들에게 전이시키기 위한 포석이 아닐까 싶어요. 때문에 단순하지만 스마트폰에서만 구현할 수 있는 기능들 중, 다소 유용하다고 느껴지는 기능들로 광고를 한 것 같아요.
    AT&T의 광고는 다른 스마트폰이나 Feature폰이용자들에게는 큰 매력이나 차별성을 느끼게는 못하는 것 같네요.

    2009.11.30 08:26
    • Gomting  수정/삭제

      hym1004님 의견 감사합니다.
      말씀하신데로 이번 아이폰의 광고는 기존 스마트폰 사용자층에게 어필하려는 포석으로 보이는데요. 저는 아이폰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의 전체 파이를 키우면서 기존의 피쳐폰 사용자들을 데려오는 전략을 취하는 것이 맞지 않았나 생각하는 것입니다. 아이폰이 기존과 무엇이 다른지는 대부분 알고있는 매니아층보다는 아이팟을 경험했으나 아이폰에 대한 매력을 잘 모르는 사용자를 타깃으로 하는 것이 더 유효했을 것 같구요. 저 런칭 광고가 아이팟과의 연계성만을 강조한 것 같다면 https://www.youtube.com/watch?v=NrejsrAG9ms 이런 느낌으로 대중에게 아이폰을 어필할만한 소재를 사용하는 것도 좋아보입니다.

      어익후~ 쓰다보니 길어졌네요.

      2009.11.30 10:52 신고
  2. 간석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광고가 훨씬 낫네요. 일반 사용자 끌어오기도 좋고.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그런 광고를 내보낸건지... 애플 광고도 한다라는 것만 알렸지 전혀 판매 확대로 이어지진 않을듯.(물론 광고는 KT에서 했지만)

    2009.11.30 10:40
    • Gomting  수정/삭제

      간석님 반갑습니다.
      아이폰이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뭐 이런 자신감도 있었을까요..조금 아쉽습니다.

      2009.11.30 10:55 신고
  3. Neon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애플 애들이 아무 생각 없이 외국의 3GS 모델 광고를 그대로 갖다쓰기로 한 것 같음.. 뭘 광고해야 하는지 몰랐다고밖에...

    2009.11.30 11:06
    • Gomting  수정/삭제

      Neon님 반갑습니다.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을 것 같습니다. ^^
      지난 CM은 아무래도 크리에이티브가 후져보였을 수도 있구요. 3GS를 메인으로 밀면서 과거 폰이 나오는 화면을 쓸 수도 없었을 것 같구요...

      2009.11.30 14:01 신고
  4. 글랜워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서는 원래 아이폰의 특별한 기능이었던 커버플로우나 스크롤도 이미 햅틱이나 기타 다른 폰에서 배껴서 CF로 많이 보여줘서 그런거 같습니다. 만일 해외처럼 광고 집행했더라면, 아이폰을 접한 적이 없는 국내 소비자는 '어랏? 햅틱에서도 되잖아?'라고 생각할 듯 하네요. 그에 비해 이 기능은 확실히 다른 폰과는 차별되니까요.

    2009.11.30 13:12
    • Gomting  수정/삭제

      글랜워스님 의견 감사합니다.
      제 생각은 다른 폰들과 터치 UI는 흡사하더라도 아이팟과 터치에 대해서는 잘 알고있는 훨씬 많은 수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아이팟의 진보'정도로 풀어내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것입니다.

      본 기능(영상편집, Copy & Paste)이 다른폰에서 안되는지 알고있는 소비자가 거의 없으며 기존에 문서편집과 영상 편집에 대한 니즈가 있는 피쳐폰 사용자도 많지 않기에 위와 같은 CM이 아쉬운 것입니다.

      2009.11.30 14:10 신고
  5. 준인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KT가 광고를 한다고 해도 1-2달 후면 안드로이드 폰 들어올 시점인데......
    광고의 귀재 SKT와 모토롤라가 광고로 발라 버릴 듯한 느낌이 드는 군요.
    분명 모토롤라 차원에서 광고를 때리겠지만 이번 안드로이드 같은 경우 모토롤라 운명도 달려 있고 SKT도 아이폰을 막을 회심의 카드이기 때문에 광고질이 쩔텐데.... 흠... 하여튼 저 두 광고는 그닥 쓸모 없는 광고였어요. 사실 동영상 편집을 자주 하진 않자나요??

    2009.11.30 16:00
    • Gomting  수정/삭제

      준인님 반갑습니다.
      마케팅 효과는 결국 가지고 있는 제품의 혁신성, 파급력 등에서 큰 차이를 보일 수 밖에 없는데요. 아직 드로이드의 출시가 확정적이지 않으며 드로이드가 들어온다해도 제품 자체의 매력은 아이폰쪽에 무게가 쏠리는게 사실이어서 SKT의 우세를 쉽게 점치긴 힘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009.11.30 20:54 신고
  6. 지니랜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오히려 위에 나온 광고가 더 나아보이네요. 아래 광고는 현재의 국내폰들과 그닥차이가 없어보이고요, ps 전 터치유저^^;

    2009.11.30 17:38
    • Gomting  수정/삭제

      지니랜드님 반갑습니다.
      터치폰의 시작을 연 아이폰 런칭 광고이기에 국내 터치폰 광고들에서도 유사한 느낌을 받으셨을듯 합니다. 하지만 유사한 크리에이티브임에도 다른 터치폰과 다른 이유는 대다수가 잘 알고 있는 '아이팟'과 접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2009.11.30 20:57 신고
  7. Whitewnd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자식같은 아이폰=_=
    전 터치 유저이지만 써보지 않으면 그 진가를 모를텐데
    광고로는 표현이 잘 안되는거 같아 아쉽네요

    2009.11.30 21:57 신고
  8. luckyme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높이를 많이 낮춘것 같네요 ㅎㅎ 광고를 Show에서 하는 것도 재밌네요. 애플이 아니라요. Show에서 정말 몸이 닳았던 모양입니다. Early Adopter들은 알아서 다 사고, 나중에 오는 lagger들을 위한 광고라는 생각마저 드네요.

    저는 '아직도' 아이폰을 주문하지 않은 사람중에 한명입니다만, 이번 TEDx 행사에 가서 이 얘기를 하니까 정말 사람들이 눈이 똥그래져서 쳐다보더군요.. -_-;;

    2009.11.30 23:20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luckyme님 안녕하세요.
      말씀하신데로 입니다.

      저도 안드로이드폰을 사려고 아이폰을 꾹 참고잇는데 계속 참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2009.12.01 15:39 신고
  9. 파스텔그림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미 아이팟 터치를 사용하고 있어서
    한국 광고에 나왔던 장면들이 그리 신기하지 않았습니다.만

    제 주변사람들은 무척 신기해 하더군요.
    저렇게 쉽게 복사/붙여넣기, 동영상 youtube에 올리기 등... 할 수 있는 모습을요.

    저는 이런 일련의 과정을 넓은 의미의 UI로 생각하는데요.
    정보 > 가져와 > 공유
    이런게 사실 기존 폰에서는 PC에 연결하고 등등의 번잡한 과정을 거쳐야하거나
    매우 복잡한 혹은 귀찮은 키 입력을 통해서 가능하죠.

    이런 것들을 쉽게 할 수 있다는 걸 설명하는 것이,
    오히려 아래의 동영상되고, 음악되고, 인터넷 되고의 광고보다
    효과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왜냐면... 이미 기존 폰이 다 되거든요.
    게다가 울나라 폰은 TV도 볼 수 있습니다.

    매우 간단하게 애플의 철학과 UI를 잘 알렸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맥유저가 적고, 아이팟 보다는 yepp이 많이 팔리는 나라에서는
    애플의 그것들을 알리기에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2009.12.09 17:46
    • Gomting  수정/삭제

      파스텔그림님 의견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내용 잘 보았는데요.

      제 생각은 터치폰과 스마트폰에 대한 경험이나 지식이 없는 대다수의 일반 사용자의 경우 아이폰이 말하는 기능이 왜 좋은지, 얼마나 차별화된 건지 체감하기 힘들었으리라 생각합니다. (해당 기능이 PC에선 당연한 기능이기 때문이며 얼마 전 봤던 조사결과에서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니즈는 대부분 '컨텐츠 저작'이 아닌 '엔터테인먼트형 컨텐츠 소비'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그리므로 아이폰이 Copy&Paste와 동영상 기능으로 전달하려 했던 혁신적인 UI도 기존의 햅틱등의 터치폰과 명확한 구분되는 특장점이 전달되지 못했을 것이구요.

      아이폰은 터치와는 또 다른 편리함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디바이스로 알고있는데요. 차라리 파스텔그림님과 같이 아이팟터치에 대해선 직간접적인 경험을 가진 소비자들에게 그 부분을 어필하면 어땠을까하는 바램이었습니다.

      2009.12.10 08:39 신고
  10. HaNyO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팅님께서 포스팅하신 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리플들에도 친절히 답변 달아주시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저 역시 아이폰광고가 외국의 광고들에 비해
    아이폰다운 느낌이 많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곰팅님이 링크걸어주신 동영상이나
    hym1004님의 의견에 답변링크 걸어주신 영상보다는
    오히려 한국 소비자들에게는 더 어필하기 좋은 광고가 아니였나 합니다.

    기존의 터치등의 제품을 경험한 유저에 비해
    햅틱과 같은 터치폰들을 경험한 고객들이 더 많기 때문에
    기술적인 차이를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호기심을 자극하여
    구매를 촉진시킬 수 있는 요소가 될 것이라는 생각때문입니다.

    저는 이번 광고에서 닌텐도 wii의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요
    (화이트 색감이나 전체적인 화면 전환 등에서..)
    wii의 경우도 기존 다른 콘솔게임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기능들을
    광고를 통해 보여줌으로 호기심을 자극하게 만드는 광고로 보이거든요.
    군더더기 없이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는 깔끔함에서 풍겨오는
    장난꾸러기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냄새랄까요?ㅎㅎ

    아마도 이번 아이폰 광고 기획단계에서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을지도..?
    개인적으로는 미국의 광고보다는 오히려 한국 소비자들에게는
    더 효과적인 광고가 아니였나 합니다.

    2009.12.15 15:14
    • Gomting  수정/삭제

      HaNyO님 반갑습니다.

      호기심 자극이란 부분은 충분히 공감하지만..
      비교보다는 개념의 확장이란 측면에서 터치와의 연관성을 갖는게 좋겠다는 이야기로 이해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컨텐츠 저작이란 속성은 풀브라우징폰과 거리가 멀기에 햅틱류의 터치폰 경험자들이 저작이 편리해졌다는 아이폰 광고를 보며 호기심 이상의 편익을 느끼진 못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호기심이란 측면에서도 이번 아이폰 광고에서 강조한 저작기능은 wii의 '재밌겠다'류가 아닌 '좋다'가 기대반응이 되어야 하기에 차라리 '재미'를 자극할 수 있는 소재를 쓰는게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관심있게 읽어주시고, 또 소중한 의견 남겨주시어 감사합니다. ^^

      2009.12.16 10:58 신고

BMW의 Z4 런칭 캠페인

Marketing/Campaign 2009. 4. 22. 00:3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작년 출시된 BMW의 컨버터블 Z4... 
난 남자치곤 차 욕심이 없는지라 감흥이 없지만, 내 주변의 그들이 마흔 전에 꼭 한 번은 몰아주고 말겠다 벼르고 있는 드림카 중에 한 녀석되겠다. 

대다수의 신차 출시 캠페인의 전형은...
1) 신차를 최대한 뽀대나게 보여주기, 2) 그 차와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의 간접 체험, 3) 색, 가벼운 튜닝 등 옵션에 따른 다양한 베리에이션 강조, 4) 좀 더 나아가면 신차를 활용한 게임이나 바이럴을 기대하는 스토리 영상 .... 뭐 이런 구성되겠다.

하지만 BMW의 Z4 출시 캠페인은 전형을 탈피했다.
대신 "Explore an Expression of Joy" 란 캠페인을 통해 차와 드로잉을 접목하는 굉장히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었는데...





위와 같이 전혀 자동차 광고 스럽지 않은 티져영상을 내보내더니...





며칠 뒤 그 실체를 드러냈다.




Z4로 표현하는 시각 언어랄까...
자동차로도 직접적인 시각 예술(?)을 구현할 수 있다는 발상에서 나온 마케팅으로...

빈 창고같은 공간에 흰 바닥재를 깔아 캔버스를 만들고, Z4의 바퀴 옆에 자동으로 페인트를 분사하는 장치를 장착, 예술가들이 생각하는 색과 선으로 Z4를 운전하며 그림을 완성해 나갔다...
기능을 뛰어넘는 예술적 표현까지 가능한 드림카로서의 면모를 이야기하고 싶었던 듯 하다.. 

물론 개인적으론 멋있다기 보다는 특이하다는 느낌이 강한듯..ㅋ





열심히 차의 외관과 기능을 강조하지 않고도 그만큼 자신이 있었던 걸까...
웹사이트(http://www.expressionofjoy.com)에서는 차에 관한 내용도 함께 노출하거나 그런 정보를 담은 사이트로의 방문을 적극 유도할만한데....이 멋드러진 Z4에 대한 얘기는 쏙~ 빼놓고 8천만원짜리 붓으로 그린 그림(?)에 모든 초점이 맞춰져 있다

One renowned artist is given a 300-horsepower paintbrush and total creative freedom.

쉬운 접근이라면 Z4의 탁월한 무브먼트로 세밀한 그림을 그려놓고 "참 쉽죠잉~~" 한 번 해주면 임팩트는 대박이었으련만...이들은 명품답게 사뭇 진지한 접근을 원했고, 보는 이들의 반응마저 진지하게 만들어 버렸다. 
 




물론 위와 같이 AR(Augment Reality)기술을 사용해 Explore an Expression of Joy를 소비자가 간접체험 함으로써 보는 것만으로는 느낄 수 없는 표현의 즐거움을 유도하여 부족분을 메우려한 시도는 돋보인다. Z4를 직접 돌려가며 보는재미, 드라이빙하는 재미, 그리고 SNS로의 연계까지...
BMW Z4가 타깃으로 하는 고객들에겐 멋진 체험을 줄 수 있는 방법 되겠다.
(하지만 AR기술은 웹캠의 유무/설정과 특정 패턴이 인식된 종이를 고객에게 전달하는 것이 허들)

흠...아쉽다. 아쉬워....
끊임없이 예술과의 접목을 시도하는 실험정신은 부러울 따름이나
명품의 마케팅도 강렬한 메시지 전달력 없이는 결국 공허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할듯... 

이상이다.
 


- 관련 포스팅 -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
AR기술의 활용 : 발렌타인데이 메시지
AR기술을 활용한 LEGO의 체험마케팅 : LEGO Digital Box
AR기술로 구현하는 참신한 서비스들...
70이 넘어도 섹시할 수 있을까? by Louis Vuitton Campaig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형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하드탑 컨버터블을 살짝 보여주는 것만으로는 매우 매우 아쉽삼.. 딱히 그림이 이쁘게 그려진 것도 아닌거 같고..

    2009.05.12 17:46
    • Gomting  수정/삭제

      어떤 분이 그러시더군요..
      저런 섹쉬한 아이로 그림이나 그리고 앉아있다니..
      한예슬만나서 바둑두는거랑 뭐가 달라!

      2009.05.13 11:29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