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이케아(IKEA)는 심플하고 편안한 그들의 제품과 같이 항상 쉽고 명쾌한 마케팅을 보여주는데.. (참고 : IKEA의 힘을 뺀 마케팅이 좋다. 이케아(IKEA), 극장을 습격하다) 이번에도 실망시키지 않았다. 이케아의 커튼라인 홍보를 위해 한 극장에서 진행된 마케팅,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스크린을 가리는 커튼을 이케아의 신제품들로 바꿔놓고, 순차적으로 오픈~
그리고 복고풍의 영화 예고편 효과음을 활용하여 그들의 메시지를 명쾌하게 전달했다.
보셨죠? 이케아에서 커튼들이 새로나왔어요!!

크리에이티브라곤 효과음 정도.
실제커튼 + 브랜드(IKEA) + 제품라인(커튼)
이 3가지를 영화관이란 장소에서 보여줬을 뿐이다. 
많이들 얘기하는 '더 이상 뺄 것이 없는 상태'다.  

관찰력만으로 재미있는 마케팅을 설계한 좋은 사례로...  
일반 영화광고 매체비에 커튼 제작비정도가 더 들었을 것이고, 영화관의 공간적인 한계(한정된 사람에게만 노출,  사진촬영 금지, 어두운실내로 인해 고객의 자발적인 바이럴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구전 및 실구매 유도효과는 상당히 좋았으리라 예측한다. (영화가 끝난뒤 스크린쪽에 다가가 커튼을 들춰보고 만져보는 사람들이 꽤 있었을 듯.)





예전에 포스팅했던 매체의 재발견 : 스크린 커튼을 이용한 심플 메시지 전달 by Weight Watchers 사례도 참고할만하다.

아래는 다이어트 업체의 광고임을 기억하고 보자!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손가락
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스타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손가락은 언제나 꾸욱꾸욱 ㅎㅎ

    2010.07.23 16:16
  2. 죠세킨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네요. 휴...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2010.07.24 06:32
  3. bakinghelen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 더 스마트한 해설 (때론 예리한 추측)!!!

    2010.07.25 12:39
    • Gomting  수정/삭제

      bakinghelen님 블로그에서 뵈니 더 반갑습니다.
      부족함 투성인 포스팅인데 칭찬일색이시니 쑥스럽사옵니다. ^^;

      2010.07.26 22:12 신고
  4. 유마담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선한 마케팅 사례!!
    정말 재밌네요...전 아무리 생각해도 Creative하지 않은 듯~ㅠㅠ;

    2010.07.26 08:00
    • Gomting  수정/삭제

      유마담님 반갑습니다.
      기발한 발상은 타고나는 것이 아니라 경험과 훈련을 통해 체득되는것이니 노력하실 의향만 있으시다면 충분히 배양하실 수 있을 겁니다. ^^

      2010.07.26 22:14 신고
  5. 오리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재미난 마케팅인 듯 해요.

    2010.07.27 12:10
  6. 정서영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대로 군더더기 없는 광고인 것 같아요. ^^

    저기서 몽구스(노다메 칸타빌레 캐릭터)가 튀어나와 노래를 불러주었음 더 좋았을 것 같아요.
    (제 개인적인 바램은 ㅋㅋ)

    2010.07.29 19:42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최근 아바타 이후 급증하고 있는 3D 영화들, 타이탄,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아이언맨2 등 게다가 열심히 광고를 때리고 있는 3D TV들....3D View에 대한 관심이 이토록 높아진 시기도 없는듯 하다. 그렇다면 이를 활용한 마케팅은 어떨까?
 
흠...아직까지 그렇게 인상적이었던 사례는 없는듯 하다. 
옥외 스크린에서 준비한 3D 영상을 틀고 행인들에게 안경을 나눠주고 보여주는 사례정도가 다였던 것 같은데 오늘은 그보단 자연스러운 사례를 찾았다.

스웨덴의 음료 브랜드인 Festis가 스톡홀름 시내의 영화관들에서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3D영화 시작 직전 집행하고 있는 광고라고 한다.




3D 안경 착용을 안내하고 시작된 광고는 Festis 음료병이 관객 사이를 날아다니다가 행운권 추첨처럼 특정 자리의 당첨을 알린다. (분명 저 자리만 매 회 당첨일듯. 저 자리만 인기폭발..ㅋ)
그러면 실제 도우미가 Festis 몇병을 담은 바스켓을 안고들어와 해당 자리에 앉은 사람에게 증정!

새로운 체험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을듯.
단, 3D 영화관은 아직 제한적이므로 해당 마케팅 사례가 충분한 커버리지를 갖기 위해서는 참여를 유도하거나 바이럴시킬 수 있는 장치가 부족한듯 하다.

이런 과감한 선례들이 3D광고를 활용하는 방법론에 대한 좀 더 깊은 고민을 할 수 있도록 자극제가 되어주는듯 하다. 평소에는 느끼지 못하는 새로운 View(초근접 촬영, 아이의 시선, 동물의 시전 등)나 대상(연예인이 옆에 있는듯, 맹수가 옆에 있는듯)을 활용하는 방법부터 다양한 상상이 머릿속에 그려진다...좀 더 인상적이고 강렬한 시각적 체험을 줄 수 있겠다.

흠...예산이 없다...ㅋㅋ
3D광고만 전문으로 하는 프로덕션도 괜찮겠는걸..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저절로 다가가게 만드는 광고 만들기
 아이폰4G 유출을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
 할리데이비슨은 달리는 중
 73,000달러(약 8천만원)의 술값
 공간을 이어주는 마법의 우물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위처럼 귀엽게 생긴 닛산(Nissan)의 Micra C+C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소형 하드탑 컨버터블로... 고객들에게 컨버터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가장 대중적인 차로 포지셔닝하기 위해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극장광고를 선보였다.




과감하다...
독일의 한 극장에서 집행된 광고로... 인식의 틀을 벗어나 스크린이 아니 천장에 영상을 쐈고, 




영상의 내용은 위에서 보듯 별다른 메시지는 없었다. 
단지 극장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드라이빙 중의 하늘을 보여주며
Convertible-feeling for everyone

이란 카피로 마무리...

조금은 답답할 수 있는 극장 안, 그리고 답답하게 느껴지는 차안을 동일시하여 대중적인 컨버터블을 지향하는 마이크라의 드라이빙 경험을 이상적으로 전달하였고, 목표 고객에게 충실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커버리지는 포기했다. 

결과는 테스트 드라이브를 원하는 고객 수를 19% 증가시켰는데...
역시 바이럴이 불가능하며 커버리지가 떨어지는 극장을 매체로 선택했기에 마이크라의 고객층에게 충분히 메시지가 전달되지 못한듯 보인다. (네모난 화면만으론 썬루프의 체험밖에 전달하지 못했을수도...)

결과는 조금 아쉽지만 그들의 멋진 전략에 박수를 보낸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 관련 포스팅 -
 매체의 재발견 : 스크린 커튼을 이용한 심플 메시지 전달 by Weight Watchers
 영화관에서 벌어지는 영화같은 마케팅
 모션센서를 이용한 체험마케팅 : Mini Clubman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소한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크라는 혼다가 아니라 닛산의 모델입니다.....

    2010.03.18 23:23
    • Gomting  수정/삭제

      불가사의하네요..제목엔 닛산이라고 써놓고 본문엔 혼다라고 쓰다니...쿨럭~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0.03.19 10:30 신고
  2. 마이크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크라는 혼다 것이고요.

    마이크라 가 닛산 입니다.

    2010.06.12 16:36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영화관에서 사람들은 밀폐된 공간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앞만 보고있다.
즉 작은 소음이나 소동에도 해당 공간의 모든 사람의 관심과 집중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이므로
소규모 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게릴라성 프로모션을 진행하기엔 최적의 장소일 수 있다.
하지만 주의할 점이 2가지 있다.


영화 시작 전에 해야한다. 
돈을 지불하고 여가를 즐기고 있는 와중에 방해를 당한다면 안좋은 바이럴이 발생할 것이고,
끝난뒤엔 다들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나갈 것이다.

메시지가 명확해야 한다.
영화관은 어둡고, 사진찍는 것이 금기 시 되어있다.  
순전히 말과 텍스트로만 소문을 만들기 위해선 메시지가 그만큼 면확해야 한다.
(게다가 약 2시간동안 꼼짝없이 영화에 관심을 빼앗긴다)




위 영상은 독일의 뉴스사이트 Stern.de의 게릴라 마케팅!
그들은 해낸듯 보인다. 

위트있으면서 강렬한 해프닝과 명확한 메시지 전달이 어우러져
가장 빠른 뉴스를 전하는 사이트임을 알리고 있다.  

영화 표에 QR코드를 노출해 바로 핸드폰으로 접속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제공하는 것도 재밌을 듯 한데....독일에서 QR코드가 범용적이던가?
암튼 Good Job~!!





이탈리아에서 진행된 Nokia N81의 게릴라 마케팅이다.
박수소리도 들리고, 반응은 나름 괜찮은 듯 한데 Stern.de처럼 유쾌한 느낌은 아니다.

화상전화의 색다른 경험을 한바탕 소동을 통해 전달하였으나 제품 박스를 들이대며 너무 제품을 들이덴 것이 아쉽다. 어차피 영상은 실시간이 아니었을터 영상에 다른 장치들을 사용했다면 좋을 뻔했다. (부정적 바이럴도 살짝 걱정되긴 한다)
영화를 보고 나오는 공간을 활용하는 것도 좋을듯...





독일은 과거 공연장의 전통 때문인지 영화 시작전 광고타임이 끝나면 잠시 스크린의 붉은 커튼을 닫아 주의를 환기한 뒤 상영을 시작하는데...

넓은 스크린 = Before
얇은 스크린 = After  (with Weight Watcher)

뭐 너무나 심플하여 사족을 달 것이 없다.
제작비는 제대로 세이브했는데...매체비도 영화관과 연간계약으로 저렴하게 가져간다면 브랜드 마케팅으로 아주 훌롱하겠다.


내가 알기론 국내는 이런 사례는 전무한 상황인데...
혹 있었다면 제보 부탁드린다.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2009/01/03 - [Guerrilla] - 투명인간 : Homless Magazine "Fiftyfifty"
 2008/12/25 - [Guerrilla] -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2008/12/03 - [Guerrilla] - Mercedes-Benz : 벤츠의 엠블렘 마케팅
 2008/12/03 - [Guerrilla] - Lastminute.com의 게릴라 마케팅
 2008/11/07 - [Guerrilla] - ABSOLUT VODKA : THE ABSOLUT CASH MACHINE
 2008/11/06 - [Guerrilla] - ABSOLUT : ABSOLUT TAXI
 2008/11/07 - [Guerrilla] - MTV Switch: Global warming
 2008/11/05 - [Guerrilla] - Obama : McCAIN poop
 2008/11/04 - [Guerrilla] - WWF : Caught in the 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r.Met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광고를 트는게 전부겠죠.
    인터렉티브한 광고로 관객과 호홉하는 방법을 찾는다면
    효과가 있을것 같네요~

    2009.02.11 15:51
    • Gomting  수정/삭제

      Mr.Met님 또 뵙네요. 반갑습니다. ^^
      좀 더 인터랙티브한 사례로는 이런 것(http://theothers.tistory.com/109)이 있었는데
      방법만 유니크 합니다. ㅋ

      2009.02.11 20:04 신고
  2. 광고만드는BRAD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르게 되었는데 좋은 글이 많네요.
    퍼가도 될까요..? ^^

    2009.02.25 10:36
    • Gomting  수정/삭제

      앗, 광고만드는BRAD님 덧글이 너무 늦었네요.
      얼마든지 퍼가시구요. 출처만 살짝 표기부탁드려요 ^^

      2009.03.09 08:36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독일의 영화관에서는 과거 공연장의 전통 때문인지
광고타임이 끝나면 잠시 스크린의 붉은 커튼을 닫아 주의를 환기한 뒤 상영을 시작한다고 한다.

Weight Watchers라는 다이어트 업체는 바로 이런 관습을 이용해 그들의 메시지에 날(edge)을 만들어 내었는데... 






참신하다...참신해...

기존 매체에 진부한 메시지를 띄우면서도 저런 작은 재기를 더해 참신함을 확보할 수 있었다. 살짝 걱정되는건 Weight Watchers라는 브랜드가 충분히 인지도가 있지 않다면 저 메시지를 이해 못하는 사람들도 꽤 있을 것 같구나...

마케팅을 잘 한다는 것은 관찰통찰이 뛰어나다는 것.



2008/12/25 - [Guerrilla] - 매체의 재발견 : 바바리맨의 매체화 by Mini Clubman
2008/12/12 - [New Media] - Expedia & JAL : 본토 맛을 보세요
2008/11/23 - [New Media] - PANTENE : 가로등은 갈라진 머리카락?
2008/11/20 - [New Media] - 좌석 간이 테이블의 매체화 : Macbook Air, Golden Holidays
2008/11/04 - [New Media] - Rocky Balboa : Subway Display AD
2008/11/03 - [New Media] - Adobe : Interactive Billboa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꾸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잘 몰라서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군요 ㅠㅠ

    2009.01.11 01:12
    • Gomting  수정/삭제

      앗, 꾸미님 덧글을 주셨었군요...^^;
      위 광고는 뚱뚱했을때(넓은 스크린)의 모습과 날신해진 모습(얇은 스크린)을 Before, After로 대비하여 보여주는 전통적인 다이어트 광고를 색다른 매체를 통해 이야기한 것이랍니다.

      2009.03.09 13:57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