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에서 만난 강렬한 유혹

Marketing/Other Media 2009. 10. 7. 13:04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공항은 방문객들에게 첫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곳
특히 공항에서도 모두가 무방비 상태로 한 곳을 주시하고 서있는 곳이 존재하는데....
바로 자신의 짐을 찾는 수하물 벨트이다. 


 Beau Rivage Resort & Casino


인어와 같이 벨트를따라 유영하는 여인의 모습



별로 관심이 가지 않는 남성도 잠영 중



미국의 Gulfport-Biloxi 국제공항에서 긴 비행 후 찌뿌등한 몸으로 자신의 짐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Beau Rivage Resort & Casino의 환상적인 풀을 보여주며 유혹의 손길을 보내고 있는것




 Bojangles


응? 컨베이어 벨트를 타고 피자가 줄줄히...피자공장인가?



Bojangles이란 피자 브랜드는 샬럿의 NC공항의 수하물 벨트에 그들의 피자를 랩핑해 비행을 마치고 출출함을 느끼는 방문객을 노렸다. 단, 벨트가 그닥 깨끗하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식욕을 돋굴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며, 피자를 먹더라도 굳이 Bojangles에 갈 것 같지 않다.



 Casinò di Venezia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는가?
비행하느라 고생이 많았다. Casinò di Venezia에서 한 게임하며 즐겨라~!



 Schipol Airport



네덜란드의 스키폴 공항의 세관은 악어 모형을 넣은 트렁크들을 풀어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고 그들이 하고싶은 이야기를 위트있게 전달했다.

"Something to Declare?"
(세관 신고해야 할 물품을 소지한 사람들은 알아서 Red 검색대에서 검색 받으라는 얘기)



 궁합이 중요하다.

경험상 알 수 있듯...
짐을 기다리는 수하물 벨트는 높은 회전률(?)로 꽤 많은 사람들에게 노출될 수 있으며
한동안은 줄곳 쳐다볼 수 밖에 없기에 높은 주목도를 확보할 수 있는 매체다. 

비즈니스맨들의 방문이 많은 도시라면 지루한 밤을 즐기는데 좋은 제안을 할 수 있겠으나
묵을 곳이라면 대부분 미리 정해놓고 왔을 것이며
도시를 대표하는 음식을 파는 곳이라면 출출한 방문객을 유혹할 수 있을 것이나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면 식욕만 돋구는데 그칠 것이다.

남-여가 그러하듯 제품/서비스에는 궁함이 맞는 매체가 있다. 
궁합을 보는 점쟁이 처럼 고객에 대해 세밀히 관찰하며 통계를 기반으로 답을 제시하는
마케터의 역량이 필요하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영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번쩍뜨이는 아이디어네요.
    감사합니다.*^^*

    2009.10.07 22:28 신고
  2. 티아이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면서 게임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 잼있네요. 이런 기발한 아이디어는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건지. 후우.

    2009.10.12 14:27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내가 일부러 찾아보는 잡지는 1~2개 정도일까... (유니타스브랜드, DBR정도?)
그 이외에는 미용실에서의 지루한 대기 시간을 때울 때와 벌레를 잡는 용도로만 쓰고 있는 듯 한데...이런 나의 관심을 끄는 광고가 눈에 띄었다.



딱 벌레 때려잡기 좋게 얇은 무가지를 말아놓은 종이 띠
'당신이 좋아하는 잡지로 벌레를 때려잡진 마세요. OLIMPIA'라는 문구가 써있다. 


 

자연스레 띠를 돌려 잡지를 펼치면 뒷면을 가득메운 OLIMPIA라는
해충방제 효과가 있는 바닥 세정제의 광고가 짠~하고 나타난다.ㅋ


해충방제라는 특별한 기능이 첨가된 바닥 세정제 OLIMPIA,
잘못하면 두 가지 메시지를 한꺼번에 이야기하려 욕심내다가 이도저도 아닌 광고를 만들었을텐데

누구나 한 번쯤은 잡지를 말아 벌레를 때려잡은 경험이 있다는 것에서 인사이트를 얻어
심플하지만 전에 보지못한 잡지 광고를 만들어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도하는데 성공하였다.

또 오피스, 레스토랑, 병원 등에 배포되는 4가지 잡지를 선정하여 타깃들과의 접점을 높였고,
무가지로 약 3만 카피를 배포하여 커버리지를 높인 좋은 사례 되겠다. 



과거엔 비싼 강연료를 내야 들었거나, 아이비리그에서만 접할 수 있었던 강의들이 무료로 인터넷에 공개되며 싼게 비지떡이란 말은 더 이상 인터넷에서 통용될 수 없게 되었다. 
(※ 많은 분들이 극찬하고 있는
TED, Pop! Tech, MIT 오픈코스웨어(OCW) 등)

이렇게 양적인 면 뿐만아니라 질적인 면도 비약적으로 발전하며 인터넷이 기존의 미디어들을 위협하고 있는데 수익의 상당부분을 광고에 의존하는 그들에겐 차별화된 컨텐츠 뿐만 아니라 위와 같은 매체로써의 매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주는 작업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일 것이다.

쓰다보니 잡지라는 매체를 새롭게 해석한 사례를 몽땅 모아보고 싶었으나 연휴인 만큼 귀차니즘을 이겨낼 수 없었다. ^^; 모두 풍성한 추석, 그리고 연휴 되시길 바란다.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일전에 리마커블 명함(Business Card) 18선 이라는 포스팅을 통해 다양한 발상의 명함들을 살펴보았었는데....오늘 또 재미있는 녀석을 찾았다.




이름에 무려 10가지의 호칭이 붙다니....ㅋ
이 기지넘치는 사설탐정의 명합은 다양한 호칭을 이름 앞에 붙임으로써 구구절절한 설명없이 자신이 얼마나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탐정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지, 그리고 얼마나 많은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지 알리고 있는 것이다.

직접적인 만남을 가지는 사람들에게 리마커블한 명함을 건낼 수 있다는 것은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이야기할 기회도 잡을 수 있다는 것으로 세일즈 차원, 나아가 브랜드 차원에서 직접적인 타깃유저와의 인상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겠다.

전 포스팅에서도 이야기했듯 아직까지 눈이 번쩍 뜨이는 유니크한 명함을 받아 본 경험이 전무한데....받거나, 혹은 사용했던 재미있는 사례가 있으면 공유 부탁드린다. ^^ 

에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
.(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젠다킹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명함을 만들어야 하는데, 한 번 써먹어 볼까요? 푸푸

    2009.09.30 22:46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마파람님~
      멋진 명함 만드시면 저에게도 꼭 한장 부탁드립니다. ㅋ

      2009.10.01 11:58 신고
  2. pinkwitch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이네요..저도 좀더 번뜩이는 걸 생각해서 만들어야겠어요.ㅎ

    2009.10.01 00:00
  3. 티아이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란한 디자인의 명함보다 강하네요.

    2009.10.01 10:22
    • Gomting  수정/삭제

      티아이피님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http://theothers.tistory.com/287 <- 다양한 디자인의 명함을 모은 포스팅입니다. 참고하세요 ^^

      2009.10.01 12:02 신고
  4.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10.12 16:11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오늘은 지갑 속에 방치해두었던 여러 명함들을 꺼내어 명함첩에 하나하나 끼워넣으며 그간 받았던 다양한 회사들의 명함들을 훑어보았는데... 어찌나 통일감이 있던지 잔상이 남는 명함이 하나도 없었다. 물론 일정규모 이상의 기업이 부서별로 차별화된 명함을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마케팅 에이전시, 개별 세일즈가 중요한 소규모 업체, 혹은 개인사업자의 경우에도 국내에서 버리기 아까운, 혹은 주변 사람들에게 회자할만한 유니크한 명함을 받아본 경험이 거의 없다.

내 인간관계가 협소해서일까...쿨럭~

아무튼 비즈니스의 시작점인 명함, 이 명함이란 툴만 잘 활용해도 세일즈 차원, 나아가 브랜드 차원에서 직접적인 타깃유저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데... 리마커블한 명함 사례들을 주욱~ 살펴보며 직접적인 세일즈 효과를 위해, 나아가 기업의 브랜드를 빌드업하는데 명함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관찰하고, 고찰해보자.



벨기에의 건축학교 La Cambre Architecture의 명함이다.
어린 건축학도들을 양성하는 곳이라는 자신들의 아이덴티티를 레고블럭으로 표현한 것.






예전에 포스팅으로도 소개했던 것으로 한 Yoga One이란 요가학원의 명함되겠다.
그냥 보면 좀 이상하지만 구멍으로 손가락을 넣어보면 요가를 연상할 수 있는 재미있는 경험이 가능하며 장난감 처럼 주변에도 회자할 수 있는 아이템되겠다.  






다양한 소리에 관계된 작업을 처리하는 스튜디오. 테입이라는 직접적인 소재로 표현하였다.
Slap Studio, All the time thinking music






Hildbrand라는 전기배선업체는 정전 시 긴급출동 서비스를 알리기 위해 '빛'나는 아이디어를 명함 속에 집어넣었다.

야광으로 제작된 본 명함은 다양한 업체의 관리담당자들에게 "이 명함은 야광이라 잘보이는 곳에 부착하시면 정전시 유용하실 겁니다"정도의 멘트와 함께 건내졌을 것이고, 정전을 비롯 다른 전기배선 문제 발생 시까지 가장 높은 주목도를 확보하며 높은 세일즈 효과를 올렸다고 한다.






이번엔 깐느 광고제에서 은상을 수상한 Glammer라는 헤어디자이너 스쿨의 명함이다.
어릴적 종이인형으로 소꿉놀이를 했듯, 명함의 일러스트 주변에 가위 아이콘을 넣어 직접 가위질로 헤어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도록 제작하여 그들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였다. 






위 스쿨을 졸업하고 스타일리스트로 입봉한 뒤에 만들게될 명함이랄까....
빗을 모티브로 제작






이런 명함을 받았는데 안뜯어볼 사람이 있을까?
명함을 뜯는 경험을 통해 자신들의 페인트 서비스를 각인시켰다.






이것도 예전에 한 번 소개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위 페인트 서비스 명함과 동일한 모티브로 제작된 사례다.
커플 테라피스트라는 신기한 직업을 가진 사람의 명함으로 "두 분의사랑에 위기가 왔을 때 뜯어보세요"라는 멘트와 함께 나누어 준다면 아주 효과적이었을 듯.






위 명함과 마찬가지로 사랑에 위기가 왔을 때. 결혼생활에 위기가 닥쳤을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결혼상담사의 명함






그러다 결국 위기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위 명함이 필요하겠지...
이혼전문 변호사의 명함으로 둘로 나눠가질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이번엔 개인 트레이너의 명함으로 운동하듯 고무를 늘려야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게 제작, 역시 인상적인 경험을 통해 자신을 각인시키려 한 것이다. 하지만 본 명함은 추후에 실제 전화번호를 확인하기가 어려워 명함 본연의 기능을 못하는 반쪽 사례되겠다. 

스포츠 센터내 유동인구 많은 곳에 비치하여 명함을 확인하는 즉시 해당 트레이너를 호출할 수 있도록 해야할듯.






Lush라는 잔디 및 조림업체는 명함 속에 실제 잔디씨를 넣어주며 자신들이 하는일을 명확히 알리고, 어떤 경우에 자신들을 불러야 하는지 전달한 것이다.






이걸 명함이라고 해야하나 DM(Direct Mail)이라고 해야하나....
PACBLUE라는 인쇄 및 출력업체는 거의 옥외광고용 출력물만한 명함을 제작하여 대형 컬러 출력물에 있어 자신들이 최고라는 것을 실증적으로 알렸다.






한 사진 스튜디오의 명함. 명쾌하다.






비쥬얼 아이덴티티로 골머리를 앓고있을땐 연락해야 할 곳이다. ㅋ
타이레놀 박스를 가장한 명함. 재미있다.






CK Koo라는 패션스타일리스트의 독특한 명함이다.
사람모양 일러스트가 그려진 본판에 투명한 플라스틱 레이어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해볼 수 있도록 제작한 것으로 명함이라기 보단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미니포트폴리오의 느낌이다.
작은 명함이라는 소개용 오브젝트를 홍보용 툴로 확장한 좋은 사례이다.  






글로벌 광고대행사 오길비의 UAE 브런치인 Memac Ogilvy에서 제작한 것으로..
미니명함을 제작하여 그들의 고객사들에게 하고싶은 이야기를 전달했다. 

Saving on paper, Not on Creativity 
Smaller in size. Bigger in Impact.
IDEAS make things BIGGER






너무나 쉽고, 명확하여 웃음이 나올 정도이다. 
첫 미팅에서 이와 같이 센스있는 명함을 세워놓고 인사한다면  일도 술술 잘 풀릴 것 같은 느낌이다.



이상 18가지나 되는 다양한 사례를 살펴보았는데... 위 사례들이 리마커블한 이유는 1) 상징적인 비쥬얼과 경험을 통해 개인, 혹은 업체를 각인시킬 수 있었기 때문이며 2) 나아가 세일즈 및 브랜딩을 위한 툴로써의 역할(핵심 메시지 전달, 아이덴티티 각인)을 톡톡히 해냈기 때문이다.

개인사업자나 소규모 에이전시일수록 부족한 인지도를 한 방에 역전시킬 수 있는 리마커블 첫인상을 형성을 위한 명함 도입을 강추하며... 대기업 역시 오길비의 사례처럼 외부 컨택이 많은 부서에서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툴로써 활용해보길 바란다. 
  

덧1. 나도 이런 명함 하나 만들어주면 머나먼 외근도 열심히 댕길 수 있으련만...
덧2. 골라놓고 보니 18개 였다. 별 의도는 없다. ^^;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저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시길 원하시면 트위터를 활용해주세요. (@theotherss)


- 관련 포스팅 -
 천덕꾸러기 DM, 소비자를 놀래키다.
 센스있는 매체의 활용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더 섹쉬한 뇌를 갖게 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Jae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마케팅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인데, 정말 도움이 많이 되는 글들인거 같아요. 좋은 정보 공유 감사드립니다!

    2011.12.16 04:37
  3. ㄷㄷ  수정/삭제  댓글쓰기

    &#8238거꾸로되는

    2011.12.16 14:48
  4. 명함집.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압, 귀도리, 특수컷팅, 특수수입지,형광지,고무,접합,절취선...

    결론 ...


    결국은 다 돈.

    2011.12.16 14:58
    • Gomting  수정/삭제

      의견 감사합니다.

      모든건 투입대비효과의 문제겠죠.
      Memac Ogilvy의 명함은 투입도 적은듯 하구요.

      2011.12.18 01:08 신고
  5. eS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 잘봤습니다. 글을 읽다보니 몇년전 제가 만들어서 사용하던 형태의 명함이 보이네요. 곧바로 포스팅 해뒀으니 시간되실때 구경한번 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1.12.16 15:53
    • Gomting  수정/삭제

      eS님의 멋진 외계인명함 잘봤습니다.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셨다는 것 자체만으로 멋지네요.

      2011.12.18 01:10 신고
  6. TV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서 봤지만 역시.. 신기하네요 ㅋㅋ

    2011.12.16 19:07
  7. 미소루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하네요^.^ 담아가겠습니다!!

    2011.12.16 20:37
    • Gomting  수정/삭제

      미소루님 반갑습니다.
      마음껏 퍼가시구요. 출처만 살짝 남겨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11.12.18 01:12 신고
  8. 빙그르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거 스펀지에서 나온거 아닌가요??

    2011.12.16 21:07
    • Gomting  수정/삭제

      빙그르님 반갑습니다.
      덕분에 새로운 사실을 알았네요.
      이 포스트는 2009년 8월에 쓴 것이니 제가 먼저가 아닐까요? ㅋ

      2011.12.18 01:14 신고
  9.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2.17 00:51
  10. 배추인형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런 명함하나 만들어야겠어요ㅎㅎ

    2011.12.17 01:15
  11. jj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봤던 자료네요~~ 그때도 재밌다 했었는데 미용실명함 맘에들어요

    2011.12.17 03:15
  12. Blackpin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2011.12.17 12:07
  13. ㅋ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8238대박

    2011.12.17 12:58
  14. 배불뚝이용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 카메라 명함이 참 괜찮네요..

    2011.12.17 13:58
  15. 디자이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다가지고 있는 참고자료이네요. 제가 대학교 1학년때 타이포그래픽수업시간에 자신만의 독특한 아이디어 명함만들기 수업이였는데.그때 참고할려고 모았던 자료지요. 지금은 그닥 좋은 아이디어라고 안느껴지네요. 그때 같은 동기 친구들이 만든 명함들이 더 기발하고 놀라만한 명함들이 많이 제작되어 나왔으니까요.ㅋ

    2011.12.17 19:03
    • Gomting  수정/삭제

      디자이너님 반갑습니다.
      더 기발하고 놀랄만한 명함들 공개해주시면 더 좋겠네요.

      2011.12.18 01:19 신고
  16. 에디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의 창의적인 두뇌의 끝은 없네욯ㅎ
    잘 보고 가요^^

    2011.12.17 19:32
  17.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함이 진짜 신기하게생겼네요~
    정말잘만든거같아요 ㅎㅎㅎㅎ
    저런명함 처음봐요 특히 카세트모양

    2011.12.17 22:27
  18. 시은☆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광고로 세상을 움직였다 라는책 잘읽었는데 오길비가 만든 명함을 보니깐
    뭔가 책읽던 때의 기억이:::
    진짜 명함들이 하나하나 재미써요
    개인적으로 요과학원이랑 야광 ^^ㅋㅋㅋ 신기해요

    2011.12.17 22:46
  19. d  수정/삭제  댓글쓰기

    x

    2011.12.18 12:54
  20. 수지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친구들도 보여주고 싶어 퍼갑니당~초등학생이니 귀엽게 봐주실거죠?

    2011.12.18 13:30
    • Gomting  수정/삭제

      수지니님 안녕하세요?
      퍼가셔도 되구요. 퍼간 글 마지막에 '출처 : 타인의 취향 http://theothers.tistory.com/287'이렇게 한 줄만 붙여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

      2011.12.18 15:26 신고
  21.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는 명함들이네요^^ 잘보고갑니다 후에 참고자료로 쓰고싶어서 퍼가요^/^
    출처남기도록 할게요 ㅎㅎ

    2011.12.28 06:32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