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생수 시장의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는 에비앙은 꾸준히 브랜드의 유니크니함을 환기시키고, 선도적인 그들의 포지션을 유지하기 위해 패키지를 가만두질 않는다. ㅋ

가장 대표적으로 저명한 디자이너들과의 콜레보레이션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는데...
그 대표작들을 소개해보면...먼저 Christian Lacroix과 작업한 2008년의 Limited Edition




가격은 한 병에 13.95 USD니까 17,000원 정도인건가...끄억~




박스마저 간지가 줄줄~~




그리고 얼마 전 선보인 장 폴 고띠에(Jean Paul Gaultier)와 함께한 2009년 Limited Edition
크리스탈로 제작된 본 리미티드 에디션 역시 가격은 13.95 USD




장폴고띠에의 작품은 일반 판매용도 있다. 

리미티드 에디션들은 에비앙 온라인샵( http://www.shopevian.com/)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콜레보 작품 이외에도 몇가지 에디션을 더 만날 수 있다.


 콜레보레이션의 목적? 

다양한 브랜드들이 타 분야의 디자이너/브랜드들과 협업하여 콜레보레이션을 선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자신의 브랜드가 갖지 못한 유전자, 즉 새로운 속성을 빠르게 이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에서 언급했던 루이뷔통을 예로들어보면...
갈색 바탕에 특유의 패턴을 담은 보수적인고 무거운 느낌의 루이뷔통은 일본의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아니메의 느낌과 일본화의 전통기법이 혼재하는 독특한 스타일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를 만나 화려하면서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하였으며 이는 일본인들에겐 친숙함을 서양인들에겐 키치한 매력을 선사하며 큰 성공을 거두었었다.

정리하면 루이뷔통은 전통의 명품 브랜드가 가질 수 없던 키치한 감각을 콜레보레이션을 통해 큰 진통없이 이식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물론 이런 크로스오버를 성공적으로 완성하는 것은 무척 어려운 작업이며
어설픈 콜레보레이션은 자칫 브랜드 본연의 정체성마저 해치는 독이 될 수 있다.
특히 판촉과 이슈 메이킹을 위한 단발성 콜레보레이션은 들어가는 노력에 비해 미미한 효과로 조용히 막을 내리는 경우도 많기에... 

오랜시간 동안 각인되어진 브랜드의 핵심가치만이 재해석도 가능함을 항상 유념해야 하겠다. 
 

마케팅에 관심이 있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View On 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쿵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은 글이 많습니다.
    콜레보레이션의 목적 잘 읽고 갑니다. ^^

    2009.08.26 17:18
  2.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포스팅해 가도 될까요?네이버 블로그에요~^^
    http://blog.naver.com/trigunfive
    출처는 명확히 밝혔습니다. 먼저 허락을 구하지 않고 포스팅해가서 죄송해요.원치 않으시면 삭제 하겠습니다.^^

    2009.08.26 21:00
    • Gomting  수정/삭제

      炫님 반갑습니다.
      출처를 밝히시면 얼마든지 퍼가셔도 된답니다.
      (물론 링크해주시는게 더 좋긴 하지만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자주 들러주세요.

      2009.08.27 14:27 신고
  3. joogunk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에비앙은 물을 팔기보다 병(디자인)을 파는 회사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09.08.27 05:55
    • Gomting  수정/삭제

      joogunking님 오랫만에 댓글 남겨주셨네요.
      말씀하신 비유가 아주 적절한 것 같습니다.^^

      2009.08.27 14:30 신고
  4. 단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전형적인 방법으로 마케팅을 하려는 군요...

    걍, 씨원하고 값싸고 양질의 식수를 제공하는 데에만 전념해 달라는 말만 그저 이 소인은 간청 드리옵니다~...

    저 회사 물은 왜 그리 비싼지 원...넘들 비싼거 15바트 할때 쟤네들 물은 맥주 한 캔 보다도 비싼 70바트 이니...헐...생수 회사여 리커 회사여?...

    2009.08.28 15:59
    • Gomting  수정/삭제

      단군님 안녕하세요.
      물론 선택은 소비자에게 있고, 저런 에비앙에도 가치를 느껴 구매하는 사람들이 있겠죠?

      2009.08.28 16:30 신고

강력한 브랜드는 '종교'다.

Marketing/Brand 2009. 8. 12. 21:22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강력한 브랜드는 '종교'다.

추종자들은 브랜드에 '충성'을 약속하고 돈을 '헌납'하며
주변에 브랜드의 교리(컨셉)와 신화(스토리)를 '설파'한다.
동일 브랜드 사용자간의 '소속감'에 안도하며
로고를 아이콘으로 만들어 '숭배'한다. 
그리고 이단을 '배척'한다.  

by 페트릭 한론




Posted by Gomting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면 뇌가 더 섹시해집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짐승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력한 브랜드에 '애플'을 집어넣으니 딱 들어 맞는듯 하네요. ㅎㄷㄷ

    2009.08.13 08:53
    • Gomting  수정/삭제

      짐승돌이면 2PM? 반갑습니다.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브랜드라면 무엇이든 대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09.08.13 18:55 신고

ABSOLUT ANTHEM

Marketing/Brand 2009. 8. 11. 14:0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요즘, 쓰는 포스팅마다 너무 길어지는 듯
그래서 이번 포스팅은 한 방으로 마무리

















Absolut World,
느껴지나요?









안 느껴진다면 다시 한 방







 
 

Limited Edition 'Absolut No Label'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느껴집니다.
    앱솔루트는 문자로 풀지 않고 이미지로 훅~ 던지는군요.

    2009.08.11 22:51
    • Gomting  수정/삭제

      레인메이커님 댓글보고 예전에 올렸던 관련 포스팅 다시 정리했습니다. 해당 포스팅에 앱솔루트 월드 캠페인에 대한 내용있으니 참고하세요. ^^

      2009.08.12 10:48 신고

좀비 티셔츠 vs 버거킹 티셔츠

Marketing/Brand 2009. 7. 23. 22:15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얼마 전 재치있는 발상으로 블로그스피어 이곳저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레지던트이블의 좀비 티셔츠. 느닷없이 맨살을 드러내며 티셔츠를 뒤집어쓰면 꽤 그럴싸한 좀비로 변신이 가능하다.
축구선수들의 골세레머니에서 힌트를 얻어 제작된 것으로 적은 돈으로 강력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재미있는 사례 되겠다.




장난스러운 사례라면 결코 빠지지 않는 버거킹은 스페인 라리가 클럽인 Getafe C.F 의 공식스폰서로써 그들의 캐릭터를 활용한 프로모션용 티셔츠를 제작하였는데...




친절하게 착용설명서까지 만들어서 티셔츠와 함께 배포했다.
티셔츠 자체는 임팩트가 약하나 축구클럽의 티셔츠이기에 팬들이 축구를 즐기며 위와 같은 퍼포먼스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당연히 해당 지역에서의 버거킹의 브랜드 선호도는 Up~ Up~

좀비 티셔츠 vs 버거킹 티셔츠의 마케팅, 어느쪽에 한 표를 주시겠는가??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버거킹(Buger King)의 짓궂은 마케팅 : Whopper Sacrifice
 버거킹 브랜드 DIY 티셔츠
 대단하다
 버거킹의 브랜드 로열티 실험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medic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좀비티셔츠는 볼때마다 움찔하게 만드는데요?ㅋ

    2009.07.27 11:25
    • Gomting  수정/삭제

      밤중에 여럿이서 플래시몹이라도 하면 사람들 꽤나 소스라칠 것 같아요...ㅋㅋ

      2009.07.27 20:12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향수...향 자체도 중요하겠으나 향수가 가지는 이미지...
그 이미지를 극대화 시켜주는 마케팅이 그 어떤 화장품보다 중요한 제품 되겠다.

그 이미지를 가장 간결하고 상징적으로 시각화하여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겐조의 Flower by KENZO...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그리고 기억하는 향수 브랜드로 그 중심엔 한 송이의 붉은 양귀비꽃이 있다. 그들은 양귀비꽃을 통해 그들의 브랜드의 이미지와 스토리를 성공적으로 함축하였으며 이 붉은 꽃을 마케팅의 중심에 내세워 성공적인 마케팅을 전개해왔다.

특히 내 뇌리 속에 남아있는 것은 아래와 같이....




프랑스 리옹의 광장을 덮어버리거나...




삼청동을 덮어버린 Flower by KENZO 향기를 가득 머금은 양귀비꽃(조화)인데...

이렇듯 그들은 꽃이라는 매개를 통해 다양한 매체에서 일관성있는 커뮤니케이션을 전개했으며
마케팅활동 조차 낭만적으로 보이게 했다. (사실 위 사례는 단순한 샘플마케팅이다)

양귀비꽃이 가진 동서양이 묘하게 결합된 아름다움, 낭만적인 분위기는 CM을 통해선 이렇게..








온라인 캠페인에선 이렇게 전달되었다.




Flower by you란 그들의 온라인 캠페인 사이트는...
사이트의 이름처럼 유저들에게 양귀비꽃(Poppy)의 사진, 혹은 양귀비꽃을 모티브로 한 사진을 올리게 했고, 이를 들판에 흐드러지게 핀 듯한 View와 지도UI View로 볼 수 있게 하였다.(2008년 컨테스트 진행) 그리고 컨테스트를 통해 우수작으로 선정된 작품들은 The Selection을 통해 웹진 형식으로 보여주었다. 




내 주변에는 아티스트 에디션을 비롯 Flower by KENZO 라인을 수집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 향수 브랜드는 어느덧 러브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듯 하다.

물론 개인적으로 본 향수의 냄새를 그닥 좋아하진 않으나...
양귀비꽃이라는 차별화된, 그리고 단순화된 아이덴티티에 집중하여 마케팅을 전개하는 그들의 브랜드 전략엔 박수를 보내고 싶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향수는 자신을 위해 구입하는 경우 못지않게 선물할 경우도 많기에 선물로써 적합한 패키징이 중요하단 생각이다. 즉, 선물로 티낼 수 있을 만한 간지가 중요하단 것인데...POLO Exploer는...^^;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ola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동생 향수가 겐조인데 사뭇달라보이네요.
    내일은 겐조를 뿌려봐야겠군요...아...겐조는 싫어하신다구요? ㅋ

    2009.07.07 01:20
    • Gomting  수정/삭제

      pola님 반갑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향은 아니나...겐조향이 어울리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pola님께 잘 어울릴듯 합니다.

      2009.07.07 10:56 신고
  2. 보헤미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지금까지 겐조향수 용기의 꽃이 장미인줄 알았어요... 오늘에서야 바로 잡네요...양귀비 꽃으로... 감사합니다.

    2009.07.08 10:57
  3. 마몽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gomting님 혹시 저 위에 있는 광고 중 혹시 첫번째에 있는 광고의 배경음악을
    아시나요? 노래가 너무 좋네요...혹시 알고계시다면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2010.07.17 11:20
    • Gomting  수정/삭제

      마몽드님 안녕하세요.
      제가 음악쪽에 죠예가 깊진 못하여 궁금증을 풀어드리지 못하겠네요. ^^;

      2010.07.19 17:54 신고

원더브라의 글래머러스한 마케팅

Marketing/Brand 2009. 6. 20. 15:07 Posted by Gomting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여성 언더웨어 브랜드의 대표격인 원더브라, 오늘은 그들의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주욱~ 살펴보며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결이 무엇인지...그리고 크리에이티브 퀄리티는 들쭉날쭉 하지만 하나의 컨셉을 가지고 얼마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도출할 수 있는지 살펴보련다.

가장 먼저 내 기억 속에 가장 강렬하게 각인되어있던 광고...
매력적인 금발여성의 도도한 자태...
그리고 그 모든 것을 설명하는 카피 한줄...




난 요리못해. 그래서?


꽤 오래된 것으로 기억하는데 아직도 원더브라하면 위 광고가 가장 먼저 떠오를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물론 저 여인의 아름다운 비쥬얼도 좋았지만 원더브라가 추구하는 여성상을 제시하며 그들이 목표로하는 타깃과 그들을 속으론 동경하는 서브타깃까지 공략할 수 있는 좋은 광고였다.

자,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할까...




평범한 옥외광고라 생각하는 순간...
올라가던 광고가 그곳에서 걸려 다시 내려오고....




가슴부위의 유리가 와작~!
(이거 실제로 금이 간것으로 아는데 제작비 비싸서 얼마 집행하지 못했을듯...)




그리고 지하철역엔 원더브라를 입은 그녀들이라면 한발 더 물어서야 안전하다며 노란선을 뒷쪽에 하나 더...(사실 본 크리에이티브는 원더브라 광고를 접해본 사람이 아니라면 이해할 수 없기에 좋은 사례라곤 할 수 없다.)




그 모양으로 유명해진 언덕엔 잽싸게 달려가 노란색의 원더브라 빌보드를...




폭신한 배개커버엔 가슴부위를 프린트 했으며... 



잡지의 페이지를 연결한 끈을 조이면 종이가 모이고 올라오도록 만들었다.




가운데 d가 2개, 더블 d....그리고 제곱
(다른 비쥬얼 없이 대표컬러와 BI만으로 충분하다.)




일상적인 사진에 작은 변화를 줌으로써 주목도를 확보하고, 위트를 가미한 원더브라의 전형적인 인쇄광고물들...




그리고 원더브라는 그들이 가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확장하는 전략으로 수영복시장으로도 성공적인 진입이 가능했다. 단지 비쥬얼 소재만 바꿨을뿐~ 


꽤 많은 광고를 소개했는데...원더브라도 한결같이 멋진 크리에이티브의 광고만 있었던 것은 절대 아니다. 남자 손을 거대하게 확대해놓거나 너무 노골적인 비쥬얼을 사용하는 등....그들이 위트를 유지할 수 있는 경계를 벗어나는 실수도 많았으나 그것이 큰 타격이 될 수 없었던 것은 그들의 전략만큼은 항상 일관되었고, 메시지는 항상 명쾌했다는 것이다.

그 일관된 방향성과 명쾌한 마케팅으로 구축된 브랜드는 그 BI만으로 모든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되었으며 현재의 게재 중인 광고가 좋건 나쁘건 상관없이 여자들이 동경하는 언더웨어 브랜드로서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었던 것...


잭트라우트옹이 최근 발간한 '마케팅, 명쾌함으로 승부하라(In Search of the Obious)'에서 한 구절을 빌려오면....

브랜딩이란 소비자의 마음속에 제품의 차별성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를 심는 것이다. 브랜드가 대표하는 것에 집중하고 큰 욕심 부리지 않는 것이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결이다.


마지막으로...
얼마 전 소개했던 이코노미스트 관련 포스팅을 기억하는가?? (이코노미스트의 촌철살인)
원더브라와 마찬가지로 굉장히 굵고 일관된 캠페인을 통해 그들의 붉은 컬러와 BI만으로도 '지식', '경제'를 떠올릴 수 있는데...원더브라가 멋진 패러디를 선보였다...

...Who Cares?

제 트위터는 http://twitter.com/theotherss 입니다....who cares? 쿨럭~


        이 글은 마케팅/PR 전문 팀블로그인 마케팅포스트에서도 동시 발행됩니다.

 이코노미스트의 촌철살인 : The Economist
 원더브라의 위력 : Wonderbra Button
 페이스북(facebook)을 크리에이티브로 사용한 원더브라(Wondrebra)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이미지에 맞는 포스팅입니다. ㅎㅎ

    2009.06.21 09:13
    • Gomting  수정/삭제

      하양님 간만에 댓글 남겨주셨군요. 후후~
      제 이미지를 저리 도발적이도 섹시하게 봐주시어 감사합니다.

      2009.06.22 00:33 신고
  2. 여형사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후 죽음이삼.. 원더브라. ㅋㅋ 근데 수영복 광고 마지막 2개는 잘 이해가 안되네 @.@

    2009.06.24 15:31
  3. 김민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시면 해마하고 거죽이 눈이 동그랗게 ...떠져있답니다
    놀랐거지요..ㅎㅎ

    2009.06.24 17:25
  4. DeHol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오토바이 타고 있는 광고는 잘 모르겠네요... ㅋㅋ)
    원더브라 광고는 언제 봐도 참 머리 잘써서 만든듯 하네요.

    2009.06.25 10:14
  5. 이영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새롭고 재밌는 광고들이네요. 오토바이는 가슴이 커서 앞에 남자를 잡고 탈수 없어서 뒤로 탄거에요.

    2009.06.25 20:25
  6. lucky6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 오픈캐스트를 통해서 알게됐는데
    좋은 정보 참 많이 얻어 가요 ~~
    감사합니다 !!!
    퍼가도 되려나 모르겠네요ㅜㅜ

    2009.07.06 03:45
    • Gomting  수정/삭제

      lucky6님 반갑습니다.
      자주 들러주시구요. 출처만 명기해주시면 퍼가셔도 괜찮답니다.

      2009.07.06 14:10 신고
  7. 임다정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brapra?1308048011000

    원더브라 라인의 속옷 카페인데요, 제가 평가단으로 요즘 활동하고 있어서 ^_^...
    광고 자료 얻어갈게요.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2011.06.15 00:10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영국에서 시작된 경제 전문 매거진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는 그들의 컨텐츠만큼이나 알찬 마케팅을 전개해오며 미국내 점유율을 꾸준히 끌어올리고 있다.

특히 그들의 마케팅은 대표컬러인 레드와 BI를 일관성있게 적용하면서 기발한 매체를 잘 활용하는 것으로 유명한데...그들의 작품을 주욱~ 훑어보자.




[Case 1] 피자를 만드는데 쓰이는 재료들의 생산량 수입량 등 세계 통계 수치를 원형그래프로 피자 케이스에 그려넣고 카피로 마무리...Get a World view read The Economist

피자케이스라는 신선한 매체에 지루한 이야기를 담았으나 피자와의 연관성을 통해 재치있게 표현된 뛰어난 사례되겠다. 





[Case 2] 거리의 대형 빌보드에 동작 센서가 부착된 전구를 사람 키보다 조금 높은 위치에 부착해 사람이 지나갈때 마다 무슨 아이디어가 떠오른 것 처럼 띵~ 하고 불이들어오도록 구현....카피는 없다. 붉은 컬러와 The Economist란 BI만으로 끝.  

재미있다. 설치비가 솔찬히 들어간다는 것이 흠.





[Case 3] 붉은 색의 머리받침대 덮개과 BI 그리고 중의적인 카피만으로 명쾌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Head Support The Economist / Behind every great thinkers The Economist

머리 위치에서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생각, 지식 등과 직관적으로 연결고리를 만들 수 있다는 부분과저렴한 매체비가 돋보임.



 

[Case 4] '지식 = 뇌', 이코노미스트의 상징인 붉은색 풍선에 뇌를 그려넣는 간단한 크리에이티브로 이코노미스트를 통해 지식이 성장한다는 의미를 담음

컨퍼런스 등에서 기념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작지만 위트있는 제작물





[Case 5] 멍청함의 대명사 타조를 소재로 기차역사 양쪽 벽에 거대한 현수막을 걸었다. 한쪽의 흰색 현수막엔 땅에 머리를 밖은 바보같은 타조의 몸통이 있고, 다른쪽의 붉은 현수막엔 땅을 뚫고 고개를 치켜든 타조의 머리와 함께 이코노미스트의 BI와 카피가 있다....Get a World view read The Economist

거대한 현수막을 통한 간결한 메시지 전달로 강한 인상을 남겼을듯. 매체의 신선함과 크리에이티브의 강렬함이 잘 어우러진 사례 





[Case 6]
 왼쪽 하단의 돌림판을 돌려 나오는 명령에 따라 손발이 뒤엉킨 상태에서 누가 오래 버티는가를 겨루는 트위스터 게임판에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는 각종 토픽의 키워드를 넣었음. 다양한 이슈끼리 얽히는 세계 정세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제작물로 카피는...Get a World view read The Economist

본 제작물의 경우 트위스터 게임이 익숙한 서양인들이더라도 직관적인 이해는 좀 힘들 것 같고, 공공장소에서 몸을 마구 뒤트는 트위스터 게임을 실제로 즐기긴 힘들기에 아쉬운 사례 되겠다.  





[Case 7] 그들의 회사버스인가?? 아무튼 붉은색 버스의 상단에 Look before you leap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라는 카피와 BI를 새겨넣고, 빌딩 속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달.

주식이던 투자던 비즈니스던 The Economist를 보고 신중하게 해라!! 정도의 느낌으로 아래를 내려다본 사람들에겐 오늘의 명언을 읽는 듯 짧게 환기시켜주는 효과를 노린 좋은 사례 되겠다.


미국 잡지 시장에서 대다수가 고전하는 중에 이코노미스트만 선전 중임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본적이 있는데...다시 찾을 수가 없군...^^;
아무튼 위 7가지 사례 뿐만 아니라 일관성있고 임팩트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페이퍼 매거진의 쇄락기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는 이코노미스트인지라 그들의 기사까지 새삼 신뢰가 간다. 몸소 마케팅이란 뭔지... 비즈니스란 뭔지...보여주는 듯한 느낌이랄까... ㅋㅋ


- 관련 포스팅 -
 기발한 버스 랩핑 광고 : Back & Top
 투명인간 : Homless Magazine "Fiftyfifty"
 PLAYBOY & MENSTYLE : 매거진 커버 모델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지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코노미스트 멋져요~ㅋ
    이것만 봤는데도 레드컬러의 물체만 보면 이코노미스트가 떠오를 것 같아요...

    2009.06.09 23:15
    • Gomting  수정/삭제

      멋지네님 반갑습니다.
      뚜렷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새로운 매체를 계속 발굴해내는 그들의 마케팅...저도 참 멋지게 생각합니다.

      2009.06.10 10:52 신고
  2. 연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Head Support 멋집니다!!! 달라스에 황소도 한마리 설치했던데... 혹시 아직 못보셨을 경우를 위해 트랙백 남깁니다~^^*

    2009.06.22 15:09 신고
    • Gomting  수정/삭제

      저도 좌석 목받침 커버 굉장히 좋아합니다. 저리 저렴한 매체를 저런 단순한 크리에이티브로 저리 잘 활용하다니..선수죠 선수...트랙백 감사합니다.

      2009.06.22 18:26 신고
  3. prso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강렬하네요 :)

    2009.06.24 18:57
  4. 유니스(Eunice)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코노미스트 정기구독하고 있는데...처음에는 영어공부하겠다고 구독신청했는데 어느샌가 포장도 뜯지 않은 채(^^;;;) 쌓여가는 이코노미스트를 보게 되었죠. 이렇게 크리에이티브한 조직인줄은 몰랐었네요. 다시 포장 뜯고 열심히 봐야겠습니다요~ ^^ 좋은 포스팅 감사해요~!

    2009.06.26 10:22
    • Gomting  수정/삭제

      유니스님 반갑습니다.
      저도 신청할땐 그렇게 잘볼것 같던 잡지가 정기구독만하면 항상 그리 되버리더군요.^^;

      2009.06.26 15:42 신고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제품의 비쥬얼만으로 브랜드를 마케팅하는데 가장 도가 튼 광고캠페인이라고하면 앱솔루트 보드카와 코카콜라의 캠페인 연작들이라 할 수 있는데 오늘은 잘 알려지지 않은 유사 사례를 소개한다.  (앱솔루트 캠페인은 이곳을 참고)




페리에주에(Perrier-Jouët)라는 샴페인 브랜드...
영국 빅토리아 여왕과 오스카와일드가 즐겨 마셨다는 2백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우아하고 몽환적이고 비싼 이 샴페인 브랜드는...1902년부터 아네모네 꽃으로 장식된 우아한 느낌의 병을 사용하였다고 하는데 이 병을 테마로 최근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콜레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902년 세계적인 유리 공예가 에밀갈레 (Emile Galle)에 의해 디자인된 아네모네 꽃문양은 페리에 주에 벨레포크의 은은하게 퍼지는 백색 꽃 향기를 형상화 한 것으로, 페리에 주에 벨레포크의 우아함과 섬세함을 잘 표현해 준다. 아르누보 양식의 이 디자인은 1900년 초에 만들어 졌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까지도 현대적으로 참신한 느낌을 전해준다.

고 하는 페리에주에의 병은 스웨덴 출신의 작가 Barbro Andersson의 손을 통해 재해석되었는데.
'꽃장식이 있는 샴페인병 =  페리에주에'이란 연상을 활용 실제 꽃을으로 병의 실루엣을 구현하였다..(그렇다 코카콜라, 앱솔루트에서 지겹게 반복된 방식이다)




아네모네를 비롯한 꽃잎들을 재료로...




병에 프린트된 꽃의 모습과 유사하게 구현하기도...




혹은 음각으로 양각으로 표현하기도 하였다.


마지막은 흩날리는 듯한 꽃들..
물론 이에 대해 어떤 모티브로 작업했는지에 대한 설명도 잔뜩 써있지만 결국 그들의 브랜드의 내재가치를 이미지화하였다는 것이 결론이므로 생략!!

개인적으론 실제 프린트와 유사하게 구현한 것이 브랜드 아이덴티티뿐만 아니라 샴페인이라는 술을 통해 연상할 수 있는 밝고 우아한 느낌이 잘 살아있어 좋군...

국내에서는 6/24(수)~6/30(화) 일주일간 대치동 Kring에서 패션 디자이너 정욱준,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사진작가 김영호, 슈즈 디자이너 이보현,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 플로리스트 김종욱, 인테리어 디자이너 김치호 등 15인의 디자이너가 만든 콜라보레이션 작품을 전시를 한다고 하는데...관심있으신 분들은 방문해보시길...(via)
근데 한복과 메이크업은 어쩌라는거지??

세계에서 다양한 출품작들을 받아 진행하는 Online Competition의 일환이기도 한 것 같은데..6월30일을 데드라인으로 진행 중이라니..7월 초 http://www.perrier-jouet.com/ <- 이곳을 들르면 세계 각국에서 진행된 페리에주에의 콜레보레이션 작품들을 만날 수 있을듯...


- 관련 포스팅 -
 바비(barbie) 플래그쉽 스토어 (in 상하이)
 BMW의 Z4 런칭 캠페인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



Posted by Gomt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레 아틀리에 루비(LES ATELIERS RUBY)란 브랜드를 아시는가?
본인은 오토바이에 문외한이다보니 낯설었는데...주변의 바이크 매니아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오토바이 헬멧을 패션으로... 나아가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는 유니크한 브랜드인 듯...

요즘 개인적으로 예술가들과 협업하는 브랜드 마케팅 사례를 관심있게 보는 중에 발견!
한 개에 80만원쯤 한다는 이 프랑스산 럭셔리 오토바이 헬멧 브랜드가 예술과들과 함께 진행한 시그니쳐(Signature) 프로그램 작품들을 공유한다. 




먼저 페르시안 아티스트 HONET(HNT)의 작품으로 페르시안의 느낌보단 일본풍....




두번째는 일본의 유명한 디자이너 커플이라는 Wakako Kishimoto 와 Mark Eley, Eley Kishimoto의 작품 되겠다.




세번째는 Maison Martin Margiela라는 역시 나에겐 낯설지만 꽤 유명하다고 하는군...
싸구려 화이트 에나멜로 칠하고 자유롭게 낙서한 듯한 느낌을 살렸다...




내가 산다면 이게 제일 마음에 드는구먼...
누군가는 루비 헬멧때문에 바이크가 사고 싶어졌다던데...흠...이쁘긴하다...




루비는 지금까지 다양한 예술가들과 협업하며 위와 같은 패션쇼도 진행해왔다고 하는데 위 사진은 좀 우스꽝 스럽다는 느낌이다..ㅋ




어익후~ 이런 시원한 이미지도 있구먼...
기회가 되면 복고풍과 현대미술이 묘하게 결합한 루비라는 브랜드에 대해 좀 더 조사해 포스팅해보겠다. 오늘은 가볍게 여기서 줄인다.


- 관련 포스팅 -
 BMW의 Z4 런칭 캠페인
 아트와 만난 브랜드(1) : 아트마케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웃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토바이에 있어서 마지막 완성은 헬멧같아요~ㅎ 안전도 지켜주면서!
    센스있는 모습도 보여줄수 있는 모습 ㅎㅎ 오토바이는 못타지만,,,ㅠㅠ
    어찌나 관심은 많은지요~ㅎ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_____^/
    제 블로그에도 볼게 많으니 한번 들러주시구요~~ㅎ 또 뵈욧!!

    2011.08.23 15:50

   '타인의 취향'은 리마커블한 마케팅을 관찰하고 통찰해보는 블로그입니다.
    마케팅에 관심과 욕심이 있다면 실시간으로 받아보세요.(네이버/ 이메일/ RSS리더)

최근 내수 진착을 위해 과감한 정책을 펼치고 있는 중국,
조만간 세계 최대규모 내수시장으로 성장하리라 믿어의심치 않는 중국.

앞으로 얼마나 빠르게, 그리고 얼마나 지속 성장할지 가늠할 수 없는 이 시장에...
브랜드관련 서적마다 빠짐없이 등장하는 불세출의 브랜드 바비(Barbie)가 본격적인 공세를 시작하였다. 

기존에도 놀라운 사례를 다수 선보여왔던 그들이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질렀다.
중국 상하이의 세계 최초의 바비 플래그쉽 스토어(Flagship Store)


리테일을 위한 층만 3개가 있는데...
1) the women’s floor : women’s fashion, couture, cosmetics and accessories
2) the doll floor : dolls, designer doll gallery, doll accessories, books
3) the girls floor : girls’ fashion, shoes and accessories


바비(Barbie)를 컨셉으로 연계할 수 있는 모든 것이 집결되어있다.
심지어 바비컨셉의 레스토랑, 바(Bar)까지 있으니 세대를 막론하고 바비를 좋아할 수 있는 전 타깃에 과감한 공세를 퍼붓겠다는 것이다.

그녀들의 판타지를 실체화하기 위한 컬러와 소재, 패턴 들을 적절히 믹스하여 구현하였으며.. 통일성을 유지하여 공간마다의 개성도 놓치지 않은 훌륭한 브랜드 공간이라 생각한다. (본 건물은 Slade architects란 곳에서 작업)

물론 개인적으론 저들이 너무 과하게 질렀다는 판단이지만 할려면 제대로 한다는게 어떤건진 확실히 보여준듯. 마텔(Mattel)의 바비 브랜드 마케팅은 여러가지 의미로 혀를 내두르게된다. 

나도 몹시 가보고 싶지만 핑크와 화이트로 가득, 아이들과 여성들로 가득한 이 샤방샤방한 공간에 과연 발을 들여놓을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롯데백화점에서도 바비와 함께 하는 행사를 하던데요, 상품을 얼마 이상 구입하면 바비 쇼핑백에 담아주고,ㅋㅋㅋ 저기 가보고 싶다 정말. 여자들이라면 저 건물에서 정말 미친듯이 뛰어 다니지 않을까요?ㅎ

    2009.05.12 17:47
    • Gomting  수정/삭제

      뛰어다니기만 하면 다행이지..강림한 지름신은 어쩌냔말이지...ㅋ
      롯데백화점에서 뭘 사던간에 바비쇼핑백에 담아주는거?
      아님 바비를 얼마 이상 사면 쇼핑백도 바비 쇼핑백을 주는거??

      2009.05.13 11:27 신고
    • 하양  수정/삭제

      20만원 이상 구입하면, 바비 쇼핑백이랑 바비 손수건 중에 선택하는 거래. 선착순으로. 그리고 롯데 본점이랑 영플라자에 50주년기념으로 바비 전시되어 있대 ㅎㅎ 사진으로만 봤는데 이쁜 애기들 많더라 ㅎ

      2009.05.13 12:03
    • Gomting  수정/삭제

      20만원이나 구매했는데 겨우 바비쇼핑백이야?란 생각하는게 이상한건 아니지??

      2009.05.13 19:23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하이에 간다면 꼭 들러야할 장소1순위가 되겠군요. 저야말로 타겟층이니 거리낌없이 활보하지 않을지ㅋㅋ

    2009.05.12 21:11
  3. flower delivery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마 어마한 규모군여, 바비의 모든것이네여, 주로 핑크빛깔이네여

    2010.10.12 06:2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0)
This is a City Life (39)
Marketing (254)
Web & Mobile (19)
the others (31)
Idea Virus (18)
Go abroad (7)
Stuff (18)
...etc (70)
Other side of world - Refug.. (3)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올블로그 어워드 5th 엠블럼
Gomting'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